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32000
1,000+ Views

몸이 따뜻하면 살고 차가워지면 죽는다.

■ 몸이 따뜻하면 살고 차가워 지면 죽는다 어느 유명한 의사가 40년간 의사 생활을 마치고 운명 하면서 자기가 40년 동안 환자를 치료 하면서 건강 비법을 알고 있는데 내가 죽거든 금고속에 있는 건강 비법을 확인하고 널리 알리라고 하였는데 의사가 죽고 많은 사람들이 호기심 속에 금고 속을 열어보니 그비법은 다름아닌 頭寒足熱 胃八分度 는 무병 장수한다 고 써있다고 하였다 頭寒 足熱- 머리는 차고 발은 뜨겁게 胃八分度 - 위의 팔할만 채워라 즉 과식 하지 말라 (거북이나 학이 오래사는 이유는 과식하지 않기 때문이다) ■ 몸이 차가워 지면 나타나는 증상 - 감기에 잘 걸린다 - 비만이 된다 - 살이 마른다 - 두뇌 건강이 약해진다 - 피부 질환이 생긴다 - 머리카락이 빠진다 - 눈물이 잘 나온다 - 시력이 나빠진다 - 목소리가 약해진다 - 남성 질환이 생긴다 ( 정력 약화 ) - 여성 질환이 생긴다 ( 수족 냉증, 부인 병등 ) - 자세가 흐트러 진다 - 오장 육부의 기능이 저하 된다 - 추위와 더위를 잘 탄다 ■ 그러면 몸을 따뜻하게 만들려면 ● 밥 따로 물따로 먹어서 속기운을 배양 해야 한다. ● 따듯한 음식을 먹되 적은 듯이 먹어라. (찬물을 먹지 말고 물을 따뜻하게 마셔라) ● 식사 후에 물을 먹지 말라 물은 식후 2시간 후에 먹어라 2시간 후 에도 반드시 따뜻한 물을 먹어라 그래야 속 기운이 배양 된다. ● 몸은 찬물 벼락을 맞으면 몸이 움츠러 든다. 찬 기운은 위축 시키고 굳게 하는 성질이 있다. 이와 같은 이치로 차가운 음식을 먹으면 위와 장이 위축되고 굳어간다 그래서 '급체' 가 생기게 된다 * 살이 마르고, 찌고 모두가 배가 차가워 져서 생기는 현상 이다 그래서 열 체질은 비만이 되고 냉질은 마르게 되는 것이다 ● 우리 몸 에서 따뜻해야 할 부분은 위장 신장,방광, 팔 다리 등 , 배 등이며 차가워야 할 부분은 머리 이고 그 중간 부분으로 가슴인 심장과 폐는 차가워 지거나 뜨거워 지면 안되고 중간 정도가 되어야 한다 ● 따뜻한 음식은 몸을 따뜻하게 한다 따뜻한 음식을 먹자 찬 우유도 데워 먹자 (따뜻한 음식은 위장에서 분해 소화 시키기가 좋아 건강을 유지 하는데 도움이 되지만 차가운 음식은 위장에 들어오면 위장은 차가운 음식을 위장의 따뜻한 기운으로 데워서 소화 시켜야 하기 때문에 많은 기운이 소모 된다) ● 따듯한 차를 마시면 몸이 따뜻해 진다. (생강차 ) 아침 일찍 일어나면 뜨거운 차를 마셔 뱃속을 편안하게 해주고 식사 후에 2시간 이 지난후에 뜨거운 차를 마셔보라! 저절로 몸이 따뜻해 지며 피가 순환이 잘된다 ● 매운 음식, 발효 음식이 몸을 따뜻하게 한다. (마늘과 생강은 몸을 따뜻하게 해준다.) 매운 맛은 몸에 들어가 열을 내게하여 따뜻하게 해준다. 시골에서 닭이 비실 비실 대면 꼬추장 비빈 보리밥을 주면 닭이 금방 좋아진다 ( 밥맛 없을때 고추장에 비벼 먹자) ● 위가 차가워 져서 암이 생기는데 마늘이 맵기 때문에 열을내어 위장약이 되고 보약이 되는것은 자연의 이치다. ● 바른말. 고운말 존댓말을 써야 건강하다 (가족끼리 부부끼리 부모 자식 간에도 존댓말을 쓰자) 부모 자식 사이에도 서로 존댓말을 쓰면 집안에 큰소리나 쌍소리가 날 일이 없고 화목하며 사랑이 넘치는 집안이 된다 존댓말에는 차분한 마음 조심스러운 마음이 들어가 있다 반면에 반말은 급하고 무시하는 마음이 있다 ※ 우리는 왜 욕을 하게 되는 것일까? 그것은 생각이 작기 때문 이다 생각이 작으면 마음이 급해지고 마음이 급해 지면 마음에 병이 든다 마음이 병든 사람은 쌍 소리가 일상화 된다 그래서 욕을 하게 되는 것이다. 아이들 에게도 존댓말을 해보라 그러면 아이들도 자연스럽게 존댓말을 한다 몸이 따뜻 하다는 것은 기운이 있다는 의미이다 기운이 있고 강한 사람이 쓰는 말이 바로 존댓 말이요, 바른말 고운말 이다 ● 땀을 흘려야 몸이 따뜻해 진다 (운동, 등산, 반신욕 이 좋다) ● 운동 중에는 속보, 걷기, 달리기 등산 등 유산소 운동이 좋다 ● 땀을 흘리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운동과 등산등을 해서 땀을 흘릴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땀을 흘리고 난 다음 이다 사람들은 기껏 열심히 운동하고 나서 찬물 이나 찬 음료를 마신다 이렇게 하면 찬것을 빼고 다시 찬것을 몸에 넣어 운동한 것이 허사가 된다 운동이나 등산해서 열심히 땀을 빼서 몸을 따뜻하게 만들어 놓고 다시 찬것을 먹어서 헛일로 만드는 것이다 땀을 흘리고 나서 찬물, 찬 음료수 먹으면 입과 목구멍은 시원 하지만 뱃속은 더 차가워 지게 된다 앞으로는 운동 후 에도 따스한 물 (차 ) 을 먹어야 한다 ● 단전 호흡은 속 기운을 키워준다 (항문 조이기 운동, 단전 호흡을 열심히 하자) ● 목욕은 몸을 따뜻하게 한다 족탕 이나 반신욕 으로 몸을 따습게 요즘 유행하는 반신욕 이 좋다. 하루 20- 30분씩 100일 하면 체질이 개선된다 ● 인상을 쓰지 말자. 인상을 쓰면 몸이 차진다 ● 바른 자세는 기운을 잘 통하게 한다 억지로 라도 허리를 펴고 앉자 ● 배를 따뜻하게 해주자 (단전을 따듯하게 )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따뜻하게하려고 보일러장판 틀었는데 더워서 그만 에어컨틀었네 ㅋㅋㅋ궁디는따뜻하고 코는 시원하니좋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쩌다 배만 나왔을까?
복부 부분비만의 공통점은 '기본적으로는 말랐다'는 것입니다. 전신비만인 사람이 팔다리만 가늘어지며 복부비만의 되는 일은 드뭅니다. ET체형은 정상 체형이나 마른 체형이 몇 가지 이유로 배에 내장지방이 끼면서 배만 나온 것이지요. 주저앉을 때 쿠션 역할을 해줄 엉덩이도 아니고, 근육이 많은 허벅지도 아닌 하필 한눈에 훤히 보이는 배에 지방이 쌓이는 이유가 뭘까요? 바로 '간' 때문입니다. 우리 몸은 가능한 한 몸에 부담을 주지 않는 피하에 지방을 저장하려고 합니다. 피하지방은 보기는 안 좋을지 몰라도 몸을 보호해주는 역할도 하고, 혈관 건강에도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말하자면 교통정체를 피해 멀리 교외에 만든 물류창고 격입니다. 다만 피하지방을 쌓으려면 혈관을 통해 지방을 멀리까지 보내야 합니다. 간은 폭식, 음주 등으로 몸에 갑작스럽게 많은 열량이 들어오면 여분의 열량을 서둘러 지방으로 만듭니다. 그 모든 지방을 혈관을 통해 피하까지 보내야 한다면 혈관 건강 차원에서는 날벼락 맞을 일이죠. 그래서 우리 몸은 피하지방을 일정량 이상 만들지 못합니다. 대신 '까짓 거 바로 써버리지'라며 급한대로 간 가까운 곳에 대충 쌓아둡니다. 간 내부, 주변, 창자 사이처럼 언제든 불러낼 수 있는 곳에 대충 처리하는 겁니다. 그래서 생활이 불규칙하거나 폭식이 심하면 일반적으로 내장지방부터 쌓입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길목 좋은 곳을 차지한 덕분에 내장지방은 피하지방보다는 비교적 빨리 연소됩니다. 주변에 보면 운동을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는데 희한하게 배만 나온 사람들이 있습니다. 배가 나온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겠죠? 운동시간을 뺀 나머지 일상을 볼 필요가 있습니다. 보통은 운동할 때만 빡세게 하고 끝난 후엔 '운동했으니 괜찮겠지'라며 소주에 삼겹살로 폭식을 하거나, 일주일에 한두 번 다리가 부러져라 운동하고 나머지 날들은 의자에 찰싹 붙어서 떨어지지 않습니다. 벼락치기 운동으로 내장지방과 피하지방을 태우고, 폭식으로는 그보다 더 많은 양을 내장지방으로만 쌓는 악순환을 반복하는 꼴입니다. 반대로 이런 벼락치기 운동을 하지 않고 일상에서 활동적이고 식사를 고르게 하는 분들은 전반적으로 살이 찔지언정 복부만 볼록하게 찌는 경우는 드뭅니다. 실제로 이런 분들은 체지방이 높아도 활력이 넘치고 대체로 건강합니다. 사실상 배가 불룩한지 납작한지는 잠깐 하는 반짝 운동보다는 일상을 얼마나 단속하느냐가 좌우합니다. ※ 위 콘텐츠는 《헬스의 정석》에서 발췌·편집한 내용입니다.
8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