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NOW
10,000+ Views

[2015 SBS 연기대상] - 달달 터져~ 올해 SBS 케미 폭발 커플을 뽑아라!

올해, 엄청났던 SBS 드라마들!!
그 속의 케미를 폭발시킨 커플들~

다 함께 보실까요??

1. 유 아 인 ♥ 신 세 경 ( 육룡이 나르샤 )

"너! 너, 진짜 사랑해. 난 도저히 어쩌지 못하고 죽을 때까지 너 사랑할 거 같다."
ㅎㅂㅎ....하..심장이 아프다..

2. 김 태 희 ♥ 주 원 ( 용팔이 )

용팔이의 헌신적인 사랑에 심쿵! 태쁘의 미모에 한 번 더 심쿵!!

3. 고 아 성 ♥이 준 ( 풍문으로 들었소 )

어린 부부의 케미!
서툴지만 알콩달콩 귀여웠던 커플

4. 유 준 상 ♥ 유 호 정 ( 풍문으로 들었소)

완벽한 상류층 부부
의외의 블랙 코미디로 웃음을 주었던 커플!

5. 임 지 연 ♥ 박 형 식 ( 상류 사회 )

신분 극!뽁!의 정수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6. 유 이 ♥ 성 준 ( 상류 사회 )

야망보다 더 강한 사랑의 힘
"일, 성공도 좋지만 너가 더 끌려..."

7. 지 진 희 ♥ 김 현 주 ( 애인 있어요 )

남편과 ‘불륜’ 한다?!
아내이기 전에 한 남자의 애인
지금까지 이런 커플은 없었다!!

8. 김 아 중 ♥ 김 래 원 ( 펀치 )

정글 같은 세상을 상처투성이로 살아낸 한 남자
그를 치유시키려는 따뜻한 여자

9. 수 애 ♥ 주 지 훈 ( 가면 )

사랑 없이 결혼했다가
진짜 사랑을 하게 된 민숙이 커플

10. 하 지 원 ♥이 진 욱 ( 너를 사랑한 시간 )

비주얼만만 봐도 이건 남사친, 여사친의 케미가 아니잖아?
훈내 진동~ 오기 커플!!

11. 한 지 민 ♥ 현 빈 ( 하이드 지킬 나 )

나쁜 남자 지킬과 세상에 둘도 없는 착한 남자 하이드
"둘 중에 어느 한명도 포기 할 수 없어요..!"
1인 2역 현빈과 한지민의 환상 호흡*_*

12. 박 유 천 ♥ 신 세 경 ( 냄새를 보는 소녀 )

개그마저도 멜로로 승화시킨 무림커플
아무리 망가져도 사랑스럽기만 한~~

2015, 당신이 생각하는 SBS 드라마 베스트 커플은?

아래 주소를 클릭해 투표해주세요~
당첨자에게는 선물을 드립니다!

베스트 커플상 결과는 2015년 12월 31일 밤 8시 55분

[2015 SAF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확인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아 모르겠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저는 박유천의 취향을 존중합니다.
다들 박유천의 최근 이슈에 대해 아실테니 구구절절히 상황을 적지는 않을께요. 다만 대중과 언론의 관심이 자꾸 '화장실'로 쏠리는 것이 안타깝네요. 예전 무슨 프로그램에서 박유천이 심리검사 했던 내용에 언급된 행복과 화장실의 관계에서 시작해서 어릴적 배변훈련의 엄격함, 항문기에 고착되게 만든 트라우마 등등 프로이트 심리학 개론 몇 장만 읽어봐도 나오는 내용을 갖고 한 사람의 성향에 대해 인간 쓰레기인 것처럼 몰아가던데요.. 솔까말, 화장실에서 성욕이 생기는 취향인게 뭐가 문제의 본질인가요? 본질은 성관계를 원치 않는 상대에게 강제로 했다는 성폭력이 문제이지 화장실이라는 장소가 중요한 것은 아니잖아요. 화장실이라는 공간이 그에게 뭔가 판타지를 선사하고 무한한 욕망을 끓어오르게 하는 장소라면.. 그게 어때서요? 화장실이 욕망의 터전이 되는 파트너를 만났다면 좋았겠지만, 전혀 그런 취향도, 관계를 가질 의사도 없는 파트너에게 강제한 것이 문제인거죠. 상황이 악화된 건 여자 뒤의 동네 조폭과 박유천 뒤의 전국구 조폭이 붙어버린게 함정이지만요. 이미지가 나쁘지 않았던 연예인이 시궁창에 빠져버린 것은 안타깝지만, 개인의 성취향의 문제가 아닌 강간, 성폭력을 저질렀다면 그에 상응하는 죄값은 치러야 하겠지요. 제 주장의 요점은 개인의 성취향을 근거로 타인을 매도하지 말라는 겁니다. 화장실에서의 섹스가 제일 만족스럽다는 커플이 있다면 그게 비난할 거리가 될까요? n명의 사람에게는 n개의 취향과 n개의 판타지가 있습니다. 취향으로 사람을 판단하지 말자구요. - White 혜연
여배우들의 평범한 이별 이야기
려원 "나는 항상 내가 너무 목을 매니깐 어느날 우리 엄마가 나한테 '려원아 사랑은 구걸이 아니야'라고 얘기하는데 내가 거기서 미친듯이 뛰다가 딱 놨어. 아.. 맞다.. 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을 해야되는건 있겠지만 구걸은 아닌거야. 이렇게 적선 주듯이 하는게 아닌거야. 그걸 듣곤 엄청 울었다 내가?" 서현진 "잘 참아서 연애가 길어진다. 그 사람이 실망스러워 보일 때 이별한다. 더이상 안 되겠을 때까진 버틴다." 오연서 "상대방은 이별이 다 끝난 상태인데 나만 몰랐던 이별... 상대방은 마음이 다 정리가 되었는데 나만 정리가 안된..." 한채아 " 이별할 때 너무 아프고 힘들었다. 헤어지고 일주일을 울었다. 이별은 매번 힘들다. 그때 감정을 생각하니 눈물이 날 것 같다. 이별이 두려워 사랑을 하기가 힘들다. 언젠가는 헤어질 거라는 생각에 내가 먼저 마음을 닫으려고 한다. 이별이 너무 아파서 그렇다." 문채원 "개인적으로 헤어지자는 이야기 꺼내는 걸 정말 어려워 한다. 들어도 보고 해보기도 했지만 제가 이야기할 때 정말 어렵다." "연애는 변할 수 있고, 이별이나 권태기가 찾아올 수 있다. 하지만 헤어진 이후에도 감정이 남아있을 때가 있더라." 전혜빈 "사랑을 했던 시간만큼 그 사람을 단번에 잘라내는 게 쉽지 않은 일 아닌가. 나 같은 경우엔 그만큼 똑같이 아픈 기간이 필요한 것 같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단번에 끊어낸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김하늘 "나한테는 '사랑한다'는 말이 정말 꾹꾹 참았다가 해야 하는 말이었다. 그런데 상대는 해도해도 좋은 말은 자주해야 한다고 하더라. 나와 다르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는 나도 자주하게 됐다. 하지만 이별하게 됐고, 1년 동안 금주를 했다. 전에 만났던 사람에게 술 마시고 전화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감정적으로 하기 보다는 운명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한지민 "당시 헤어지는 이유도 모르고 끝났다. 크게 갈등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다. '내가 잘못한 것 같지 않은데 왜 헤어진 걸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 왜 날 떠났는지 이유도 묻고 몇 달 동안 혼자 힘들어했다. 하지만 어쨌든 마음이 변한것이니 되돌릴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마음이 변한게 죄는 아니니까."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