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ondalove7
3 years ago100+ Views
한어머니가 어린이집모임에 참석하였습니다. 어린이집 선생님이 그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드님은 산만해서 단3분도 앉아있지를 못합니다." 어머니는 아들과 집으로 돌아오는길에 말했다. "선생님이 너를 무척 칭찬하셨어. 의자에 앉아있기를 1분도 못견디던 니가 이제는 3분이나 앉아있는다고 칭찬하시던걸~다른 엄마들이 모두 엄마를 부러워하더구나!" 그날 아들은 평소와 달리 먹여달라는 투정도 않고 밥을 두공기나 뚝딱 비웠다. 시간 이흘러 아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갔고 어머니가 학부모회에 참석했을때 선생님이 말했다. "아드님 성적이 몹시 안좋아요. 검사를 받아보세요!" 그말을듣자 어머니는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하지만 집에 돌아가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이 너를 믿고 계시더구나. 넌 결코 머리 나쁜학생이 아니라고 조금만 더 노력하면 이번에 21등한 네짝도 제칠수 있을거라고 하시더구나~" 어머니 말이 끝나자 어두웠던 아들의 표정이 환하게 밝아졌다. 훨씬 착하고 의젓해진듯했다. 아들이 중학교 졸업할 즈음에 담임선생님이 말했다. "아드님 성적으로는 명문고에 들어가는건 좀 어렵겠습니다." 어머니는 교문앞에 기다리던 아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며 이렇게 말했다. "담임선생님께서 너를 무척 자랑스럽게 생각하시고 조금만 더 노력하면 명문고에 들어갈수 있다고 하셨어~" 아들은 끝내 명문고에 들어갔고 뛰어난 성적으로 졸업했다. 그리고 아들은 명문대학 합격통지서를 받았다. 아들은 대학 입학 허가 도장이 찍힌 우편물을 어머니의 손에 쥐어주고는 엉엉울며 "어머니! 제가 똑똑한 아이가 아니란건 저도 잘알아요. 어머니의 격려와 사랑이 오늘의 저를 만드셨다는 것 저도 알아요. 감사합니다! 어머니~" 위 내용은 잘 알려진 일화로 교육일선에 있는 선생님의 말한마디와 어머니의 말한마디가 아이가 자라면서 어떤결과를 초래했는지 극명하게 단계적으로 잘보여주는 소설같은 사례란다. 자녀들에게는 그 어떤 값진 선물보다도,엄마 아빠의 따뜻한 말 한마디가 더 값진 선물입니다 ㅡ긍정의말이 절실히 필요한 요즈음 한마디씩만 하고살자구요ㅡ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