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der092718
2 years ago5,000+ Views
‘댓글부대’로 의심받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수출정보사업 용역은 단순한 국고보조금 횡령사건으로 막을 내릴 것인가. 국정원 출신의 김흥기 전 카이스트 겸직교수가 지난해 12월 용역업체 회장으로 영입된 사실이 밝혀지면서 KTL 용역팀의 정체에 대해 온갖 의혹이 제기돼 왔지만 경찰 수사는 예상했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0월 국회 산업자원위 국정감사에서도 야당의원들이 용역사업 전반에 걸친 ‘국정원 개입’ 의혹을 제기했으나 현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의 수사는 예산 횡령에 주로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전 교수는 일찌감치 “나는 단순 무보수 명예회장에 불과할 뿐 용역사업과 아무 상관이 없고, 경찰 수사에서도 무관함이 밝혀질 것”이라고 호언한 바 있다. 현재 흐름대로라면 그의 호언은 맞아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어쩌면 그는 아예 경찰 수사대상에도 오르지 않았을 수 있다. 하지만 경찰 수사가 단순 횡령사건으로 끝나더라도 KTL ‘댓글부대’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기회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주간경향> 보도에 불만을 제기한 김 전 교수가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경향신문>은 그를 서울중앙지검에 사기죄로 고소한 상태다. 김 전 교수가 경찰 수사에서 면죄부를 받더라도 민·형사소송이 진행되는 한 그를 둘러싼 의혹은 사법적 심판을 받을 기회가 여전히 남아 있게 되는 것이다. 특히 <경향신문>은 김 전 교수의 중국과학원 이름을 도용한 가짜수료증 장사(<주간경향> 1150호) 보도와 관련해 명예훼손 소송을 준비하면서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댓글부대’로 의심되는 KTL 용역사업과 중국과학원의 교류가 사이버 여론조작을 위한 시스템 구축 차원에서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을 가능성이 포착된 것이다. 출처http://m.media.daum.net/m/media/society/newsview/20151219182946030
0 comments
Suggested
Recent
4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