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jangnuna
100,000+ Views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글이네요 조장누나 누나를 내가 대학생때 알았으면 좋았을걸요
@hogeunlee731 ppt는 회사에서 쓸 일이 더 많습니다만ᆢ ^^
아름답네요 감사합니다!
@HyeyeonNa 대학생때부터 이런걸 알고 ppt 잘했었으면 좋았겠다는 뜻입니다 ㅠㅠㅠ 앞으로도 큰 도움 될것같아요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박이말 되익힘](10)
  들말마을배곳 갈침이님들은 새참을 챙긴다고 모여 수고를 하신다는 기별을 보았는데 걱정거리가 있습니다.  걱정을 한다고 걱정이 사라지면 걱정이 없겠다는 말이 있지만 겪배움을 가는 날 한바람이 온다니 걱정이 앞섭니다. 저희가 떠나는 날 아침에는 좀 참아주고 저희가 가는 충주와 여주까지는 안 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배움이들과 늘푸른자연학교 아이들이 만나 토박이말 놀배움을 하는 데 아무런 걸림돌이 없어야 하니까요.    오갈 때 나눌 이야기와 저녁 때 지은이와 마주이야기 때 할 거리도 마련을 해야 해서 마음이 바쁩니다. 6배해 아이들과 배움마당 갈무리를 하고 널알림감 뽐내기를 하기로 했는데 어떤 널알림감이 나올 것인지 기다려지네요. 알찬 널알림감을 만드는 것도 좋지만 서로 마음을 맞추고 구실을 나눠 하는 것을 즐겼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한바람이 온다고 했는데 오늘 아침 하늘은 흐리지만 숨씨(공기)가 지나치게 차분했습니다. 한바람 앞이라 그런가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날씨가 도와 즐거운 겪배움이 되길 비손합니다. 맛보셨던 토박이말을 되익히시며 여러분도 함께 빌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4352해 더위달 열아흐레 닷날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 이 되익힘틀은 좋은메 조상현 님께서 만들어 주셨습니다. <다시 보기> 1)ㄱㅈㅅㅊ-https://bit.ly/2Gwhmkn 2)ㄱㅂㅁ-https://bit.ly/2SpHfH8 3)ㄱㅂㅇ-https://bit.ly/2JRTPed
가오위안 '하버드 행동력 수업'
"자기 시간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어떤 일도 제대로 해낼 수 없다. 돈이 없으면 벌면 되고 지식이 부족하면 공부하면 된다. 하지만 시간이 없으면 발전할 기회를 잃어버리는 셈이다." ※ 포모도로 시간관리법 : 25분 동안 온전히 집중하는 훈련 포모도로(Pomodoro)시간 : 1시간을 25분씩 쪼개어 사용 ¤ 포모도로 시간관리법칙의 원칙 • 계획세우기 : 회사에 출근하면 오늘 반드시 마쳐야 할 일, 하고 싶은 일, 해야 할 일의 목록을 작성하여 휴대하거나 책상 앞에 붙여 놓는다. • 휴식시간 갖기 : 25분이 지나면 하던 일 중단하고 휴식을 취한다. • 순서대로 하기 : 순서대로 진행하되 급하거나 중요한 일을 먼저 한다. 하나의 일이 끝나면 할 일 목록에서 삭제하고 다음 시간을 시작한다. • 점진적으로 일하기 : 포모도로 시간을 진행하고 자신의 한계를 넘지 않도록 한다. 반드시 휴식 시간을 갖는다. 그래야 시간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 포모도로 시간관리법의 주의사항 • 25분 숙지하기 : 25분 이상 더 잘게 쪼갤 수 없다. • 포모도로 시간 동안 온전히 집중하기 : 25분 동안 불필요한 행동을 했다면 그 시가은 무효로 하고 다시 새로운 포모도로 시간을 시작한다. • 업무에만 활용하기 : 일상에는 다양한 변수가 있기 때문에 일상생활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 타인의 포모도로 시간과 비교하지 않기 • 포모도로 시간의 목적을 정확하게 인지하기 • 적당한 업무 시간과 휴식 시간 갖기 : 자신의 건강 상태를 고려하여 업무 시간과 휴식 시간을 분배하여 관리 사용한다. ¤ 중간에 다른 일을 해야 할 때 포모도로 시간 중에 다른 일을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면 바로 중단한다. 1분이 남을 상황이라도 다른 일을 먼저하고 포로모로 시간을 시작한다. ¤ 일이 끝나지 않았을 때 남은 일이 많지 않다면 야근을 해서라도 오늘 안에 끝내는 것이다. -  가오위안 '하버드 행동력 수업' 中 -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2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2 공, 지름, 돌대, 곧은금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4해(1951년) 펴낸 ‘셈본 6-1’의 58쪽, 59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58쪽 첫째 줄에 ‘바로 옆’이 나오고, 둘째 줄에 ‘바로 위’가 나옵니다. 이 말은 요즘 책에서뿐만 아니라 나날살이에서도 쓰는 말이라 다들 익으실 것입니다. 이렇게 옛날 배움책과 요즘 배움책에서 두루 쓰고 있고 ‘직측면’, ‘직상’이라는 어려운 말을 쓰는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 배우는 아이들 자리에 서서 어떤 말이 더 쉬운 말인가를 생각해 보면 바로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섯째 줄에 아주 반가운 말이 보입니다. 바로 ‘공’이라는 말입니다. 사람들이 갖고 놀기 좋아하는 ‘공’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요즘 배움책에는 ‘구’라고 나오기 때문에 많이 낯설게 느껴질 것입니다. 하지만 앞에 풀이에 나오는 ‘고무공’처럼 우리가 쓰는 말 가운데 ‘축구공’, ‘야구공’, ‘배구공’처럼 ‘00공’의 짜임으로 된 말이 많습니다. 그리고 나날살이에서도 ‘고무구’, ‘축구구’, ‘야구구’, ‘배구구’라고 하지 않는 것도 잘 아실 것입니다. 옛날 배움책에서 ‘공’을 쓴 것도 이런 까닭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곱째 줄에 ‘지름’이 나옵니다. 아직 ‘직경’이라는 말을 쓰는 사람이 많지만 요즘 배움책에서도 ‘지름’이라고 해서 좋습니다. 다만 ‘반지름’이라는 말에서 보듯이 한자말 ‘반’과 비슷한 뜻을 가진 ‘가웃’이란 말이 쓰이지 않은 것이 저로서는 많이 아쉽습니다. 말모이 사전에 보면 ‘되가웃’은 ‘한 되 반쯤’을 가리키는 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지만 ‘가웃’을 따로 떼어 ‘반’과 같은 뜻이라는 풀이는 없네요. 하지만 앞에 있는 하나치(단위)의 반을 뜻하는 말이라는 것을 알았으니 이 말의 뜻을 좀 더 넓혀서 ‘가웃지름’처럼 쓰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59쪽 여섯째 줄과 일곱째 줄에 걸쳐 나오는 “공의 부피를 재어 보자. 어떻게 재면 좋겠느냐?”는 두 월이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어 좋았습니다. 그 다음 줄에 나오는 ‘셈한다’는 말도 반가웠지만 열셋째 줄에 나오는 ‘돌대’라는 말이 짜장 반가웠고 또 기뻤습니다. 요즘 배움책에는 안 나오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낯설어 할 수 있지만 바로 보자마다 무슨 뜻인지는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거의 모든 분들이 ‘회전축’이라고 배웠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도 다 아실 것입니다. 왜 이렇게 쉬운 말을 두고 굳이 ‘회전축’이라는 어려운 말을 쓰게 되었는지 생각하면 할수록 안타까운 마음이 커집니다. 마지막 줄에 나오는 ‘곧음금’은 ‘직선’을 뜻하는 말이라는 것을 앞서 알려드려서 다들 잘 아실 거라 믿습니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를 때라고 했던가요? 우리 아이들의 앞날을 생각해서 쉬운 말을 찾아내고 더 나은 말로 다듬어서 쉬운 배움책을 만드는 일에 힘과 슬기를 모았으면 좋겠습니다. 4352해 더위달 열이레 삿날 (2019년 7월 17일 수요일) ㅂㄷㅁㅈㄱ.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296
4
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