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nnonl5
5,000+ Views

Loki Wields Thor's Hammer. Not a Drill.

Why did they delete this scene from Thor 2?

Because the world is a cruel and terrible place. Or maybe they were trying to save us from the pain? Because watching this, you see what Loki really wants. He wants to rule his kingdom, yes. But he wants to be loved, revered, respected. Not only that, he doesn't want to be the villain. He wants to be so good he's worthy enough to wield Mjolnir.
Yeah. Let that sink in.
Maybe it's a good thing this wasn't in the movie?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PrinceCampbell yeah! This scene really does build sympathy for the character and since the last time we saw him was in Avengers it seems pretty important. Since that movie he was just a straight up villain, no sympathy there.
@kuzuri96 haha that's gotta be the understatement of the century @LadyLuna me too! He's kind of a jerk sometimes... but he's *our* jerk XD @amobigbang @MarySEW @Marichel @GinTenma @Beeplzzz @ShinigamiSan @VeronicaArtino @MichelleHolly @zaperz did you all see this yet? I'm sad they deleted it. I understand.... but still
@shannonl5 this breaks my heart & the feels. loki +feels= gottverdammt!
@shannonl5 yea thts true no villian thinks there a and there still wrong for it but I dnt think the hero really pays to attention to what happens in the villains past which is why they never change. Take batman for examples I don't think any of his villains ever changed good because batman doesn't focus on anyone's past(unless it has to do with little kids parents being dead) but when u bring an anime like Naruto in Loki's situation and Naruto fault Loki Naruto would be more focused on showing Loki Tht he doesn't have to be the way he is to be happy
@GinTenma XD that's a movie I would watch @zaperz that's very true, Ragnarok is probably going to be intense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소니 & 디즈니 협상 결렬, <스파이더맨> 마블 떠난다
제 2의 아이언맨은? 마블(Marvel) 세계관에서 더 이상 스파이더맨(Spiderman)을 볼 수 없을 전망이다.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디즈니와 소니픽쳐스 간의 합의점을 찾지 못해 결국 협상이 결렬됐다고 보도했다. ‘어벤져스’ 군단을 완성하고 싶었던 마블 스튜디오는 소니픽쳐스와 합의해 2017년부터 톰 홀랜드 주연의 새로운 시리즈를 선보였다. 본 작품에서 마블은 제작을 맡아 MCU에서 스파이더맨 캐릭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됐으며, 소니는 제작비를 부담하는 대신 배급권과 극장 수익을 가져갔다. 11억 달러 이상을 벌어들인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비롯해 소니픽쳐스 사상 역대 최고 흥행작을 기록하는 등 롱런을 이어갔던 이들. 이에 디즈니 측은 소니가 영화 수익을 모두 가져가는 계약 내용이 공평하지 않다고 판단했고, 재협상을 요청했다. 디즈니는 제작비 투자부터 수익까지 50% 분배하자고 제안했지만, 소니가 이를 거절한 것. 이로써 향후 제작될 <스파이더맨> 시리즈 두 편은 소니가 자체적으로 제작해 마블과 별도의 길을 걷게 될 예정이다. 그동안의 영화에서 모두 아이언맨이 중요한 요소를 차지했던 정황 상 과연 내용이 어떻게 변화할지 많은 팬들의 우려가 불어지고 있다. 한편, 소니 측은 스파이더맨 자체 세계관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세우며, 감독 존 왓츠와 톰 홀랜드가 동일하게 출연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43
56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