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llparty
3 years ago10,000+ Views

시간끌기의 명수.gif

옛날에 날두 맨유시절 저렇게 시간끌다가 살인태클 먹은거 생각나네요 ㅋㅋ
선수들은 진짜 빡칠듯 ㄷㄷ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선수가 음바예 니앙인가요?ㅋㅋㅋ
예전에 한번 살짝 본적 있는데 얼굴이 비슷한거같아 혹시나하고 물어봤음다ㅋㅋ
축구선수들은 다 하는건데
근데 저렇게 해보고싶음 한번..
@MazNew 저도 퍼와서 누군지는 잘 모르겠어용 ㅋㅋ 근데 니앙이 이렇게 개인기 잘하나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챔스 8강을 지배한 남자 'SON'…1, 2차전 모두 'MOM'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그야말로 챔피언스리그 8강을 지배한 손흥민(27, 토트넘 핫스퍼)이다. 맨체스터 시티와 8강 1차전 결승골에 이어 2차전에서도 2골을 몰아쳤다.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4대4 동률을 이룬 뒤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진출했다. 1차전도, 맨체스터 시티에 패한 2차전도 손흥민이 MOM이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맨체스터 시티와 8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전반 7분과 전반 10분 2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무려 57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UEFA는 경기 후 손흥민에게 MOM(맨 오브 더 매치)을 안겼다. 손흥민은 이미 8강 1차전에서도 MOM으로 선정됐다. 8강은 손흥민을 위한 경기였다. UEFA는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에게 키 플레이어는 아니었다. 하지만 손흥민의 활약이, 특히 전반에 보여준 미친 활약이 승부를 동률을 만들었다"면서 "첫 골은 운도 따랐지만, 두 번째 골은 정말 아름다운 골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손흥민은 계속 라인을 이끌었고, 해리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중요한 골을 터뜨렸다"면서 "특히 두 번째 골은 손흥민에게도, 토트넘에게도 의미가 있는 골이었다. 손흥민이 4강 진출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아디다스 풋볼 에디토리얼 STADIUM TO STREET – Ver 3
STADIUM TO STREET 마지막 이야기 지난 3월 26일, 콜롬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2:1을 기록하며 성공의 쾌거를 안겨줬던 한국 축구 대표팀. 이로써 한국은 콜롬비아와의 역대 전적에서 4승 2무 1패로 우위를 이어가며 앞으로 펼쳐질 경기들을 더욱 기대케 했다. 짜릿했던 경기만큼이나 이슈를 몰았던 건 선수들이 착용했던 축구화. 첫 골문을 열었던 손흥민이 아디다스(adidas)의 ‘익시빗(EXHIBIT)’ 팩 엑스 18+(X 18+) 모델을 신고 출전함으로써 넣은 골 못지않게 아디다스 축구화도 큰 관심을 받았다. 축구를 향한 대중들의 열기가 최고조로 달아오른 지금, 아디다스와 <아이즈매거진> 에디토리얼 프로젝트 ‘STADIUM TO STREET’가 아쉽게도 마지막 시리즈를 알린다. 이번 화보에서는 새롭게 태어난 ‘버추소(VIRTUSO)’ 팩의 TR화가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각양각색 존재감 선명한 스타일을 뽐내는 축구선수 손흥민, 이승우, 백승호, 조현우 그리고 김승규 5인. 앞으로 그들의 활약을 기대하며, 깊은 잔상을 남기는 이들의 마지막 에디토리얼을 바로 아래의 슬라이드에서 만나보자. 이 전 시리즈가 궁금하다면 여기에서 먼저 확인해보길.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CREATIVE DIRECTOR / PARK JINPYO AE & EDITOR / KIM JEONGEUN PHOTOGRAPHER / JANG DUKHWA, KWAK KIGON MODEL / SON HEUNGMIN, LEE SEUNGWOO, PAIK SEUNGHO, JO HYEONWOO, KIM SEUNGGYU VIDEOGRAPHER / GONG SUBIN HAIR & MAKE-UP / EOM JUNGMI, KOO HYUNMI STYLIST / HAN JONGWAN
뮌헨팬들이 손흥민 영입을 반대하는 이유
손흥민이 토트넘의 사상 첫 챔스 4강을 이끌면서 주가가 날로 치솟고 있습니다. 그 반증은 역시 이적설이겠죠. 로벤과 리베리를 보내주는 수순에 들어간 뮌헨이 영입 타겟으로 손흥민을 잡았다는 소식이 우리나라에도 전해졌습니다. 사실 뮌헨이야 과거 손흥민이 메이드 인 분데스리가라는 점에서 적응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기 때문에 꽤 그럴듯한 제안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뮌헨팬들은 좀 다른 생각인 모양입니다. 해당 기사에 한 뮌헨팬이 남긴 댓글인데 내용인즉 손흥민에게는 소위말하는 바이에른 뮌헨의 DNA가 없다는 것이죠. 순간 발끈하셨을 수도 있지만 독일말은 끝까지 들어야 한다고 제 독일 친구가 말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코망 로벤 리베리 다이슬러까지 사실 뮌헨의 윙자원들은 유리몸으로 꽤나 정평이 나있는 선수들입니다. 하물며 다이슬러는 부상때문에 27살에 은퇴까지 했었습니다. 하지만 손흥민은 철강왕 중의 철강왕으로 분류되는 선수입니다 ㅋㅋㅋ 이번시즌 월드컵-아겜-리그-아컵-챔스 까지 모두 소화하고 있지만 1개월 이상을 부상으로 이탈했던 적이 없습니다. 이런점에서 확실히 손흥민에게 바이에른 뮌헨의 DNA가 없긴 하군요 ㅋㅋㅋㅋ
19
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