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youls
5,000+ Views

젊은 노안에서 벗어나는 눈 건강 노하우 4가지!

저도 하루 종일 컴터랑 스마트폰을 끼고 살다보니 눈이 피로할때가 많아요. 눈에 좋은 영양제를 따로 먹고는 있지만 그래도 생활 속에서 눈 건강을 지키는 법을 알아두면 좋을 것 같아 준비했어요! ▶ 1. 스마트폰으로부터 눈 건강 지키는 법 스마트폰의 작은 화면을 장시간 주시하다 보면 1분당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줄어들어 안구건조증을 유발하고 시력이 저하되며, 노안을 촉진시킬 수 있다. ① 스마트폰을 20분 사용한 뒤에 20초 가량 눈을 감고 휴식을 취한다. ② 먼 곳을 편하게 바라보면 긴장된 눈의 근육을 풀어준다. ③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빡이는 것도 좋은 방법. ▶ 2. 컴퓨터로부터 눈 건강 지키는 법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화면 속 유해광선이 눈의 피로를 가중시키고, 시력을 해치는 큰 요인 중 하나이므로 주의해야 한다. ① 모니터는 눈에서 40~70cm정도의 충분한 거리를 유지한다. ② 방안을 어둡게 하고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다. ③ 모니터는 눈높이보다 약간 아래에 위치하도록 배치한다. ④ 1시간 이상 연속으로 사용하지 않으며 휴식시간을 갖는다. ▶ 3. 하루 5분, 눈 건강 체조법 눈이 피로할때는 간단한 눈 체조를 활용하여 지친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루 5분, 눈 근육의 긴장과 이완을 반복하는 체조법을 통해 눈의 노화를 예방하고 건강을 지킬 수 있다 ① 엄지손가락 끝을 최대한 가까이에서 초점을 맞출 수 있는 거리(10cm전후)에 두고 약 8초간 응시한다. ② 자신의 시야에 있는 가장 먼 곳의 한 점을 집중해서 약 8초간 본다. ③ 위의 두 가지 동작을 6회 반복한다. ▶ 4. 눈 건강 도움 주는 음식 섭취 ① 당근 : 노안예방, 눈 면역력 강화 베타카로틴(비타민 A)이 풍부한 당근은 눈을 밝혀주는 대표적인 채소이다. ② 결명자 : 시력증진, 시신경질환 예방 결명자에 다량 함유된 카로틴 성분은 눈의 피로회복을 돕고 야맹증을 예방하는 효과를 있다. ③ 푸른색 베리류 : 녹내장, 야맹증, 망박변증 예방 푸른색 베리에 들어있는 안토시아닌 성분은 시력보호와 회복에 도움을 주는 중요한 영양소이다. ④ 시금치 : 시력 감퇴 예방 시금치에 많이 들어있는 루테인 성분은 황반과 망막의 손상을 예방한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서 할 수 있는 복근 운동 4가지
((번역기 말투 주의)) 1. 코어 스태빌라이저 - 10회 반복 실행 발을 엉덩이 너비만큼 벌리고 서세요. 아령을 가슴 앞으로 똑바로 양손으로 잡으세요. 상체를 약간 움직이면서 팔을 최대한 오른쪽으로 천천히 회전시키세요. 잠깐 멈춘다 . 그런 다음 반대 방향으로 회전합니다. 1회, 10회. 2. 역 덤벨 자르기 — 각 측면에서 10회 반복 양손에 아령을 들고 발을 엉덩이 너비만큼 벌리고 서세요. 무릎을 굽히고 몸통을 왼쪽으로 돌려서 손이 왼쪽 허벅지 바깥쪽에 오도록 하세요. 팔을 곧게 펴고, 다리를 펴면서 오른쪽 어깨 위에 오도록 천천히 몸통을 대각선으로 휘둘러주세요. 이동을 반대로 하여 시작으로 돌아갑니다. 1회 반복하고 10회 반복하고 옆을 바꿔주세요. 3. 서서 비스듬히 구부리기 — 각 측면에서 10회 반복 발을 엉덩이 너비만큼 벌리고 두 손은 머리 뒤로 팔꿈치를 크게 벌리고 서세요. 왼쪽 무릎을 왼쪽 팔꿈치 쪽으로 올리고 상체를 위로 구부렸다 왼쪽으로 넘깁니다. 1회 반복하고 10회 반복하고 옆을 바꿔주세요. 4. 워리어 밸런스 — 각 측면에서 10회 반복하기 왼발로 서서 오른쪽 무릎을 엉덩이 높이까지 몸 앞으로 들어올리세요. 오른쪽 다리를 뒤로 뻗으면서 몸통을 앞으로 뻗으세요. 몸통이 바닥과 평행이 되도록 서 있는 다리를 약간 구부린 상태로 유지하세요. 팔을 머리 위로 뻗으면 균형을 잡을 수 있습니다. 잠시 멈추었다가 다시 움직입니다. 1회 반복하고 10회 반복하고 옆을 바꿔주세요. 출처: 더쿠 말투 ㅋㅋㅋㅋㅋㅋ 층간소음 1도 없을 동작들이라 집에서 하기 딱 좋네~~ 오늘은 마음만 우선 먹고 내일부터 시작하자 ^^ 클립만 하고 또 잊지말어~~~ㅎㅎ
25년 동안 매일 소주 한 병을 마셔온 49살 남성
이 젊은 친구는 식당을 운영하면서 단골들이 권하는 술을 매일 마시는 생활을 25년 동안 이어왔다고 한다. 그러다 술의 마수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바람에 어느덧 하루에 소주 1병을 마시지 않으면 안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집으로 돌아갈 때면 어김없이 동네 가게에 들러 소주 한 병을 사들고 간다. 체육을 전공하면서 활기찬 젊음을 자랑하던 눈부신 청춘의 한때를 씁쓸하게 회상하고 있다. 몸에 이상이 생겨 찾은 병원에서 이미 위험 신호가 들어온 상태라며 술을 끊으라는 경고를 여러 차례 들었지만 아직 젊다면서 무시하다가 결국 치명적 질병인 췌장염과 당뇨병의 깊은 수렁에 빠져들고 말았다. 술 때문에 병까지 얻어서 생업마저 포기했지만 여전히 알코올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럼 25년 동안 매일 소주 한 병을 마셔온 그의 몸 상태는 어떨까? 당뇨와 췌장염에 이어 간경화와 황달 증세까지 덮친 암담한 상황이다. 그 "소량"이 어느 정도 수치냐를 놓고 종종 논란이 일기도 하지만 하루도 거르지 않고 소주 서너 잔 이상을 마시는 게 몸에 좋을 리 없다는 건 많은 이가 동의하지 싶다. 비단 내장 쪽에서만 문제가 발생한 게 아니라  기억력을 담당하는 대뇌 피질도 잔뜩 위축한 상태라서 환각과 환시에 사로잡히는 날도 있다고 한다. 부디 그 노력이 결실을 거둬서 "옛날에는 좋았는데"라고 하던  그때 그 시절 모습의 일부라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출처 : 이종격투기 이런거 보면 술 권하는 사회 분위기 진짜 극혐아닙니까..... 꼭 완치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