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E
50,000+ Views

낭만과 자유의 나라 프랑스의 비밀

톨레랑스와 반톨레랑스의 기로에선 프랑스. 그리고 우리 사회. 빙글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잠시 멈춰가는 순간, @Fave 구독하기↗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리나라가 본 받을만한 정신이네요 똘레랑스! 우리나라는 근대화가 매우 짧아서 서구처럼 오랜세월을 걸치며 성숙된 시민의식이 아직 부족한 건 맞지만 앞으로 몇번 더 진통을 겪다보면 서서히 성장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성숙이란 단어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알게해주네요
적어도 프랑스는 나치콜라보를 대대적으로 숙청하였지만 이땅에서는 친일부역자에 대한 숙청은 커녕 그들이 모든 경제력과 권력을 쥐고 아직도 이땅의 국민들을 지배하고있습니다. 이땅의 모든비극은 친일부역자 처단을 못한 것에서 비롯됩니다.
기초과학 기초소양이 중요하듯 기초사상이 중요하단 사실을 또 한번 생각하고 갑니다
낭만과 자유라는 것이, 허투루 얻어지는 것이 아닌 것을 알지만 그 과정이 너무 참혹하다는 생각과 현재 한국은 어느 점까지 다가왔는지에 대해 생각하게 되네요. 좋은 이야기 소개해주셔서 고마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교통사고 합의 요령 Tip !
교통사고가 날 경우 당황하기 마련입니다. 사고가 난 후에 본인과 상대방의 몸 상태를 체크하여 치료를 받는게 우선입니다. 알고 있으면 좋은 교통사고 합의요령 같이 알아봅시다. :) 1. 보험사에서 지정해주는 병원은 가지마세요! 보험사와 연계된 병원이기 때문에 보험사에게 유리한 쪽으로 진단을 내리기 때문입니다. 2. 합의금 먼저 제시하지 마세요! 합의는 치료가 끝나고 나의 몸이 괜찮아졌을 때 신중히 해야 합니다. 보험사 직원이 합의금 얼마나 원하냐고 물어볼 것 입니다. 예를 들어 1,500만원 받을 수 있는 합의금을 1,000만원 정도 생각한다고 말하는 순간, 본인의 합의금은 최대 1,100만원이 될 수 있습니다. 3. 필요한 치료는 모두 받는 것이 좋습니다! 간혹 검사비용을 지원해줄 수 없다고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만약에 CT, MRI 등 검사요구를 거부한다면 금감원 또는 소비자보호원에 민원을 넣으면 됩니다. 4. 보험사 직원에게 만만하게 보이지 마세요! 보험사 직원에게 만만하게 보일 경우 본인이 받을 수 있는 합의금이 낮아지기 때문입니다. 경험이 없기에 모르는 것은 당연합니다. 5.교통사고가 났을 때 나의 보험사가 과실비율을 불리하게 요구할 경우 보험담당자를 바꿔달라고 이야기하세요! 즐거운 연말입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모두 안전 운전하세요!
연말을 마무리하기 좋은 영화 <캐롤> 속 겨울 스타일 들여다보기
Editor Comment 연말 대목의 극장가는 신작들로 풍성히 채워지지만, 왠지 어수선한 마음을 달래주는 작품은 여간 찾기 쉽지 않다. 한해 마무리를 앞둔 지금, 감각적인 미장센이 돋보이는 영화 <캐롤>을 다시 감상해보는 건 어떨까. 50년대 뉴욕의 겨울을 배경으로 배우 케이트 블란쳇(Cate Blanchett)과 루니 마라(Rooney Mara)의 깊은 표현력이 더해진 영화는 연말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위로가 되어줄 터. 감상 후엔 <아이즈매거진>이 정리한 <캐롤>의 겨울 스타일을 들여다보자. 그들의 눈빛만큼이나 섬세하게 드러난 영화 속 패션마저도 황홀경일 테니. <캐롤> | 16.02.04 개봉 | 감독: 토드 헤인즈(Todd Haynes) 백화점에서 점원과 손님으로 만난 테레즈(루니 마라)와 캐롤(케이트 블란쳇)은 첫눈에 서로에게 강한 끌림을 느끼게 되고, 영화는 그렇게 서로의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을 나눈 두 여자의 서사를 담고 있다. 우아하고 눈부신 이야기 넘어 감상의 묘미를 더해주는 영화 속 50년대 뉴욕 패션을 하우스부터 신진 브랜드까지, 폭넓게 재해석했다. 지금 바로 구매 가능한 아이템들을 아래 슬라이드에서 찬찬히 살펴보자. 캐롤의 퍼 코트 파코 라반(Paco Rabanne) ‘오버사이즈 인조 퍼 코트’, 140만 원대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리버서블 롱 시어링 코트’, 100만 원대 록(rokh) ‘레오파트 인조 퍼 코트’, 190만 원대 테레즈의 헤어밴드, 베레모, 타탄 스카프 프라다(PRADA) ‘실크 새틴 헤어밴드’, 25만 원대 루슬란 바긴스키(Ruslan Baginskiy) ‘체크 울 베레모’, 19만 원대 찰스 제프리 러버보이(Charles Jeffrey LOVERBOY) ‘로고 패치 울 블렌드 베레모’, 11만 원대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캐시어 로고 프린트 체크 울 스카프’, 28만 원대 캐롤의 이어링, 브레이슬릿, 브로치 알란 크로세티(Alan Crocetti) ‘싱글 드롭 이어 커프’, 51만 원대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뉴 풀 쉘 장식 브레이슬릿’, 32만 원대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그루브 커프’, 210만 원대 베르사체(Versace) ‘참 장식 메두사 헤드 브로치’, 50만 원대 테레즈의 드레스, 스커트 자크뮈스(Jacquemus) ‘홀터넥 오픈 백 드레스’, 140만 원대 아사이(ASAI) ‘헤링본 스파이럴 드레스’, 100만 원대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 ‘비대칭 패치워크 미디 스커트’, 150만 원대 오토링거(Ottolinger) ‘멀티컬러 메쉬 스커트’, 38만 원대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머플러 예쁘게 매는 4가지 방법
1. 머플러를 목에 한 바퀴 감는다. 2. 목을 감싼 머플러 고리 부분에 한쪽 끝을 반쯤 통과시킨다. 3. 남은 공간에 손을 넣어 다른 쪽 끝을 맞을 준비. 4. 기다리고 있던 다른 쪽 끝을 잡아 가져온다. 5. 쏘~옥 통과시켜준다. 6. 모양을 잡아주면 헤드뱅잉을 해도 풀리지 않을 매듭 완성! 1. 머플러의 양쪽 끝을 잡고 아래로 길게 늘어뜨린다. 2. 양쪽 끝을 질끈 묶어준다. 3. 고리가 된 머플러를 목에 건다. 4. 머플러를 한 번 꼬아서 8자가 되게 만들어준다. 5. 아래쪽의 고리를 목에 건 다음 모양을 잡아준다. 6. 워머인 척하는 머플러 완성! 1. 머플러 가운데를 매듭지어 꽉 묶는다. 2. 매듭이 가운데 오게 해서 목에 두른다. 3. 매듭 사이에 손을 넣어 공간을 만들어준다. 4. 그 사이로 한쪽 끝을 넣어 단단히 잡아당긴다. 5. 매듭 사이에 다시 공간을 만들어 나머지 한쪽도 넣어준다. 6. 양쪽 길이에 맞춰 잡아당기면 앙증맞은 작은 리본 완성! 1. 머플러를 목에 느슨하게 한 번 감는다. 2. 가운데 부분을 8자로 꼬아 고리를 만든다. 3. 고리 사이로 머플러 한쪽 끝을 가져와 위에서 아래 방향으로 넣는다. 4. 넣은 머플러를 아래로 적당히 잡아당긴다. 5. 새로 생긴 매듭에 나머지 한쪽 끝을 아래에서 위로 통과시킨다. 6. 양쪽 길이에 맞춰 적당히 모양을 잡아주면 머플러 땋기 끝!
나만 알기 아까운, 어쩌다 발견한 아메리칸 빈티지 샵
얼마 전에 길거리를 거닐다 이상한 곳을 발견했다. 난데없는 브랜드 스티커들이 잔뜩 붙어있는 곳을 발견하고 문득 문을 열고 들어가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바로 여기다. 처음엔 뭐 미국 형들이 졸라 큰 맥주잔 들고 술잔을 부딪치는 빈티지 술집인 줄 알았다. 이건 뭐... 찾아올 사람만 알아서 찾아오라는 느낌. 그래 사실 여긴 옷가게다. 들어가는 순간 오래된 옷의 냄새가 훅 풍긴다. 각양각색의 옷과 신발, 소품에 후각은 곧 마비되고 이곳 저곳을 들쑤시게 된다. 익숙한 브랜드들이 의외로 많을 거다. 고르는 재미, 찾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다. 나는 빈티지 매니아가 아니었음에도 굉장히 재밌었다. 왠지 간지 줠줠 흐르는 빈티지 데님 재킷 하나 구할 수 있을 거 같지 않냐? 예전에 어떤 빙글러가 애타게 찾던 오버롤 팬츠도 졸라 많이 걸려있다. 여긴 트위드 재킷이 매우 많다. 다 입어보고 싶었지만 일하러 가야해서 시간이 많지 않았다. 그래도 Gordon & Bros의 올드 옥스포드 구두 하나 건져왔다. 모든 물건이 하나씩 밖에 없는 빈티지 샵에서 내 사이즈 맞는 거 찾으면 얼마나 기쁘냐. 3개월 할부했다 그래도.(훌쩍) 주소는 강남구 역삼동 788-35 지하 1층이다. 강남 세브란스 병원 근처다. 역삼역이나 한티역에서 내리면 가깝다. 지도 검색해서 찾아가라. 빈티지를 좋아한다면 후회는 없을거다. 원래 온라인 샵을 6년 정도 하시다가 오프라인 샵은 올해 8월에 냈다고 한다. 이런 데가 잘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무 댓가 없이 걍 맘에 들어서 써봤다. 사실 @AshtheReborn 브로 때문에 자극받고 써봄. 드가봐라 함. 난 담에는 여유있게 놀러가볼란다. http://www.omnipeople.co.kr/
남자 대학생이 꾸민 7평 복층 집(놀람 주의)
안녕하세요,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로 온 지 얼마 되지 않은 23살 대학생입니다. 제 취미는 음악과 악기입니다. 평소 음악 듣는 걸 정말 좋아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악기 다루는 것 역시 좋아합니다. 제가 다루는 악기는 기타와 피아노, 플룻 등이 있어요~ <항상 하고 싶은 것을 하자>라는 제 인생의 모토에 따라, 하루하루 화이팅 넘치게 열심히 보내고 있답니다. 그럼 저희 집을 소개할게요~ 집이 큰 편이 아니라, 조금 힘들었어요. 고민 끝에 자잘한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고, 사다리 선반 등을 이용해 많은 짐들을 해결했어요! 조금 허전한 감이 들어 1층에 스탠드 조명을 놓아주었습니다. 조명을 밝혀주니 방이 더 넓어 보이기도 하고, 아늑한 느낌을 주기도 하더라구요!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벽시계 역시 포인트입니다. 자취방에 혼자 들어오면 가끔 외로움을 떨칠 수가 없는데요. 문을 여는 순간 보이는 환한 led 시계가 저를 반겨주는 것 같아 늘 기분이 좋답니다^^ 인테리어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여긴 점은 좋은 집을 넓게 보이게 하자는 것이었는데요. 그래서 베이스는 화이트 계열로 하고, 원목을 많이 사용해주었어요. 가구와 소품들은 적당히 어울리는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답니다. 깨알 같은 소품 자랑~^^ 2층에서 바라본 1층이에요. 작지만 있을 건 다 있죠? 2층에서 바라보니 더 넓어 보이는 것이 아무래도 역시 조명의 역할인 듯합니다. 2층은 침실 겸 저만의 공간, 영화관입니다. 평소를 영화를 무지 즐겨보는데요. 어렸을 때부터 다락방에 이렇게 영화관을 만드는 것이 꿈이었어요. 작지만 꿈을 이룬 거죠^^ 하루에 한편씩 영화를 보는 저에겐 정말 소중한 공간이랍니다. 한 SNS에 제 방이 소개되고 많은 분들의 호응을 받으니, 얼떨떨하면서도 평범한 대학생인 저도 잘하는 것이 있구나 하고 행복했답니다. 제 소소한 집을 예쁘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