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FineDinner
50,000+ Views

[일본/오코노미야키お好み焼き] 특식 만들기 어렵지 않아요

어쩐지 오코노미야키는 이자카야에 가야만 먹을 수 있는 특식으로 느껴집니다. 하지만 고베 출신의 원파인디너의 일본 호스트 야마구찌 씨에게 오코노미야키란 집에 있는 일상적인 재료만으로 만들 수 있는 간단한 음식입니다. 일본에서도 오코노미야키는 친숙한 술안주로 통하는데요, 간사이 지방(오사카와 고베 모두 간사이 지방에 속합니다)에선 밥 반찬으로 즐길 만큼 훨씬 대중적인 음식이라고 하네요. 일본에는 지역색이 반영된 다양한 형태의 오코노미야키가 있지만, 우리가 접하는 형태는 대부분 간사이 방식이고요.
오코노미야키의 '오코노미'는 좋아한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오코노미야키는 좋아하는 재료를 넣고 구운 음식이고요. 원파인디너가 선택한 재료는 돼지고기 안심인데요, 새우 같은 해산물로 대체해도 괜찮을 것 같네요. 그리고 레시피를 소개하는 야마구찌 씨가 팁을 주기를, 소스 선택이 가장 중요하대요.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돈까스 소스에 케첩을 약간 섞으면 비슷한 맛이 나긴 하지만, 일단 그녀의 추천을 따라 '오타후쿠 오코노미야키 소스'를 써봤습니다.
소스를 뿌려 완성한 야마구찌 씨의 오코노미야키를 먹은 뒤 원파인디너의 식구들 모두가 감탄했습니다. 사실 만드는 과정을 쭉 지켜보니 한국의 부침개와 비교해 전혀 어려울 것이 없었고, 소스와 가쓰오부시를 올리기 전까지만 해도 모양이 너무 평범해 크게 기대하지 않았거든요. 그런데 막판에 모든 재료가 다 모인 뒤 시식이 시작되자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꼭 강조하고 싶네요. 만드는 방법은 정말 이래도 될까 싶을 정도로 단순해요. 하지만 완성 끝에 만나는 맛은 진짜 감동입니다. :)
RECIPE by 야마구찌 히데꼬
주재료(세 장 기준)
돼지고기 안심 슬라이스 10조각 100g~150g
양배추 3-4장
부침가루 300ml(부피기준)
계란 1개
덴까스 3큰술
오타후쿠 오코노미야키 소스(돈가스 소스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마요네즈
아오노리(파래가루)
가쓰오부시
식용유
소금 1/2작은술
후추 1꼬집
1. 부침가루 300ml와 물 300ml를 섞어 반죽을 만든 뒤 5mm정도로 채 썰어 둔 양배추와 계란을 넣고 잘섞어줍니다.
2. 얇게 저민 돼지고기 안심을 소금과 후추로 밑간합니다.
3. 팬에 기름을 두른 뒤 중불에서 돼지고기를 구워줍니다.(완전히 익힙니다.)
4. 다른 팬에 기름을 두르고 약불에 맞추고 구운 고기 세 장을 올려줍니다(고기 대신 새우를 사용해도 좋습니다). 여기에 준비한 반죽을 1~2 국자 떠서 팬에 붓고 동그란 모양으로 만들어줍니다.
5. 한 면이 다 익어 뒤집을 수 있는 상태가 되면(약 5분) 위에 덴까스 1큰술 가량을 올리고 뒤집어줍니다.
6. 앞뒤가 노릇하게 익으면 접시에 옮겨 담고 돈가스 소스와 마요네즈 소스를 벌집 모양으로 교차해서 뿌려줍니다(오코노미야키 전용 소스용기를 쓰면 좋습니다).
7. 파래분말과 가쓰오부시를 뿌려 마무리합니다.
완성입니다. 냉장고 열어 맥주 있는지 한 번 살펴보세요. :)
= 레시피를 소개하는 야마구찌 히데꼬 씨는
고베 출신으로 20여 년 전 서울에 정착해 현재 한국의 한 대학에서 일본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한편 이주여성 공동체 '미래 길'의 공동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몇 해 전 등단해 한국어로 틈틈이 시를 쓰고 있는 문인이기도 합니다. 그런 야마구치 씨는 국내 일본 음식점의 메뉴에 관심이 많습니다. 보다 정확하게 말하면 국내 일본 음식점에 아직 나타나지 않은 일본 음식에 관심이 많습니다.
8 Comments
Suggested
Recent
@marioncanet 저희도 만들어 주신 거 먹으면서 감동했어요. 😂
음식점가서 먹어보고반했었는데 집에서한번만들어먹어봐야겠어요 ㅎㅎㅎㅎ
우와 엄청 맛있어보여요 대박
술안주말고 그냥 먹어도 갑일듯!👍
@HeawonKim 우와 짭조름만한 바다의 맛이 입안에 가득 씹히겠네요. :) 간편하면서도 푸짐한 멋진 한끼 식사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치킨너겟 만들기 - 부드럽고 촉촉한 치킨 만들기
어제는 치킨너겟을 만들어 봤어요. 바로 러시아월드컵 마지막 경기가 있었던 날이었죠. 퇴근하고 들어와서 응원하면서 치킨이나 시켜먹을까? 하다가 냉장고에 다이어트용 닭가슴살이 난 언제먹을거냐며.... 울부짖고 있더군요. 그래서 살짝 아이디어를 내서 집에 있는 재료들로 부드럽고 촉촉한 치킨너겟을 만들어 봤어요. 쿠킹클레어 유투브 구독하기 https://youtu.be/LjAl6z1X_3Q -재료 준비와 만들기- 닭가슴살 2개 / 우유 280ml / 식초 20ml / 과자 감자전분 3TS / 소금 1TS / 후추 1ts / 생강가루1Ts / 파슬리 2TS / 파마산치즈가루 3TS / 다진마늘 1TS 1. 준비된과자를 밀폐봉지에 넣고 밀대로 밀어주세요. 너무 가루로 만들지는 마세요. 과자는 아무거나~ 다만 치즈맛이나 매콤한 감자칩이면 더 맛나요^^ 2. 닭가슴살 2덩이를 해동시켜서 깍둑썰기로 먹기좋은 너겟사이즈로 잘라줍니다. 버터밀크 300ml 를 준비해주세요. 3. 우유 280ml + 식초 20ml를 섞어서 상온에 30분 놓아두시면 버터밀크가 됩니다. 감자전분 3TS / 소금 1TS / 후추 1ts / 생강가루1Ts / 파슬리 2TS / 파마산치즈가루 3TS / 다진마늘 1TS  를 한번에 섞어서 잘 저어주세요. 여기서 생강가루 대신에 카레가루나 어니언가루를 넣으셔도 되세요^^ 4. 썰어놓은 닭가슴살을 소스에 담가놓고, 냉장고에 1시간동안 숙성시킵니다. 버터밀크가 연육작용을 해서 닭가슴을 더욱 부드럽게 만들어 줍니다. 5. 냉장고에서 꺼낸 닭가슴살을 과자가루에 쉐킷~쉐킷~ 잘 굴려서 튀겨줍니다. 염지를 하지 않아서 짜지않고, 건강한 치킨~ 완전 촉촉해요 ^^ 이제 사먹지 않아도 집에서 맛있는 치킨너겟을 만들수 있습니다. 도전~! 해보세요 ^^ https://youtu.be/LjAl6z1X_3Q
요즘 맛있게 먹는 간헐적 다이어트 식단 밑반찬 3가지
안녕하세요, 램블부부에요. 간헐적단식 16:8 다이어트를 시작한지 3개월이 훌쩍 넘어가고 있고요, 현재까지는 성공적으로 잘 하고 있습니다. 이번 간헐적단식 16:8 다이어트를 성공적으로 할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바로 식단인거 같아요! 아침은 공복을 유지하고 점심은 일반식, 저녁은 다이어트식으로 먹고 있는데요, 다이어트 식단으로 먹는다고 해도 밑반찬은 꼭 필요하더라구요~ 또 다이어트 밑반찬에서 중요한건 바로 식감인것 같아요. ^^ 요즘 램블부부가 맛있게 먹고 있는 다이어트 밑반찬 3가지 레시피를 알려드릴께요! 간이 세지 않고 달지 않게 다이어트 밑반찬을 만드는 레시피 입니다. 다이어트 레시피를 참고하시되, 입맛에 맞게 짠맛, 매운맛, 단맛을 조절하시면 더욱더 맛있는 밑반찬을 만드실 수 있어요. 램블부부가 다이어트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음식제한이 아닌, 램블부부 스타일에 맞춰 요리해서 맛있게 즐기는 것입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다이어트 밑반찬 레시피가 이웃님들 다이어트를 더 맛있고, 더 행복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3개월에 6kg 감량성공 램블부부의 아래 3가지 다이어트 샌드위치 만들기 레시피를 다이어트 식단에 추가해보세요!
[펌] 단무지의 유래와 색에 관한 이야기
단무지의 유래에 대한 설은 매우 여러가지이다. 심지어 한국의 승려인 택암이 전파했다고도 알려져있는데 뭐 이건 같은 승려인 신미대사가 한글을 만들었다는 이야기와 동급인 내용이고 전국시대 당시 일본의 타쿠앙 소호라는 승려가 만든 타쿠앙즈케라는 선식에서 시작되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타쿠앙은 절에서 장기간 동안 보관할 수 있는 간단한 음식을 만들기 위해 쌀겨와 소금으로 무를 절이고 버무린 뒤 항아리 담아 익히는 방법을 개발하게 된다. 이후 타쿠앙이 있던 동해사라는 사찰에 당시 쇼군인 도쿠가와 이에미츠가 방문하게 되어 대접을 해야하는데 산해진미에 익숙한 이에미츠를 위한 고기 같은게 절에 있을리가 없고 그냥 이 무절임에다 밥을 내어주게 됐다. 의외로 담백한 맛에 이에미츠가 반하게 됐고 이에미츠는 이 반찬의 이름을 물었지만 아무 이름도 없는 무절임이라는 말에 개발자인 타쿠앙의 이름을 붙혀 타쿠앙즈케 즉 타쿠앙절임 이라고 이름을 지어주게된다. 이 간단해보이는 무절임이 긴박한 전장터에서 밥을 제때 챙길 수 없는 병사들에게 쓸모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이에미츠는 이후 출병하는 병졸들에게도 통으로 허리춤에 차게한 채 전쟁을 하도록 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게 ‘타쿠앙’은 오랜 시간동안 일본의 대표적인 야채절임으로 전해져 왔고 쌀겨로 수개월간 숙성시키는 방식으로 인해 제작 비용이 높은 고-오급 반찬으로써 막부의 장군이나 호위무사들의 밥상에서나 볼수 있는 음식이 됐다. 그런데 원조인 타쿠앙의 색깔은 지금 우리가 먹는 단무지처럼 노란게 아니라 뒤죽박죽이었다. 앞서 말한 쌀겨로 숙성시키는 과정에서 숙성기간에 따라 무가 노랗거나 회색 또는 갈색으로 변색되는데 만드는 사람마다 색이 달라서 이게 무슨 절임인지도 모를 지경이었다. 결국 타쿠앙을 만드는 사람들은 색을 통일하기 위해 치자나무 열매를 우린 물 또는 울금을 첨가해서 노랗게 만들게 되었고 20세기에 들어서 타쿠앙이 공장에서 대량 생산되면서부터 아예 황색 색소를 이용하는 케이스가 정착해 우리가 아는 단무지 색으로 바뀌게 된 것이다. 우리나라엔 언제부터 단무지가 나온 것일까? 일제강점기 때 명월관이라는 식당이 처음 문을 열게되는데 이 명월관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에 외식문화가 성행하게 됐다. 근데 당시엔 돈있는 사람들만 이런 고급식당에서 외식을 즐길 수 있었는데 주 고객이 누구일까? 바로 일본인이었다. 이 일본인들을 대접 하기 위해 고오급 반찬인 타쿠앙를 내오게 되었고 이것이 우리나라에 정착하게 된것이다. 중국집에서 단무지를 반찬으로 내게 된 것도 역시 일제 강점기 동안 인천에서 문을 열기 시작한 산동성 출신 중국인들의 요리집이 외식열풍으로 인해 전국으로 퍼져나가며 마찬가지로 주 고객인 일본인 들의 입맛을 고려하여 내오게 된 것이다. 그때까지도 타쿠앙 이나 다꽝으로 불리던 이 고급반찬은 시대가 흐르고 급성장한 한국의 경제 상황에 맞춰 만만하고 친숙한 식재료가 됐고. 부르는 이름이 타쿠앙에서 단무지라고 변하게 되어 가장 성공적으로 일본의 잔재를 털어낸 단어가 됐다. 이렇게 한 중 일의 근대역사의 흐름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단무지는 어엿한 한국의 대표반찬이 되어 우리의 밥상을 지키고 있다.
치즈 핫도그 만들기-밀가루가 필요없는 쉬운 핫도그
명*핫도그보다 더 맛있는 내가만든 핫도그! 밀가루가필요없는 모짜렐라 치즈 핫도그 Mozzarella Cheese Hotdog  날도 더워지고 어른, 아이 할것없이 입맛이 떨어져서 자꾸 찬 것만 찾게되는 계절이네요. 이럴때 우리집 양반들이 잘 먹는건 피자인데, 피자 만들기는 너무 과한것 같고,  핵심 재료인 치즈가 들어가는 녀석으로 셀렉 하다가 치즈 핫도그 만들기 로 결정했습니다. 보통 핫도그의 튀김옷을 호떡믹스로 많이 하시는데 발효시키기에도 번거롭고 손이가서,  밀가루 없이 간편한식빵으로 핫도그 만들기 를 해볼게요. 어떻게 만드는지 한번 볼까요? ^^ https://youtu.be/HNz0LzR43so ㅡ재료ㅡ 모짜렐라치즈 (또는 스트링치즈), 미니소세지, 식빵6장, 계란2개, 빵가루, 나무스틱 ㅡ만드는 순서ㅡ 1. 나무막대에 소세지와, 치즈블럭을 순서대로 끼워주세요. 2. 식빵의 테두리는 칼로 깔꼼하게 잘라서 밀대로 납작하게 밀어주세요. (자른 자투리는 버리지 마세요.다음번에 이걸로 만든 맛난 레시피를 올려드릴게요 ^^) 3. 계란을 잘 풀어서 납짝해진 식빵에 꼼꼼히 발라줍니다. 4. 김밥을 말듯이 꾹꾹 눌러가며 내용물을 감싸주세요. 그리고 핫도그의 머리부분과 꼬리부분에 계란물을 발라서 마무리 해줍니다. (핫도그 감는방법은 동영상을 참고해주세요) 5. 말아진 핫도그에 계란물을 꼼꼼히 발라서 빵가루를 입혀줍니다. 6. 예열된 기름에 한번 튀겨주면 완성~ 7. 조금 식은핫도그는 전자렌지에 15초만 돌러서 치즈를 쭈욱~ 녹여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