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nywomon1
1,000+ Views

기도문

[오늘의 묵상{암송} 말씀] 꿈이 많으면 헛된 일들이 많아지고 말이 많아도 그러하니 오직 너는 하나님을 경외할지니라 (전도서 5:7) 영광과 존귀와 찬송으로 예배를 받으시기에 합당하신 존귀하신 여호와 하나님 아버지! 지난 밤에도 주님의 품 안에서 쉬게 하셨다가 오늘 거룩하고 복 된 주님의 날을 허락하사 은혜 가운데 기쁨으로 맞이하게 하여 주심을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 이 하루도 세상의 헛된 꿈들을 다 버리고 은혜롭지 않고 덕스럽지 않은 말들을 줄이게 하시며 하나님의 나라와 그 의를 향해 꿈을 꾸게 하시고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을 경외하는 복 된 자녀들로 살아가는 오늘의 삶이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참으로 좋으신 하나님 아버지! 오늘도 주님을 경외하며 섬길 때에 좋은 일들로 허락하시고 또한 영육간에 강건함으로 회복시켜 주시옵소서! 이 모든 말씀을 사랑이신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아멘! ♥가나안의섬김이목사♥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랑하는 사랑 할 줄은 모르는 우리가 있다
너는 신비한 마법상자와 같다 무엇이 들어가면 무엇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무엇이 들어가면 무엇 아닌 것이 나오는 어쩌면 방정식 같은 거 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같은 것을 넣는다고 해서 늘 같은 것이 나오지는 않으니 나는 그냥 너를 모르겠다 하고 웃었다 웃음에 웃음으로 답해주다가 좋아한다는 말에 침묵 침묵 침묵이었다 무서웠다 500원을 먹은 자판기라면 발로 실컷 차기나 하고 돌아섰겠지만 왜인지 못 잊어 아침부터 와서 보았다 밥을 굶어 만든 500원을 또 넣고 침묵 웃겼고 웃었다 아까워서 답을 제대로 안 내어주는 네가 아까워서 바보같은 내가 아까워서 나는 늘 거기로 갔다 모르지만 늘 바라보았고 예상했지만 늘 틀렸다 웃겼고 웃었다 무엇을 받고 싶은 지도 잊었다 그냥 재미가 있는 듯 모르는 너와 함께 있었다 생각해 보면 문은 사람이 늘 스쳐지나 갈 뿐이고 사람이 문을 붙잡고 있을 때는 문이 왜인지 열리지 않을 때 뿐이었네 그러니 나는 다만 너의 이상함에 매달려 있는 것 사랑하는 장면이라는 말에 나는 부끄러웠다 나는 사실 무엇을 하지도 못 했고 나는 사실 무엇을 받지도 못 했다 500원에 침묵 1000원에 환타 다시 1000원엔 침묵 2000원에 침묵 다시 500원엔 콜라 웃겻고 웃었다 답을 내는 게 아니라 다만 함께 있는 것이지 알 수 없는 네 마음과 알 수 없는 내 집착을 같은 그릇에 담아 두는 것 뿐이지 사람들이 단란한 맛집이라며 후루룩 먹고 가는 사랑하는 사랑할 줄은 모르는 우리가 있다 배워서 고향으로 갈 수가 없는 다만 이곳의 물 맛이라며 조용히 그릇에 물을 받아 양념같은 내 마음이나 얹어 보는 비법없는 사랑의 글들이 있다 W 레오 P Ingmar Hoogerhoud 2019.09.19 시로 일기하기_오늘 날씨 맑음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