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grata
100+ Views

20151211.

어머니는 언제나 내 냉장고의 크기를 고려하지 않으시고 택배를 보내신다.
터질듯한 반찬통들을 보고 있으면 왈칵하고 눈물이 날 것만 같다.
0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