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 Views

기내 와이파이는 어떻게 가능할까

여객기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가 늘어나고 있다. 하늘을 빠른 속도로 나는 기체 안에서 인터젯 회선을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 걸까. 비행기에서 인터넷 통신을 하는 방법은 지상과 위성 2가지 방식 혹은 이들 2가지 방식을 조합한 하이브리드 방식을 이용한다. 먼저 ATG(Air-To-Ground) 방식은 주로 국내선처럼 해상을 날지 않는 루트에서 주로 이용한다. 항공기 경로를 따라서 설치되어 있는 지상 기지과 통신을 해 기내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ATG 방식은 기체 바닥에 안테나 2개를 설치해 통신을 할 수 있다. 올해 보급되어 있는 ATG-3 방식의 통신 속도는 3Mbps 수준이다. 물론 미국 통신 기업인 고고(Gogo)는 10Mbps까지 통신 속도를 끌어올린 ATG-4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ATG-3 대체 단계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이 방식의 경우 기지국 영역을 벗어나게 되면 통신이 끊겨버리는 문제가 있다. 2번째 방식은 12∼18GHz대 전파인 Ku 밴드를 이용한 위성 통신이다. 지상 기지국에 의존하지 않고 우주에 있는 인공위성을 통해 통신하는 것이다. 인터넷 통신 전파를 일단 인공위성이 있는 우주에 보내야 하는 만큼 안테나는 기체 상부에 장착한다. 안테나를 덮는 돔 모양 속 부품은 위성 방향에 따라 각도를 바꿀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이 방식의 장점은 일단 비행기가 위성 전파를 잡으면 30∼40Mbps에 달하는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넓은 지역을 담당하는 위성이 적은 만큼 해당 영역 내 항공기가 많아질수록 속도가 저하되는 단점도 있다. 또 위성을 경유하는 탓에 지연시간이 발생하는 것도 불가피하다. 속도가 빨라도 지연시간을 더하면 로딩시간 자체는 꽤 걸릴 수 있는 것이다. 마지막은 Ka 밴드를 이용한 위성 통신도 있다. Ku 밴드보다 더 높은 주파수를 이용해 한때 군용으로 확보하기도 한 대역이다. 위성통신기업인 비아샛(ViaSat)이 제공하는 Ka 대역 통신은 항공기마다 70Mbps에 달하는 통신 속도를 기대할 수 있다. 현재 가장 빠른 기내 와이파이 시스템인 것. 올해 기준으로 Ka 밴드를 지원하는 위성은 비아샛-1(ViaSat-1) 1기 밖에 없다. 서비스 지역도 미국 내에 한정되어 있다. 비아샛 측은 내년 2번째 위성 발사를 예정하고 있다. 이 위성이 운용을 시작하면 캐나다와 유럽 일부까지 서비스 지역이 확대된다. 비아샛-1 위성은 지상용 인터넷 서비스인 엑시드(Exede)도 제공 중인데 저가 항공사인 제트블루는 이를 활용한 기내 와이파이 서비스를 시간당 9달러에 제공하고 있다. 한편 항공기 대부분은 제작 당시 기내 와이파이 설비를 탑재하고 있지 않다. 따라서 기체에 안테나를 설치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thepointsguy.com/2015/11/how-in-flight-wi-fi-works/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tion으로 Routine만들기
노션은 데이타베이스를 기반으로 하고 마치 엑셀에서 처럼 코딩을 이용하여 원하는 것을 구현할 수 있다. 그런데 엑셀과 같은 스프레드시트와 노션의 가장 큰 차이점은 노션에서는 데이타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열(필드)를 선택하여 함수를 적용한다는 것이다. 아래와 같은 기본자료 데이타베이스를 만들고 루틴을 코딩하여보자. 코딩을 할 때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함수를 소개하면 1) 각 열의 값을 가져올 때는 prop("열 이름") 을 사용한다. 2) 조건문 if(조건,참,거짓) if(prop(“합”)>90,true,false) //체크박스 생성 3) slice : 지정한 위치의 텍스트만 가져오는 함수 slice(“notion”,2)=tion slice(“notion”,2,5)=tio 4) ceil, floor, round :올림, 내림, 반올림함수 ceil(2.3)=3 floor(2.3)=2 round(5.5)=6 5) format, toNumber(텍스트 또는 숫자로 변경하는 함수) format(value) : 모든 인수를 텍스트로 변환 후 출력 toNumber(value) : 모든 인수를 숫자로 변환 후 출력 특히 체크박스를 숫자로 변환하면 체크되어 있을 경우 1, 그렇지 않을 경우 0으로 가져온다. 아래 그림과 같은 데이터베이스 테이블을 만들고 필드명을 선택하여 수식의 속성으로 변환하고 수식편집으로 들어가면 상단에 입력창이 나오고 그곳에 수식을 입력하면 된다. 위의 그림에서 필드명 '합'을 클릭하여 수식편집으로 가면 아래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round((if(prop("일어나기") <= 7000, 1, 0) + if(prop("운동하기") >= 30, 1, prop("운동하기") / 30) + if(prop("책읽기") >= 30, 1, prop("책읽기") / 30) + if(prop("복습") >= 60, 1, prop("복습") / 60) + toNumber(prop("점심"))) * 100 / 5) // 위 내용은 각각의 항목을 반올림함수와 조건문을 이용하여 조건에 맞게 합산한 것이다. 특히 점심식사 체크박스를 toNumber함수로 불러오면 체크되어 있을 경우 1, 그렇지 않을 경우 0으로 가져온다. 그리고 이 합산값을 이용하여 합산 결과를 진행상황으로 보여주는 부분이다. if(prop("합") / 100 >= 1, "■■■■■■■■■■ 100%", format(slice("■■■■■■■■■■", 0, floor(prop("합") / 10)) + format(slice("□□□□□□□□□□", 0, ceil(10 - prop("합") / 10)) + " " + format(round(prop("합"))) + "%"))) 위 코드는 조건문을 이용하여 합을 100으로 나눈값이 1이상이면 100%가 나타나게 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 값을 slice함수를 이용하여 진행률로 나타내게 하는 내용이다. 특히 문자열의 속찬네모와 속빈네모를 이어붙여서 진행률의 표현이 가능하다.
IT업계 전설의 계약직.jpg
짐 캘러 마이크로 프로세서 설계 전문가 AMD에서 듀얼코어 (CPU 여러개를 사용해 연산하는 것) 도입 오늘날 PC CPU의 기본이 되는, 인텔조차 계속 쓰고 있는 AMD64비트 체계 도입 이후 AMD퇴사 어쩌다보니 통신용 프로세서 생산하는 회사에 가있다가 애플이 이 회사를 인수했는데, 아이폰3Gs나 4까지만 해도 애플은 삼성이 설계한 허밍버드(오늘날 갤럭시 시리즈에 쓰이는 엑시노스의 조상)을 사용했음 하지만 짐 캘러부터 A4/5칩 부터 자체 설계한 칩을 쓰기 시작했고, 지금 애플은 모바일 칩 부분에서 압도적 1위 성능을 갖춤. 하지만 고향같던 AMD가 무너져가자 3년 계약을 조건으로 AMD에 복귀. 애플은 더 높은 연봉을 제시했으나 그냥 가버림. 그리고 리사 수의 전폭적인 지원하에 기존의 AMD PCU의 설계를 싹 갈아엎은 새 CPU를 설겨하는데 그것이 라이젠. 그리고 약속대로 설계를 끝내자 3년을 지키고 퇴사한 뒤 간 곳이 테슬라. 여기서 기존보다 10여배 강한 자율주행 연산칩을 설계해주고 떠남. 지금은 인텔에 들어갔다 퇴사. 인텔에서 뭘 설계했는지 결과물이 안나옴. 설계 전문가라 실제 제품이 풀릴 때까지 1~2년이 걸리는데 그 전에 떠나서 IT 기여도 대비 유명하지가 않음. 출처: 루리웹 인텔에 들어가서 설계했던 게 Ocean Cove 아키텍처이고, 현재는 인텔에서 퇴사 후 AI 칩 스타트업 최고기술책임자로 영입돼있음. 한때 삼성 엑시노스 칩 설계도 관여했던 적 있음. 호오........(대충격) 만화나 소설속에서나 있을것 같은 인물이네요.... 혹시 인간 가면을 쓴 외계인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