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chys
3 years ago1,000+ Views
통신요금이나 공공요금, 국민연금이나 건강보험료 등의 납부실적을 통해 400만명 안팎의 소비자들의 신용등급이 올라갈 전망입니다.
금융감독원의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방안에는 이 같은 내용의 비금융 거래정보를 수집해 신용등급에 반영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현재 신용조회회사들은 연체실적 등의 부정적 금융거래 정보를 기초로 신용등급을 산정하고 있습니다.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처럼 금융거래실적이 거의 없는 경우는 4~6등급으로 분류되고, 이처럼 신용정보가 부족한 금융소비자는 약 1000만명에 이릅니다.
금감원은 신용조회사들이 거래정보 외에 비금융거래 정보를 적극 수집하도록 관행을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내년부터 신용등급 개선을 희망하는 금융소비자가 온라인으로 통신·공공요금 등의 비금융 거래실적을 접수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됩니다.
필요한 증빙자료는 신용조회사 고객센터에 우편이나 팩스 등으로 제출하게 됩니다.
오는 2017년 이후에는 통신사 등 비금융 거래정보 보유기관이 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한 금융소비자의 납부정보를 정기적으로 신용조회사에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이에 따라 신용조회사가 6개월간 성실납부한 실적에 가점을 5점으로 반영할 경우 320만명의 신용등급이 개선되고, 10점으로 반영할 경우엔 420만명이 혜택을 보게 됩니다.
다만 구체적인 신용평가 반영방안은 신용조회사에서 수집정보를 더 분석한 다음 확정될 예정입니다. 서태종 금감원 수석 부원장은 "비금융 거래정보의 반영으로 보다 정확한 개인신용등급을 산출할 수 있는 기반이 확충되고, 신용정보가 부족한 금융소비자들에게 유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액연체자의 신용등급 회복 속도도 개선됩니다. 30만원 미만의 소액이라도 90일 이상 연체하면 신용등급이 8~9등급으로 하락하고, 대출금을 갚아도 3년간 7~8등급을 유지하는 건 과도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금감원은 30만원 미만의 소액 장기연체자는 성실하게 1년동안 금융거래를 하면 연체 이전의 신용등급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이 외에 새희망홀씨나 햇살론, 바꿔드림론 등 서민금융을 지원받아 성실하게 상환한 경우에도 신용평가 가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한도가 낮은 경우가 불리한 현금서비스 한도소진율은 신용평가시 반영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은 이번 개인신용평가 개선방안으로 금융소비자들의 신용등급이 향상되면서 대출을 받을 때 이자 부담이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저신용자를 위한 정부지원자금보증서비스
무료컨설팅소득이 낮거나 등급이 낮아 좌절하고계시는분들
대부업 캐피탈등 고금리를 사용하는 분들!!
금융 전문상담사들에게 무료상담 받고,해결책을 찾아보세요 :)
카톡상담 ▶ http://yk.ne.kr/kakao
내용보기 ▶ http://yk.ne.kr/page
카톡친추 ▶ 햇살론달인
달인과 상담하기 ▶ 1833-9078
0 comments
Suggested
Recent
5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