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ade
1,000+ Views

[2015 영화] 최단 ‘암살’-최다 ‘어벤져스2’-최고 ‘베테랑’ ②

[뉴스에이드 = 하수정 기자] 2015년 영화계를 돌이켜보면 어떤 것이 기억에 남을까? 아마 가장 많은 천만 영화가 탄생한 기념비적인 해로 기억되지 않을까 싶다.
‘국제시장’이 천만을 넘어서며 포문을 열었고, 제작 단계부터 떠들썩했던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이하 어벤져스2)이 또 한 번 천만을 달성, 상반기에만 2편이 탄생했다. 이어 ‘암살’ ‘베테랑’이 뜨거운 여름 극장가에서 맞붙었고 나란히 천만을 돌파해 쌍끌이 흥행을 보여줬다. 그 결과 극장을 찾은 총 관객수는 3년 연속 2억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본지는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를 기준으로 지난해 12월1일부터 지난 11월30일까지 1년 동안 국내 개봉한 영화 중에서 어떤 작품이 최단, 최고, 최다의 영광을 누렸는지 정리해봤다.

# 최단기간 500만 = ‘암살’ ‘어벤져스2’ 단 9일

지난 1년간 누적관객수 500만 이상의 영화는 ‘국제시장’(1,424만), ‘베테랑’(1,339만), ‘암살’(1,270만), ‘어벤져스2’(1,049만), ‘사도’(623만),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612만),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612만), ‘연평해전’(604만), ‘쥬라기 월드’(554만) 총 9편이었다. 이중 외화를 포함해 4편의 천만 영화가 나왔다.
500만 돌파 속도가 가장 빨랐던 영화는 ‘암살’ ‘어벤져스2’이며, 둘 다 9일 만에 500만 고지를 밟았다. 뒤이어 ‘베테랑’은 10일, ‘미션 임파서블5’는 14일, ‘국제시장’은 15일, ‘사도’는 개봉 16일째 500만 명을 넘었다.
최종 관객수는 ‘국제시장’이 높았으나, 초반 흥행 속도는 ‘암살’ ‘어벤져스2’가 압도적이었다.
‘암살’은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톱스타 출연, 스타 감독 최동훈, 200억 제작비가 이슈 몰이에 성공했다. 서울의 모습이 20분 정도 담긴 ‘어벤져스2’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에 한국이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기대감이 하늘을 찔렀다. 그런 기대감은 자연스럽게 초반 흥행으로 이어졌다.
참고로 가장 늦게 500만을 돌파한 영화는 ‘킹스맨’으로 37일 만에 넘어섰다. 폭발적인 흥행력은 없었지만, 입소문을 탄 장기 흥행의 좋은 예로 남았다.
이와 함께 최단기간 천만 돌파 영화는 ‘암살’ ‘베테랑’ ‘어벤져스2’가 개봉 25일 만에, ‘국제시장’은 28일 만에 천만 관객을 모았다.
‘암살’은 광복 70주년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읽으며 흥행 기세가 끝까지 유지됐고, ‘국제시장’은 첫 주에는 큰 관심을 얻지 못했으나 정치적 해석과 이념 갈등의 얘기가 오가며 흥행 가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 최고 오프닝 스코어+최다 일일관객수..단연 ‘어벤져스2’

이번에는 오프닝 스코어다. 말 그대로 개봉 첫날 관객수를 의미한다. 이 기록은 주연 배우들의 티켓 파워를 보여주는 동시에 높은 예매율과 영화의 화제성을 고스란히 반영하기도 한다.
‘어벤져스2’를 꺾을 적수는 없었다. 개봉 첫날 62만 2,165명을 동원해 1위에 올랐다. 2위는 ‘암살’(47만 7,541명), 3위는 ‘미션5’(47만 1,801명), 4위는 ‘베테랑’(41만 4,219명) 순이다. 5위부터는 20만 명대로 수치가 뚝 떨어진다.
올해 최다 일일 관객수 역시 ‘어벤져스2’에게 돌아갔다. 개봉 3일째 115만 5,761명, 4일째 101만 3,207명을 각각 끌어모아 주말 이틀간 226만 명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러나 지난해 ‘명량’이 세운 최다 일일 관객수 125만 명은 깨지 못했다.
‘어벤져스2’는 지난 4월23일 개봉 당일 역대 최다 사전 예매량 93만장, 최고 사전 예매율 96%라는 사상 초유의 기록을 세웠다. 지금껏 우리나라에 개봉한 모든 한국 영화와 외화를 뛰어넘은 것. 국내 관객들의 관심과 기대감이 얼마나 높았었는지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 최고 돈 많이 번 영화는? ‘베테랑’vs‘국제시장’

이번 조사는 외화를 제외한 국내 자본이 들어간 한국 영화만 따져봤다.
극장 수익 기준, 최고 누적매출액 영화는 관객수가 가장 많았던 ‘국제시장’(약 1,109억 원)이다. 그러나 최고 수익률을 올린 영화를 따지면 주인공이 달라진다. 바로 ‘베테랑’(약 1,051억 원)이다.
분명 ‘국제시장’이 58억 원을 더 벌었는데 왜 수익률은 ‘베테랑’이 높은 것일까? 그 답은 제작비에 있다.
‘국제시장’은 총 제작비 180억을 제하면 약 929억 원을 벌어들였고, ‘베테랑’은 총 제작비 90억을 제하면 약 961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제작비를 뺀 극장 수익을 보면 ‘베테랑’이 ‘국제시장’보다 약 32억 원을 더 벌었다. ‘베테랑’은 다른 천만 영화의 절반 제작비로 최고의 수익률을 보여준 셈이다.
이어 ‘암살’은 제작비 220억을 제하면 764억 원, ‘사도’는 제작비 90억을 제하면 387억 원, ‘연평해전’은 제작비 80억을 제하면 375억 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 = 이초롱, 안경실 기자
톡! 쏘는 뉴스, 뉴스에이드 페이스북
톡! 쏘는 뉴스, 뉴스에이드 인스타그램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