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ffleffect
100,000+ Views

[패션피플 특집] 클래시한 수트스타일, 미드 가쉽걸 척 베스

정확히 패션피플은 아닌게 극중의 캐릭터가 매력적인 것이지 실제 평상시의 패션은 별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보는 미드 중 매드멘의 돈 드레이퍼 다음으로 가장 많은 영감을 주는 캐릭터이기에 꼽아봅니다. 배우 이름은 에드 웨스트윅, 가십걸의 척 베스입니다. 드라마에서의 척 베스는 정말 나쁘지만 한 여자를 위해 순종적인,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전형적인 나쁜남자 스타일입니다. 척 베스를 더 매력적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매번 보여주는 화려한 수트 스타일이죠. 저는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척 베스 보는 맛에 가쉽걸을 봤습니다(더이상 보지 않습니다) 체크무늬나 스트라이프가 들어간 수트가 정말 잘 어울리는 배우 에드 웨스트윅.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전형적인 여자 울리는 매력적인 나쁜남자죠
척... 척 베스의 입꼬리와 미간의 주름과.. 그의 목소리를 싸릉해요...
캬흑 콧구척 사랑해요 ㅋㅋㅋ
ㅋㅋㅋㅋ약간생긴게 버벌진트 ㅋㅋ
정말 ㅅㄹㄱ 드라마. 시즌 1보다가 접었는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심심해서 써보는 좋은 옷 고르는 법
매우 간략하게만 적어서 더 많은 고급 디테일들이 있겠지만 이정도만 해도 2,3년은 거뜬히 입을 수 있음 ㅇㅇ 물론 여기서 쓰는 옷들은 대부분 10~20 (만원) 이상은 할 것임.. 코트는 100 이상 할 수도 있고.... 그래도 운 좋으면 저렴하게 이런 템 발견할 수도 있긴 함 1. 블라우스, 셔츠 류 + 샤랄라한 원피스류 소매선, 몸통 옆선, 어깨선이 통솔/쌈솔 봉제인 것으로 고를 것. 보세나 저렴한 브랜드(+창렬인 브랜드)는 보통, 이런 오버로크 봉제를 많이 사용함. 그나마 펄럭 (국내) 에서 제작한 제품들은 한번 일자로 박아주고 추가로 오버로크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짱깨 제작 타5바5산들은 일자로도 안박고 그냥 여유천도 없이 오버로크만 띡 박은게 많음. 이런 경우는 튿어지면 그냥 바로 구멍이 남. 통솔 봉제는 이런거. 한 번 일자로 박아준 다음에, 뒤집어서 이전에 박은 부분을 또 접어서 일자로 박는 봉제법임. 오버로크는 오버로크 기계만 있으면 드르륵하고 금방 끝나지만, 이런 봉제는 일일이 일자로 두 번이나 박아줘야 하기때문에 시간도 소요되고 그로 인해 인건비도 올라기 때문에 원가 비싸짐. 그래서 싼 옷들이나 마진을 많이 남기고 싶은 브랜드들은 이 봉제를 안함. 쌈솔은 보통 청바지에서 많이 보는 이런 봉제인데, 남성 셔츠나 캐주얼한 자켓에도 쓰임. 근데 보통 하늘하늘한 블라우스에는 이 봉제를 안씀. +) 통솔 처리된 브랜드라고 해도 그래도 겨드랑이는 보통 오버로크되어있을 거임. 겨드랑이까지 통솔처리 되어있다면 매우매우 괜찮은 옷이다. 2. 스웻셔츠(맨투맨), 티셔츠 이건 신축성이 있는 원단이라 오버로크 많이 씀. 나붕은 잘 안입는 템이라 그냥 간략한 것만 사진으로만 올리자면, 이런 식으로 목 부분 겉면에는 두 줄로 박음질 되어 있고, 뒷목 부분에 볼록하게 테이프로 한 번더 덧대어 박아준 옷들을 사는게 좋음. 가격대가 좀 있는 옷들이지만, 비싸다고 다 이 봉제를 쓰는 건 아님. 이런건 앵간하면 사지마.... 환경을 위해서라도... (추가: 더 고오급은 저 테이프가 안쪽 어깨선까지 둘러져 있는 옷이다. 이런 옷들은 잘 안늘어나서 진짜 오래 입어.) 3. 코트 울 70,80 이상 사라는 글 많이 봤을테고 맞는 말이지만 어깨 약한 붕들은 비추. 그리고 당연하지만 보세 울코트보다 브랜드 울코트가 더 좋음. 물론 여기서 말하는 브랜드란 택갈이 브랜드가 아님 (추가: 왜 좋냐면, 밑에 써있는 대로 일단 원단사에 따라 울 퀄리티도 달라지고... 질 안좋은 울은 애초에 울 원사 길이를 짧게 뽑아서 원단을 만듬. 그렇기때문에 보풀도 좀 더 쉽게 난다.) 코트는 가성비란게 없으니 좋은 코트를 사고 싶으면 돈 존나 써라ㅇㅇ 개붕적으론 캐시미어 100 코트를 좋아하는데, 보통 흔한 막1스마라 스타일의 광이 차르르한게 무조건 고급은 아님. (물론 막1스마라는 이태리의 유명한 컴퍼니 원단을 쓰기 때문에 존나 고급이고) 펄럭에서는 그런 지블링들을 고급지다며 더 선호하는 편이긴 한데, 그건 소재의 질에 따라 결정되는게 아닌 단순 '가공법'임. 그냥 싸구려 울로도 그렇게 만들 수 있음. 개붕적으로는 지블링 가공 안된 폭닥한 캐시미어를 오래 입을 수 있어서 좋아함. 왜냐면 지블링 가공은 드라이클리닝 한두번만 맡겨도 광이 확 죽음. ㅇㅇ 광나는 맛에 입는 디자인의 코트인데 광이 죽으면 좀 그렇잖아..? 새것처럼 오래 입고 싶으면 지블링 안된거 사는거 추천함. +) 안감 없으면 안에 입는 옷들이 마찰되어 보풀나기 쉬우무로 추천 안함. 핸메 코트는 애초에 보온용이 아니지만.. 입고 싶다면 퀼팅(패딩) 안감이나 최소 일반 안감이 달려 있는 것으로 사라. 니트 망가진다.. 캐시미어말고도 알파카, 카멜 등등이 있음. 알파카도 보통 울보다 가벼운 편. 울도 고급 원단사는 덜 무거운 편임. 가격에 따라 정말 착용감이 달라지는게 코트니까 나붕 말이 100% 정확한게 아니란거 알아조... 무튼, 코트는 아묻따 흐콰점 브랜드 세일할 때 사라 시간, gu호, 막1스마라 등등 이런 급에서. 이런 데는 이태리에서 원단 수입해와서 씀. (막스는 애초에 외국 브랜드니까 뭐..) 이태리에도 구린게 있긴 하겠지만 대체적으로는 펄럭산보다 퀄리티가 좋음. 혹은 이런 브랜드가 아니더라도, 원단사가 콜1롬보, 로1로피아나, 피1아젠차, 세1루티, 톨1레뇨1900 같은 이런 유명 회사라면 기본 이상은 함. 이런 원단 쓰고 봉제를 처참하게 할 확률은..... 좀 적지 않을까 싶음. (보통 봉제 괜찮은 곳들은 밑짤처럼 다른 천으로 감싸서 봉제하는, 바이어스를 두르는 방법을 씀. 주머니, 코트 밑단 접은 부분 등등에.) +) 추가로 안감도 고오급 순서로 대충 써보자면, (순서 약간 다를 수도 있음) 가장 흔한게 1. 폴리 100% (일반 안감보다는 사선으로 된 트윌 안감이 좀 더 고급) 2. 레이온폴리 혼방(이정도만 써도 ㅅㅌㅊ) 3. 레이온(비스코스) 100% (이태리, 독일산 ㅆㅅㅌㅊ) 4. 큐프로(큐프라) 100% (여성복에 이 안감 쓰는데 거의 없을 듯) 5. 실크 100% (보통은 샤네루에서 많이 쓰는 듯. 보통 이런 옷들은 백퍼 드라이클리닝용이지만 나붕은 땀 많아서 실용성 그닥이라고 생각..) 이정도가 있다 솔직히 2만 되어도 산뜻하고 좋음 ㅎ.. 하지만 70% 정도의(정확x) 브랜드들은 1을 쓸 것이다... 옷 내부 퀄리티 자세히 적어둔 브랜드 아니면 직접 봉제 퀄리티 보고 사라. +) 자켓 봉제도 코트랑 비슷함. 린넨 100 자켓은 안감이 반만 있거나 없는 것으로 고를 것. 통풍이 안된다면 린넨을 입을 이유가 없으므로. 이 경우 내부는 위의 바이어스 테이프로 마감을 함. 린넨은 ㄹ1투아니아, bell기에산 등등이 고오급. 정장 자켓, 블레이저류는 오래 입고 싶으면 폴리 비추. 코트와 마찬가지로 싼티나기 쉬움. 울 100 정장지가 제일 간지나긴 함. 130수 정도 추천. 180수도 좋은데 많이 비싸고 구김 쉽게 가서 관리 짜증날 것임. 잉국산 - 튼튼하고 비교적으로 투박함. 가끔 거칠한 것도 있음(극단적인 예로는 해ㄹl스 트위드가 있다... 따가워...) 이태리산 - 섬세한 맛, 색감 이쁜게 많음, 부드러워서 영국산보단 구김이 잘 감. 소매 부분 단추가 실제로 열리고 닫히는 리얼 버튼이라면, 원가는 더 비싸진다. 근데 나붕은 안 열려도 노상관이라 개붕적으로 이걸보고 좋은 옷이라고 판단하기엔 좀 애매하긴 함. 출처 코트는 아묻따 비싼거고 그냥 옷들은 봉제선 잘보라는 소리군 확실히 봉제 잘된 옷들이 내구성 좋고 오래 입어도 잘 안흐트러지는듯 근데 반팔티는 경험상 걍 싼거 사서 한철입다 버리는게 최고
미드로 영어공부하는 법 + 추천 미드
빙글러 여러분, SEI 30분 전화영어입니다. 날씨가 무더운데 영어공부 다들 잘 하고 계시지요? 오늘은 미드로 영어 공부하는 방법을 정리했습니다. 1) 한글 자막+영어 자막(통합 자막)으로 미드 시청 한글 자막뿐만 아니라 영어 자막도 눈여겨보는 보면서 시청해야 합니다. 2) 전체적인 시즌의 내용 파악을 했으면 가장 재밌거나 좋은 표현이 많았던 에피소드 선정 3) 에피소드 대본을 찾아서 읽어본다. 네이버, 다음 등 각종 포털 사이트의 미드 자막 관련 카페나 클럽에서 찾아본다. 꽤 유명하고 인기 있는 미드라면 대본이 많이 있어요. 4) 선정한 에피소드, 이 상황에선 어떤 대화를 했는지 파악이 될 만큼 반복해서 돌려본다. (약 2~3번) 이때가 시간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여유가 있는 사람들에게만 추천합니다. 대본하고 같이 보면서 좋은 표현을 연습장에 체크해둡니다. 5) 대본에 체크한 표현들을 연습한다.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실제로 일상에서 이런 상황을 마주쳤을 때, 그 동안 체크한 표현들을 직접 입 밖으로 내 뱉어봅니다. 그리고 외국인 친구가 있는 경우는, 최대한 공부한 표현들을 적용하면서 입에 익혀야 하지요. 영어공부 추천 미드 : 뉴스룸 영어 회화 공부가 어느 정도 진행된 분들 영어레벨 상위권분들이 도전하면 좋을 미드입니다. 미국 및 세계 이슈를 다루는 방송국의 뉴스룸을 그린 드라마이기 때문에 영어 공부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이슈와 시사 상식까지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지요! 특종을 취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언론인들의 열정적인 모습과 더불어 제대로된 저널리즘에 대한 고민을 볼 수 있어요. 정치, 방송, 경제에 관련된 고급 어휘들이 많이 나와 영어 초보자가 보기에는 모르는 단어가 꽤 많이 들릴 수도 있답니다. 딱 봐도 어려워 보이는 뉴스룸의 영어 표현! 과연 실생활에서 쓸 수 있을지 의문이 들지만 미국 언론에서는 이런 어휘를 쓴다는 점, 알아두면 좋을 것 같은데요, 뉴스를 다루는 드라마여서 정확한 발음과 문장을 구사하기에 영어실력에 어느정도 자신 있는 분들이 뉴스룸을 통해 공부를 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