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ngyoon
5,000+ Views

목소리와 손동작으로만 만들어내는 하모니

'조화와 균형'이란 이런 것이다를 보여주는 것 같네요. 여자보컬이 한 명 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Mitch Geassi 의 여성스러운 보이스가 균형을 맞춰서 소리의 조화를 이루네요. 멋진 곡,즐감하세요~~~^^ ​
Comment
Suggested
Recent
펜타토닉스 아카펠라 그룹이네용!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썸에서 연애로 가기 좋은 데이트 장소 (ft.껍데기집)
'내 딸의 남자들2' 핫한 언니 미자! 미자 언니가 알려주는 연애로 가는 꿀팁! 소개팅(미팅) 성공을 위해서는 한식보다는 일식, 은은한 장소, 그리고 실내! 그래서 우리 미자언니가 선택한 장소! 일식+은은한 분위기+ 실내 = 이자카야! 분위기 좋은 이자카야에서 절친과 2:2 미팅을 한 미자언니 훈내 쩌는 변호사 도훈씨와 꽃미모 뿜뿜하는 미자언니의 운명적인 만남! 연하보다는 연상을 외치던 미자언니에게 다가온 연상남 도훈오빠! 털털하기만한줄 알았던 우리 미자언니! 잠재됐던 내숭 폭발 (미팅남들이 잠깐 나간 사이에 음식 폭풍 흡입한건 안비밀) 분위기 은은하고, 조용하게 즐길 수 있는 이자카야에서 만남은 에프터로 이어지고 에프터에서는 한적한 장소가 좋으니 한적한 공원에서 야경 바라보며 대화 하기! 두 사람은 서울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원에서 산책하며 대화! 두 번째 만남을 얘기했고 두 번째 만남은 취미를 공유할 수 있었던 서울숲 공원 데이트 날 좋은 어느날 급만남한 미자언니와 도훈오빠 베드민을 치기로 했는데 ... 이와중에 우리 미자언니 기럭지 쯘다아 ♥ 장난치기 시작하며 더 편해진 두 사람 미자언니는 내기를 제안하는데 ... 이에 물러서지 않고 꿀밤?! 딱밤?! 고르라는 도훈오빠 손가락으로 딱밤 때리자는 말에 "진짜 아프다"는 도훈오빠 ... (결국 미자 언니가 졌다고 한다 ... 이마가 빨갛게 부어오를 정도로 딱밤을 맞았다고 한다 ...) 운동후 배고 픈 두 사람이 찾은 곳은 껍데기 집! 여기서 나온 미자 언니의 꿀 팁 껍데기집 (고깃집)을 가면 연애로 이어질 가능 성이 높다고 >< (그럼 ..저도..껍데기집을 이용해 볼께요 ...) 껍데기는 항상 나중에 굽던 미자언니 BUT 도훈오빠만의 철학이 있었으니 ...! 삼겹살과 껍데기를 함께 올리고 껍게디다 익을 동안은 삼겹살 먼저 흡입 그리고 마무리로 껍데기를 호로록 보기만해도 군침 넘어가는 비주얼 ....! 껍데기집에서 데이트를 마친 두 사람은 어떻게 됐을까요? 두 사람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매주 (토) 밤 10시 50분 E채널 <내 딸의 남자들2>에서 확인하세요 :) 두 사람의 이야기는 Youtube에서 영상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퀸은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
퀸이 초기 시절 어느 평론가에게 들은 말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 에서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는 로저 테일러! 만화 캐릭터도 이렇게 만들면 사기라고 할 것 같은데... 얼굴만 존잘이 아니라 본업까지 핵존잘 작곡 드럼 기타 베이스 보컬 다 가능한 레알 먼치킨 Radio Ga Ga(레디오 가가)를 만든게 로저♡ 거기에다 치대생 출신이고, 나중에 적성에 안맞아서 식물학으로 전과 아름다운 외모를 가졌지만, 성격은 존나쎄 그 자체인 로저 공연 전에 염색을 잘못 해서 머리가 녹색이 됐는데 프레디가 이걸로 내내 놀려먹어서 드럼 집어던짐ㅋㅋㅋㅋ 퀸 음악 악평한 롤링스톤지에 친필 쌍욕 편지도 보냄ㄷㄷㄷ 비행기 구토용 봉투에 편지를 써서 보내는 성질머리;; 기자가 콘서트 제대로 안보고 공연 전 음향체크만 듣고 후기 써서 씅질이 남! 씨익씨익;;; 180.3cm / 60.3kg의 슬랜더 프레디가 라이브때 키 낮춰서 노래해도 본인은 드럼치며 꿋꿋이 원키 고음 지른게 로저 예전에 고향에서 밴드를 했었는데 보컬이 나가고 보컬, 드럼을 동시에 맡은 경험이 있음ㅋㅋㅋㅋ 보컬도 제일 안정적인건 로저였다고 함 고음이 젤 높이 올라가는것도 로저! 로저 테일러에게 겸손함이란?| 전혀 없음ㅇㅇ (난 좀 짱이니까) 로저는 참지않긔. 우리 로저는 안 참고 찢어요 사기캐는 나이들어서도 존잘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아카펠라 끝판왕 '리얼그룹'의 'Walking Down the Street'
혹시 예전 2G폰 시절, '굿모닝~ 빠빠빠빠빠 빠빠빠빠~' 알람이나 'I sing you sing~'하며 시작하는 벨소리 기억하시나요? 이 곡들을 부른 그룹이 바로 '리얼그룹'입니다. 이 외에도 리얼그룹의 많은 곡이 각종 방송의 BGM으로 사용됐습니다. 최근에는 '삼시세끼' 어촌편에 'Chili Con Carne', 'Substitute For Life'가 쓰였죠. 리얼그룹은 5인조 혼성 아카펠라 그룹입니다. 스웨덴 왕립음악원에서 만난 멤버들이 30년 넘게 같이 활동하고 있죠. 오늘 소개해드릴 곡인 'Walking Down the Street'은 방송, 라디오 BGM으로 많이 사용된 곡입니다. 누구든지 들으면 딱 아는, 리얼그룹의 대표곡이에요. 2007년 내한공연의 영상입니다. 즐거운 감상되시길^^ * 아카펠라(A Cappella) a(=alla) : ~풍으로 Cappella : 성당, 교회 아카펠라는 악기 없이 목소리로만 화음을 맞추어 부르는 노래입니다. 단어 자체의 뜻은 이태리어로 '성당 풍으로'인데요, 예전에는 '성당에서 부르는 무반주 노래'만을 뜻했거든요. 1960년 이후로 목소리로만 부르는 모든 노래를 뜻하게 됩니다. 목소리로만 화음을 이루기 때문에 곡들이 훨씬 산뜻해요. 유명 그룹으로는 '리얼그룹'과 영국의 '킹스 싱어즈', 우리나라의 '스윗소로우' 등이 있습니다. 보너스로 리얼그룹이 '강남스타일'을 아카펠라로 재해석한 '스톡홀름 스타일'을 올립니다. 전자음들이 사람의 미묘한 화음으로 바뀐, 색다른 느낌의 곡이네요! 즐감하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