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9462
1,000+ Views

“그게 축하하는 태도야?” 민폐 하객 BEST5

“쟤 왜 저래?” 결혼식 날, 신랑 신부의 기분을 상하게 만드는 하객은 정말 달갑지 않다. 결혼식을 축하하는 하객으로 참석하는 만큼 최소한의 예는 갖추고 참석해야 한다. 작은 배려심으로 더욱 즐거운 결혼식을 만들기 위해 주의사항 몇 가지를 준비했으니 민폐 하객이 되지 않도록 잊지 말고 기억하자.
1. 축의금 적게 내고 여러 식구 데려오는 사람
사실 이 부분은 신랑 신부가 어떻게 생각 하냐에 따라 다르다. 축의금을 내는 사람의 상황이 좋지 않다면 말이 달라지겠지만, 축의금이 아까워서 한 사람 양의 축의금만 내고 여러 명이 참석했다면 꼴불견이 아닐 수 없다.
2. 오자마자 식사하는 사람
결혼식은 자신의 배고픈 배를 채우는 자리가 아니다. 식사는 결혼식이 끝나고도 할 수 있다. 결혼식이 시작하기 전부터 눈총 받을 짓은 하지말자.
3. 신랑, 신부 흉보는 사람
친인척과 지인들이 모여 신랑 신부의 결혼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화장이 이상해’, ‘드레스를 입었는데 별로다’, ‘쟤 예전에 누구랑 만났었잖아’ 등 뒷담화를 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 아무리 장난이라도 듣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4. 신랑 신부보다 옷차림이 화려한 사람
결혼식의 주인공은 신랑 신부다. 아무리 흰 색상이 단정해 보인다 해도 신부의 하얀 드레스가 더 집중될 수 있도록 화이트 컬러의 의상을 피하고, 신랑 신부에게 집중해야 할 하객들의 시선을 분산시키지 않기 위해 강렬한 원색의 옷은 되도록 자제한다. 또한 엄연히 격식을 갖추고 참석해야 하는 자리인 만큼 노출이 심하거나 너무 짧은 스커트와 팬츠는 입지 않도록 한다.
5. 지나친 음주를 하는 사람
결혼식은 술자리가 아니다. 심지어 신랑 신부에게 결혼 축하한다며 한잔하라고 강요하는 사람도 있다. 아무리 축하한다는 명목이라 해도 나중에 식이 끝난 후 밖에서 마시도록 하자.
<출처=누킹매거진>글. 문예진
사진. 드라마 ‘황금의 제국’ ‘별그대’ ‘식샤를 합시다’ ‘왕가네 식구들’, 영화 ‘신부들의 전쟁’, 현영 인스타그램
Comment
Suggested
Recent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