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NEWS
3 years ago1,000+ Views
14일 서울 중구 YMCA 대강당에서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청문회에는 유연식 서해지방해경경찰청 상황담당관과 이춘재 해경 경비안전국장, 조형곤 목포해경 상황담당관, 김경일 당시 목포해경 123정장 등의 해경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청문회가 시작되자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의 초동 대응에 대한 특조위원들의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이에 해경 관계자들은 “배가 기우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철이 없었는지 내려가지 않았다”, “초기에 선장이 퇴선 명령을 빨리 실시했다면 훨씬 많은 인명이 구조될 수 있었다”고 발언하는 등 책임 회피에 급급한 모습을 보여 방청객들의 야유가 이어졌습니다.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나온 해경 관계자들의 책임 회피 발언들을 SBS 비디오머그에서 정리했습니다.
기획 : 엄민재 / 영상취재 : 김승태 / 구성 : 김나현 / 편집 : 김경연
(SBS 비디오머그)

<인기 동영상>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