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sentence
49 years ago10+ Views
시간이 참 빠릅니다. 어릴 때는 왜이리 시간이 안 가냐고,빨리 대학에 가고 싶다고, 빨리 어른이 되고 싶다고 말했었는데 말이죠. 마치 누가 내 시계바늘을 잡고 달리기라도 하는 것처럼,한 살 두 살 먹어갈 수록 내 인생의 속도도 점점 빨라지는 기분입니다. 길었던 학창시절을 마치고,추억으로 빼곡했던 스물, 스물하나를 보내고 나니내 남은 20대는 빠르게 흘러 흘러나한테만은 오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던, '서른'이 되었습니다.
서른은 아직 젊은 것 아니냐고,
뭘 그리 투정을 부리냐고 하는 사람도 있을 테지요.
하지만 누구에게나 서른은 막막합니다.
하고 싶은 것을 겨우 찾아,
이것이 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이 맞는지 여전히 불안감을 안은 채로 출발점을 막 떠나 왔음에도,
무언가 보여주어야 할 것만 같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김애란 작가의 소설 '서른'에도 비슷한 문장이 나옵니다.

"이십대에는 내가 뭘 하든 그게 다 과정인 것 같았는데,

이제는 모든 게 결과일 따름인 듯해 초조하네요."

그래서일까요.유독 '서른'에 대하여 쓰고, 말한 예술가들이 많았습니다. 가수 김광석 씨가 부른 '서른즈음에'는 들을 때마다 가슴을 울리는 국민 명곡이고,최승자 시인의 시 '삼십세' 부터 심보선 시인의 '삼십대', 최영미 시인의 '서른, 잔치는 끝났다'까지시인들 역시 서른이라는 나이를 유독 소재로 많이 삼았습니다. 김애란 작가의 <비행운>에 실린 '서른' 이라는 단편 소설은 오늘날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쓸쓸한 단면을 담담하게 담아냈다는 호평 아래황석영 작가가 뽑은 한국 명단편선 101에 뽑히기도 했는데요. 서른살, 그 막막함에 대하여 토로한 이 시대의 문장들을 소개합니다.
나 다 자랐다, 삼심대, 청춘은 껌처럼 씹고 버렸다, 가끔 눈물이 흘렀으나 그것을 기적이라 믿지 않았다, 다만 깜짝 놀라 친구들에게 전화질이나 해댈 뿐, 뭐 하고 사니, 산책은 나의 종교, 하품은 나의 기도문, 귀의할 곳이 있다는 것은 참 좋은 일이지, 공원에 나가 사진도 찍고 김밥도 먹었다, 평화로웠으나, 삼십대, 평화가 그리 믿을 만한 것이겠나.
- 슬픔이 없는 십오 초 / 심보선 지음
삼십대, 다 자랐는데 왜 사나, 사랑은 여전히 오는가, 여전히 아픈가, 여전히 신열에 몸 들뜨나, 산책에서 돌아오면 이 텅 빈 방, 누군가 잠시 들러 침만 뱉고 떠나도, 한 계절 따뜻하리
- 슬픔이 없는 십오 초 / 심보선 지음
음악을 고르고, 차를 끓이고, 책장을 넘기고, 화분에 물을 주고, 이것을 아늑한 휴일이라 부른다면, 뭐, 그렇다 치자, 창밖, 가을비 내린다, 삼십대, 나 흐르는 빗물 오래오래 바라보며, 사는 둥, 마는 둥, 살아간다 - 슬픔이 없는 십오 초 / 심보선 지음 그런데 언니, 요즘 저는 하얗게 된 얼굴로 새벽부터 밤까지 학원가를 오가는 아이들을 보며 그런 생각을 해요.‘너는 자라 내가 되겠지...겨우 내가 되겠지.'- 비행운 / 김애란 지음 언니. 이십대에는 내가 뭘 하든 그게 다 과정인 것 같았는데, 이제는 모든 게 결과일 따름인 듯해 초조하네요...- 비행운 / 김애란 지음 잔치는 끝났다술 떨어지고, 사람들은 하나 둘 지갑을 챙기고마침내 그도 갔지만마지막 셈을 마치고 제각기 신발을 찾아 신고 떠났지만어렴풋이 나는 알고 있다여기 홀로 누군가 마지막까지 남아주인 대신 상을 치우고그 모든 걸 기억해내며 뜨거운 눈물 흘리리란 것을
onesentence
0 Likes
0 Shares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