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ChengChang
10,000+ Views

통영여행(6) 거제 가조도

2015-12-16
거제도 포로수용소유적지 관람후에 통영으로 향하였다. 숙소인 금호리죠트로 향하였는데 거제도에 새로운 길이 많이 건설되에 차량 안내 네이비를 사용하엿지만 통행에 주의하여야 한다. 특히 차량운행에 조심하여야 할 이유는 운전사들의 교통운행 문화가 험함으로 조심하여야 한다.
사진은 가조도 노을이물드는언덕이 좋으나 바람이 심하다. 전망대에 올라서 사진을 담는다는 것은 특별히 조심하여야 한다. 2015-12-16 오후 1시경에는 준 태풍에 속하는 바람으로 인하여 조심하였지만특히 전망대에서 조심하여야 한다. 노을이 아름다운 곳이며 야경의 경관이 일품이라 하는데 바람 관게로 저녁까지 기다지 못하고 숙소로 향하였다
5 Likes
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거제는 운전이 위험하군요..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디에나 꽃은 있는 걸요 : 여행은 집 앞으로-
올해는 멀리 나가지 말아요. 현관문을 나와 걷는 10분여 간 만난 꽃들을 소개합니다 *_* 촌동네라 노바디 벗 매니플라워즈... 걷는 십여분 간 마주친 사람은 0명. 농사를 짓던 어르신들이 모두 들어가 식사를 하시는 점심시간의 산책이어서 더욱 그런 것이기도 하고. 어릴 땐 눈에 잘 들어오지 않던 꽃인데 언젠가부터 꽃만 눈에 들어오네요. 나이를 먹는다는 것, 자연의 경이로움을 알아 간다는 것... 이라고 말하고 나니 어릴 때도 꽃을 찾아 댕겼다는 사실이 번뜩 떠오릅니다. 손톱물 들이려고 봉숭아를, 줄기액으로 글씨 쓰려고 애기똥풀을, 꿀 빨아 먹으려고 사루비아나 아카시아를, 씨앗 후 불려고 민들레를, 목걸이나 팔찌를 만들려고 토끼풀을, 새콤한 맛이 좋아 자두풀(이라고 불렀는데 실제 이름은 며느리밑씻개라는 슬픈 이름이었다니...ㅠㅠ)을 찾아 댕겼던 어린 시절이...(아련) 그 땐 꽃이 관상용이 아니라 놀이용이었네요 참. 생각해 보면 꽃이 없는 동네가 없잖아요. 아파트 단지도 정말 잘 되어 있을 테고, 빌라촌도 구석 구석 화단이 얼마나 많은데. 아스팔트 틈새에도 들꽃들은 자라 나고요. 언제나 그 자리에 있던 것들이 더욱 소중해지는 봄 올해는 집 앞의 꽃들을 소중히 여기는 시간을 보내는 건 어떨까요? 그럼 동네 산책길에 만난 꽃들을 몇장 더 첨부하며 마무리 할게요! 그리고... 현관문 안으로까지 들이친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