ceodas
10,000+ Views

정말로 내가 사랑한다면

<정말로 내가 사랑한다면>
내가 다시 사랑한다면
그때는 습관처럼 헤어지자는 말은
절대 안하렵니다.
언젠가 나의 말에 익숙해진
그 사람의 입에서 먼저 그 말이 나올지도
모르니까요.
아주 많이 힘들어도 그 말만은 절대하지
않으렵니다.
내가 다시 사랑한다면
그때는 아주 예쁜 말들만 하렵니다.
언젠가 나의 말에 상처 입은 그 사람이
내 곁을 떠날지도 모르니까요.
서로에게 상처가 되는 말은
목언저리까지 나와도 절대
하지 않으렵니다.
내가 다시 사랑한다면
그때는 어느 사랑과도 비교하지 않으렵니다.
자꾸 남과 비교하는 내 모습이
어느 사이 그 사람의 눈에도
다른 사람과 비교될지 모르니까요.
나의 사랑 하나만을 바라보며
해바라기 같은 사랑을 하렵니다.
내가 다시 사랑한다면
그때는 자존심 따위는 내 세우지 않으렵니다.
괜한 자존심으로 그 사람을 잡지 못하고
떠나보낸 후에 후회할지도 모르니까요.
먼저 다가가 손 내밀어
힘들어하는 그 사람을 보듬어 주렵니다.
내가 다시 사랑한다면
그때는 어떠한 자로도 그 깊이를 재려하지
않으렵니다.
잴 수 없는 깊이를 재려다 아름다운 사랑을
하기에도 모자란 시간을 낭비할지도 모르니까요.
그저 바다와 같고 하늘과도 같다고 생각하며
그 안에서 안주하렵니다.
내가 다시 사랑을 한다면
그때는 사랑한단 말을 아끼지 않으렵니다.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도 모른 체 떠나갈지도
모르니까요.
듣기 지겹다 하더라도 아끼지 않고 말하렵니다.
내가 다시 사랑을 한다면
그때는 마음의 문을 활짝 열렵니다.
혹시라도 나의 마음을 두드리다 두드리다,
지쳐서 뒤돌아서는 일이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들어오는 그 사람을
맞이하렵니다.
정말로 내가 사랑한다면,
이렇게 하렵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지금도 후회중...ㅠ
있을때잘하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촉수로 가득찬 '이 동물'은 누구일까? 바로!
먹이를 갈기갈기 찢을 듯한 뾰족한 돌기가 입천장과 혓바닥에 가득 차 있습니다.  마치 공포 괴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구조인데요. 과연 어떤 동물일까? 바로 바다거북입니다. 바다거북은 잡식성으로 가끔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기도 하지만 주로 해조류를 먹습니다. 돌기는 먹이를 씹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죠! 그렇다면 입안이 왜 뾰족한 돌기로 나 있을까? 자세히 보면 바다거북의 돌기는 역방향인 안쪽을 향해 나 있습니다. 이 돌기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한번 먹은 먹이를 밖으로 다시 내뱉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바다거북은 먹이를 먹을 때 많은 양의 바닷물도 함께 삼키게 되는데요. 생선들은 아가미를 통해 입안으로 들어온 바닷물을 바로 배출시키지만, 바다거북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바다거북은 삼킨 바닷물을 바깥으로 다시 배출하기 위해 토해냅니다. 이때 수많은 돌기는 바다거북이 바닷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힘들게 잡아먹은 먹이가 입 밖으로 다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 사진은 바다거북이 삼킨 바닷물을 다시 토해낸 사진입니다. 마치 피를 토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픈 것도 다친 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극히 건강하고 정상적인 현상이죠. 즉, 돌기는 아가미가 없는 바다거북이 생존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그럴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입니다. 우리가 바다에 버린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를 삼킨 바다거북이를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억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인공 쓰레기들이 바다를 가득 채우고 있고, 이 새로운 환경 속에서 돌기는 오히려 바다거북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쓰레기를 절대 바다에 버려서 안 되는 이유입니다. 위 사진과 일러스트 자료는 생물학자인 헬렌 카이로가 만든 삽화 시리즈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는 "동물을 보호하자고 무작정 외치는 것보다는 보존하려는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 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말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45
2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