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daeya
10,000+ Views

이상대 생활속다이어트 - 다이어트 중 똑똑한 식사법

2015년 12월 4일 금요일 아침을 활기차게 열겠습니다! [ 다이어트 중 똑똑한 식사법 ] 1. 음식은 정해진 한 곳에서만 먹는다 2. 음식은 먹을 만큼만 식탁에 내 놓는다 3. 음식은 작은 용기에 담는다 4. 반찬을 작은 개인접시에 덜어서 그만큼만 먹는다 5. 식사 후에 식탁에서 음식을 빨리 치우고 남은 음식은 버린다 6. 음식이 아깝다고 남은 음식을 먹어 치우지 말라 7. 음식 섭취 양을 줄일 수 있도록 계획을 짠다 8. 계획된 시간에 식사와 간식을 한다 9. 식사는 천천히 20~30분 이상 여유 있게 한다 10. 다른 사람들이 권하는 음식을 적절하게 거절한다 오늘은 금요일 이에요^^ 좋아요^^ 오늘 잘 보내고 주말 편안하게 보내 자구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 상대형아 @건강아이콘 이상대 생활속다이어트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사진 제일 잘나온듯~😉
밥은적게--반찬은 그에비해많이먹는편인데 그것도 안좋은거죠?
달달한게 땡기면 어떡하죠 ㅜㅜ
좋은아침^^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음식 3가지
1위 레몬 -이유 1. 한개의 레몬은 하루 비타민C 섭취량 100퍼센트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2. 레몬에 있는 '시트러스 플라보노이드(Citrus flavonoids)'는 암의 성장을 억제할 수 있으며, 항염증 효과가 있습니다. -Tip 녹차에 레몬 한조각을 넣어서 드세요. 한 연구 결과에서는 이 같은 행동이 차 안의 노화방지성분을 우리 몸이 흡수하도록 도와준다고 합니다. 2위 브로콜리 -이유 1. 한개의 브로콜리는 일일 비타민 K 섭취량을 함유하고 있고, 비타민 C의 경우는 권장량의 2배 가까이 함유하고 있습니다. 두 비타민은 뼈를 생성하는 필수 비타민입니다. 2. 많은 종류의 암을 늦출 수 있습니다. -Tip 전자레인지를 이용하여 조리하세요. 그러면 비타민C의 90퍼센트를 섭취할 수 있습니다. (삶거나 끓이는 경우 66퍼센트까지밖에 보존되지 않습니다.) 3위 다크 초콜렛 -이유 1. 단지 7그램 정도(아주 적은양)의 다크 초콜렛을 매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혈압을 낮추어 줍니다. 2. 코코아 파우더는 플라보노이트가 풍부하며, 이는 노화방지에 도움을 줍니다. -Tip 한개의 다크 초콜렛 바는 53.5밀리그램의 플라보노이드를 함유하고 있지만, 일반 밀크초콜렛 바는 14밀리그램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주위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식품들이다 보니, 조금만 더 신경써서 식단에 포함시키면 건강을 지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매일은 힘들더라도, 장보러 갈 때 한번 씩 떠올려 주세요~
다저스 전문 매체 "류현진 영입전 망설일 수도"
'내년에는 다른 유니폼?'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에서 올해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다시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사진=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진출 뒤 최고의 시즌을 보내며 다시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류현진(32). 올해 한국은 물론 아시아 선수 최초로 MLB 평균자책점(ERA) 타이틀을 따내는 엄청난 성과를 이뤘다. 비록 소속팀 LA 다저스는 아쉽게 가을야구를 접었지만 류현진에 대한 현지 언론들의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 나서는 류현진의 주가가 높다는 방증이다. 이런 가운데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는 데 미온적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다저스 소식을 전문적으로 전하는 매체의 예상이다. 다저 블루는 14일(한국 시각) 2019시즌 류현진 결산 기사에서 올해 팀 선발진 중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고 칭찬하면서도 다저스가 영입전에 미온적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일단 다저 블루는 "다저스 선발진은 ERA 3.11, 전체 1위를 달렸다"면서 "클레이튼 커쇼, 워커 뷸러, 리치 힐, 마에다 겐타 등 이들 중 누가 류현진이 최고일 거라는 예상은 누구도 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리그 29경기 14승5패 ERA 2.32의 성적을 냈다. ERA는 양대 리그 통틀어 1위다. 182⅔이닝을 소화하면서 삼진은 163개를 잡아냈고, 볼넷은 24개만 내줬다. 이닝당 출루허용도 1.01, 한 이닝에 1명 정도만 주자를 내보낸 셈이다. 다저 블루는 "류현진은 사타구니 부상을 당하면서도 강했던 2018시즌 뒤 FA 행사를 미루면서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다"면서 "그리고 미국 데뷔 시즌인 2013년 이후 처음으로 29경기에 등판해 빼어난 활약을 펼치며 다저스에 보상을 안겼다"고 주목했다. 이어 이 매체는 "류현진이 사이영 수상 여부와 관계 없이 FA 시장에서 수익이 높은 계약을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류현진은 퀄리파잉 오퍼로 올해 1790만 달러(약 200억 원)의 연봉을 받았다. 다만 다저 블루는 "나이와 부상 전력을 고려해 다저스가 류현진에 잠재적으로 강력하게 수요가 따를 시장에 뛰어드는 데 주저할 수 있다"는 예상도 전했다. 다저스는 올해 투수 FA 최대어로 꼽히는 게릿 콜(휴스턴) 영입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데 이럴 경우 류현진을 잡을 여력이 없어진다. 류현진의 선택지는 많다. 현지에서는 텍사스와 LA 에인절스 등 선발 투수가 필요한 구단으로 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의 FA 계약은 '악마의 에이전트'로 불리는 스캇 보라스가 맡는다.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LA 지역지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전날 "스토브리그에서 다저스의 최우선 순위 업무는 ERA 1위 류현진과 재계약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구단 전문 매체는 류현진 영입에 다저스가 망설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것이다. 과연 류현진이 내년 어떤 유니폼을 입을지 지켜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