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joffice
1,000+ Views

올해도 변함없이 "그해겨울"

2011년 겨울, 성시경과 박정현의 콜라보 공연을 시작으로 올해 5년째를 맞이하는 "그해, 겨울" 첫해 우연히 이 공연을 보고나서 작년까지 4년 연속 공연을 보고 있어요. 2011년 박정현 + 성시경 2012년 박정현 + 김범수 2013년 박정현 + YB 2014년 박정현 + 다이나믹 듀오 발라드요정 박정현이 올해는 어떤 남자가수가 어떤 캐미를 보일지 궁금해서 놓칠수가 없더라구요. "그해, 겨울"은 기존의 콘서트와는 달리 1,2부로 나뉘어서 1부는 뮤지컬처럼 연기와 가수들의 노래로만 구성됩니다. 매년 다른 가수와 호흡을 맞추다보니, 매년 다른 드라마가 있겠지요..? 1년에 단 3일동안만 나타났다 사라지는 팝업 뮤지컬.. 이 매력이 매년 찾게 하는 것 같습니다. 올해 박정현과의 파트너는.... 플라이투더스카이 라고 합니다!!
정현언니와 플투 오빠들의 연습장면! 그해겨울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훔쳐왔어요.
이렇게 회의도 하구요,,,
포스터용으로 찍었던 사진이래요. 3명의 박정현과 플라이투더스카이라니... (이것도 그해겨울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이렇게 세명이 공연을 한적이 있더라구요.. 지난 12월5일에...!! 전주에서...!!! "겨울이야기"를 라이브로 먼저 만났다니, 부럽습니다~~ 하지만! 저도 이제 곧 간다구요!! 12/29~31일!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 저는 31일 밤공연에 가서 2016년 카운트다운도 같이 할 생각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원곡만큼 좋았던 커버곡 특집
에프엑스 노래를 매우매우 아끼는 1인으로서 원곡 만큼 맘에드는 커버곡을 거의 못들어 봤는데!!!!! 그런데!!!!!!!! 이 분들만큼은 너무 마음에 들더라구요!! 곡해석도 신선하고 귀엽고 그리구 이 곡을 남녀가 같이 부르도록 편곡한 게 너무 좋았어여!! 따뜻한 봄에 산책할 때 들으면 좋은 곡! 최근에 저스틴 비버의 보이프렌드를 듣게 되었는데 섹시하긴 한데 뭔가....뭔가..좀 부담스러운 느낌이 있었다고 해야하나? 근데 이 분 커버 듣고 아 내가 원했던 게 이거야!!!!!!이거라고!!!!!!! 이분 다른 곡들도 커버 많이 하시는데 다 괜찮아요!!추천!!! 한 때 페북을 휩쓸었던 커버죠!!! 과천외고 학생의 태양의 눈코입 커버!! 이 분 커버듣고 노래방가서 눈코입을 불러보았지만...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잘부르시는 거더라구요!! 다른 곡들 커버한 것도 올라오면 좋을텐데 8ㅅ8 영상으로 다시 봽고 싶은 분입니당 이건 케이팝스타에 나왔던 최예근 양의 Fire!!! 와...저 이 때 방송보다가 소름돋았잖아여;; 진짜 편곡이나 발성이나 ㅇㅇㅇㅇㅇ얼른 데뷔해서 봤으면 좋겠어여 이건 샤이니가 부른 남자답게!!! 커버곡이라서 일반인들분만 올렸지만 가수분들이 부른것도 커버는 커버니까요!!(맞겠지...?) 어쨌든 뭐랄까 들으면서 쿵!하면서 먹먹해지는 느낌이랄까... 앳되보이는 시절ㅋㅋㅋ(km)인데 진짜 잘 될 가수는 떡잎부터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영상입니다.(물론 이 시절에도 샤이니는 잘나가긴 했지만ㅇㅕ ㅇㅇ)
Fly to the Sky - Day by day
[도토리로 만든 추억 1] 왜 나한테 안부 묻는 귀요미들은 없었는가!! 싸이월드에 학창시절 꽤 많은 용돈을 쏟아부은 1인 여기있습니다. Bgm 목록을 하나하나 뒤져서 내가 뽑은 명곡들만 올려보는 도토리로 만든 추억 시리즈 ! 제 인생의 첫 번 째 오빠들 Fly to the Sky 입니다. 토마토 등의 연예 잡지에서 또는 친구들이 플라이 투 더 스카이를 '플투스, f.t.t.s, 플라이'라고 부르면 입에 거품 물고 아니거든? 오빠들은 플라이 투 더 스카이라고 다 말해야 하거든? 하던 시절이 저에게도 있었습니다. (민망) 지금은 아무렇게나 불러요 ㅋㅋㅋㅋㅋㅋ 이들의 모든 노래를 사랑하지만 그 중 가장 아끼는 노래는 바로 데뷔곡인 Day by day 입니다. 영어교재를 떠올릴 수도 있는데요.. ㅋㅋㅋ 저에겐 H.O.T. 이후의 K-pop의 기준이 되었지요. 어린 눈에 환희가 왤케 멋있어 보이던지.... 지금 생각해보면 제 이상형 라인의 시초였던것 같네요. 이 당시 목소리는 비교적 얇은데요, 일부러 SM의 기호에 맞게 얇게 낸 것이다 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2집부터는 많이 바뀌었지요. 전 실은 둘 다 좋아해요 ㅋㅋㅋ 알앤비라는 (솔리드만 하는 건 줄 알았던) 장르를 조금이나마 저에겐 대중적인 음악으로 느낄 수 있게 만든 노래. 그리고 달달한 목소리로 저녁에 잠도 잘 오게 만들어 준 노래. 가끔 심란한 날 이 노래를 일부러 찾아 듣고는 합니다. 요상한 머리를 하고 알앤비 발라드를 부르면서 요상한 춤을 추던 이 두 사람을 좋아하던 그 때가 많이 그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