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NOW
100,000+ Views

[백종원의 3대천왕] 이 국수를 먹지 않았다면 진정한 면덕후가 아니지! (국수편)

추운 겨울 몸과 마음을 화끈하게 데워줄,
백종원의 "국수 3대 천왕"!!

1. 옥천 <찐한 식당> '어탕 국수'

어죽, 어국수가 유명한 충청북도 옥천에 있는 <찐한 식당>
이름 처럼 진짜 찐~~~~~~한 국수
26년 동안 지켜온 맛의 자부심!
얼~큰한 국수에, 밥을 부르는 맛 ♡ 최고쥬?

반나절 푹 고아낸 '생선 육수'와

2년 숙성된 '고추장'이 달인의 찐~~~한 국수의 비법! ✓✓✓

이 육수를 위해 6시간 동안 불 앞에서 떠나질 못한다고ㅠㅠ
그야말로 정성 가득한 육수!!
육수의 맛이 뭉근하게 구석구석 배어 있어 아주 별미
(ㅠㅠ 얼른 날 데려가달라!!)

2. 담양 <옛날 진미 국수> '멸치 국수'

전라남도 담양 국수 거리를 평정한 달인의 <옛날 진미 국수>
담백하고 깊은 맛을 내는 멸치국수.
넘나 먹고 싶다 ♡

맛의 비결은 다름 아닌, 콩.나.물.

탱글탱글한 면과 담백한 멸치 육수, 게다가 콩나물의 아삭한 식감까지!!
참, 담양 열무 묵은지도 함께 먹으면,
단연컨대, 담양의 최고의 멸치 국수랍니다ㅠㅠ
저렇게 푸짐한 국수가 단돈 4천 원ㅠㅠ
(하..절레..절레...당장 가야해)

+ 백설명 추천!

"양념장을 섞지 말고 먼저 드셔 보세요~"

3. 제주 <장수물 식당> '고기 국수'

제주 도민들이 강.력.추.천. 한다는 18년 전통 <장수물 식당>
일단, 고기, 고기, 고기!!!! 고기 국수잖습니까?
(고기는 사랑입니다. 아 물론, 제 사랑이요.)
푸짐한 제주도 돔베고기가 국수 위에 잔뜩 올라 가있는 사랑스러운 ♡'고기 국수'♡
맑고 깊은 고기 국수의 비법은,
바로 고기 육수에 들어가는 멸치!

*달인의 Tip

멸치의 짭짤함이 고기의 느끼함을 잡는 데 좋다고 한다 ✓

정성으로 끓인 고기 뼈 육수에 야들야들한 돔베고기 고명까지!
제주도에 여행 간다면 꼭 한 번쯤은 맛봐야 할 명물!
<사진 출처- SBS 공식 홈페이지>
추운 겨울!!! 추천하는 핫 템
뜨끈~ 뜨끈한 국수 한사바리 하실래예?
7 Comments
Suggested
Recent
다 먹고 싶당ㅠㅠ 추운 겨울날 뜨끈한 국수 한사발
하ㅜㅜㅜㅜ 먹고싶당
맛있겠네. 근데 제주 고기국수는 더 유명한 집들 있지 않나요?
멸치국수 먹고싶네용ㅋㅋ
저는 방송을 본 적은 없는데 갑자기 인기가 많아진 식당들이 첨부터 손님이 적진 않았지만 이제 기본 30분 기다리고 먹어야 되고 사람 많다보니 서비스 는 최악이고(특히 설거지가...) 가격도 올라가고... 단골 분들은 막 기다리시다가도 그냥 가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방송이 손님 몰이엔 좋아도 손님에겐 안 좋은것 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도 여행 마지막밤…
아휴 일주일이 진짜 쌩하고 가네요. 이제 내일이면 집으로 가네요 ㅋ 아침에 일어나서 보는 한라산 뷰… 오늘은 와입이 정한 코스로 갑니다. 먼저 사려니 숲길로 갑니다. 그리고 관음사 들렀다 동문시장 갑니다. 늦점은 구좌에 있는 벵디에서 해결했답니다. 이제 천천히 숙소로 돌아가려구요. 성산 스벅에 들러서 재활용컵 반납하고 다시 음료 주문 ㅋ. 이건 어디서 반납해야될까요… 해안도로 따라 느긋하게 드라이브 하며 오는데 숙소 근처 표선 해수욕장쯤 오니 어마어마하게 큰 달이 보이는겁니다. 알고보니 어제가 보름이었네요. 와입이 울프문이라고 하던데 새해 첫 보름달을 그렇게 부른데나 어쨌데나 ㅋ. 암튼 이거 일몰 사진 아니고 보름달 사진입니다^^ 폰이 눈을 따라가지 못하네요 ㅎ 해비치 야경… 숙소로 바로 들어가지않고 해변가에 주차를 하고 달구경 좀더 했습니다. 헤드라이트가 울프문을 비추고 있네요^^ 숙소에 들어와서 좀 쉬다가 와입이 음식들 다 처리해야 한다고 안주를 만들어 준답니다. 그래봤지 스팸넣은 너구리 ㅋ. 마지막 한라산 등반^^ 제가 보석귤을 첨 맛본게 10년전쯤 신라호텔에 묵었을때 룸에서 먹었던 아이였는데 그후 비슷한 보석귤을 몇번 먹었었는데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이번에도 렌터카 빌릴때 보석귤을 주시던데 향부터가 별로더라구요 ㅋ. 근데 이번에 다시 만난 이 보석귤 진짜 맛있었어요^^ 마지막 밤이라 그런지 옛날 생각이 나네요. 10년전쯤인가 유홍준 교수님 책 읽고나서 셋이서 제주도 왔던 기억도 나네요. 그땐 초2는 없었지요. 마지막으로 제주도 왔었던 7년전에 아침 비행기 타고 공항에 내려 우진해장국 갔던 기억도 납니다. 7년전에 해비치 묵었을땐 겨울인데도 야외에서 수영도 하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공사중이라 ㅡ..ㅡ 이젠 자야겠어요. TV에서 며칠전 갔던 곶자왈 이야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