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10,000+ Views

12월 28일, Nike Air Jordan 11 ‘Moon Landing’ 발매

2016년을 마주하고 있는 지금, 스니커 마니아의 가슴에 불을 지필 제품이 발매된다.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 나이키(Nike)의 에어 조던11 문 랜딩(Moon Landing)이 바로 그것. 일전 에어 맥스90으로 처음 선보였던 문 랜딩을 떠올린다면 이해하기 쉽다. 제품은 그 색상부터 한층 가벼워졌다. 맥스90에서 달 표면을 인쇄한 반사 소재 갑피가 진한 잿빛을 띠었다면, 조던11은 밝은 회색의 에나멜 부분을 제한적으로 사용했다. 전작에서 힐컵에만 달려있던 성조기 문양이 이번 제품에서는 갑피 상부를 수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상당한 인기를 점칠 수 있는 에어 조던11 문 랜딩은 스페인의 스니커샵 ‘Sivasdescalzo’에서만 한정 발매할 예정. 발매일은 12월 28일로 약 하루 정도의 시간이 남았으니 준비를 단단히 해보자. 참고로 12월 28일은 스페인식 만우절(Dia de los Santos Inocentes)이니 실제로 보기에는 어렵지 않을까.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이거 슈프림x조던 잡겠다
만우절맞습니다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추억속 스타들의 청춘 사진
여자들은 미남을 좋아해 알랭 들롱&마리안느 페이스풀 그리고 믹 재거 (1967년) 1960년대, 얼굴에 페인팅 받는 대학생 힐러리 클린턴 Van Nucy CA 공장 직원인 16살의 노마 진, 그녀는 훗날 마릴린 먼로가 된다 (1944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하는 데이비드 베컴 (1993년) 팬과 키스하는 데이빗 보위 (1974년) 전설의 문워크 첫 무대 (1983년) 제인 맨스필드의 가슴이 다 보일까봐 불안했다는 소피아 로렌 (1958년) 미스터 빈과 배트맨, 로완 앳킨슨&크리스찬 베일 (1985년) 오아시스 넵워스 공연 (1996년) 우승 후 라커룸에서 감격의 눈물을 흘리는 마이클 조던 (1996년) 애비 로드를 건너기 전 비틀즈 (1969년) '그린 맨션'에 함께 출연하는 아기 사슴과 친해지기 위해 잠깐 사슴과 같이 살았던 오드리 햅번 베버리힐즈에서 사슴과 쇼핑하는 모습 (1958년) 딸과 함께 노래 부르는 휘트니 휴스턴 (1993년) 링고 스타 결혼식에서 피아노 연주하는 폴 매카트니 (1981년) 18살의 이소룡과 그의 스승 (1958년) 당시 셰어(40세)와 동거 중이었던 톰 크루즈(24세) 뉴욕 길거리의 마임맨 (1974년) 이 사진을 촬영한 사진작가 다니엘은 35년이 지난 후에야 이 남자가 로빈 윌리엄스라는 걸 알게 되었다. 해리포터 캐스팅 발표 (2000년) 제임스 딘과 포르쉐 550, 그의 마지막 사진 (1955년) 찰리 채플린을 만난 헬렌 켈러 (1919년) 아카데미 시상식 대기실에서 그레이스 켈리와 오드리 헵번. 여우주연상은 그레이스 켈리에게로 (1956년) 아들이 찍은 오드리 헵번 (1960년) 엘비스 프레슬리의 싸인을 받으려는 소녀 마돈나 샤를리즈 테론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1997년) 예일대 커플 힐러리와 빌 클린턴 (1972년) 무하마드 알리와 13살의 스티비 원더 (1963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데미 무어 파파라치 (1997년) 백인 랩퍼 에미넴, 그의 그룹 D12 (1990년대) 윌리엄 왕자를 임신한 다이애나 비,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대화 중 (1982년) 치어리더 메릴 스트립 (1966년) 비틀즈의 마지막 공식 사진 (1969년) 여행 중인 폴 매카트니와 믹 재거 (1967년) 리차드 닉슨 대통령과 인사하는 레아 공주, 캐리 피셔&데비 레이놀즈 그레이스 켈리 결혼 60주년(2016.4.18) 기념으로 왕실에서 공개한 결혼식 사진 '로마의 휴일' 촬영 직찍, 오드리 헵번&그레고리 펙 (1952년) 케네디 대통령과 마릴린 먼로 (1962년) "Happy Birthday Mr. President~♪" 루이 암스트롱과 그의 아내, 이집트에서 (1961년) 피카소의 작업실을 방문한 브리짓 바르도 (1956년) 설거지하는 마이클 잭슨과 폴 매카트니 다이애나 비에게 ET 인형을 선물하는 7살의 드류 베리모어. 그 모습을 바라보는 스티븐 스필버그 (1982년) 90년대 뉴욕, 지하철을 탄 메릴 스트립 13살의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14살의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13살의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14살의 라이언 고슬링 (1994년) 아들 보는 알랭 들롱 (1964년) 잭슨파이브와 밥 말리의 만남 엘비스 프레슬리의 마지막 공연 (1977년) '7년만의 외출'을 촬영 중인 마릴린 먼로 목 빼고 구경하는 남자들 (1954년)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키 작은 농구선수의 명언
NBA는 2M가 넘는 괴물들이 날아다니는 무대입니다. 농구선수라면 누구나 꿈꾸는 꿈의 무대고 그런 만큼 수준 또한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지요. 농구는 '키'가 중요한 스포츠기에 NBA선수들의 신체조건은 무시무시합니다. 일반인 입장에선 신인류라 생각될 정도로 말이에요. 그런 NBA를 단 '183cm'의 키로 주름잡은 선수가 있습니다. 바로 사진 속의, '앨런 아이버슨'이라는 선수죠! 아이버슨은 뛰어난 실력으로 '정규시즌 MVP 1회, 득점왕 4회, 준우승 1회'를 거머쥔 NBA의 전설입니다. 한창 때의 아이버슨은 누구도 막을 수 없는 득점력을 뽐내며 팀을 결승까지 올렸었죠! 그의 뛰어난 실력과 소위 간지나는 외모는 세계 모든 농구팬들을 흥분시켰습니다. 하지만 그가 실력과 외모로만 농구팬들을 열광케 한 것은 아닙니다. 그는 누구에게도 지기 싫어하는 투쟁심과 경쟁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것들은 종종 '명언'으로 표출되어 농구팬들을 전율케 하였죠(특히 저 같은 단신 농구인....). 그렇다면 그는 어떤 명언을 남겼을까요? 1. 조던, 절대로 은퇴해선 안돼. 내가 곧 널 이길테니까 1996년에 갓 데뷔한 루키 아이버슨이 당시 '농구황제'였던 무려 그 '조던'에게 한 말이랍니다. 새파랗고 쬐끄만 루키가 감히 자존심 강하기로 소문난 조던에게 저런 말을 했으니......조던의 분노가 장난이 아니었음은 능히 짐작이 갑니다. 그런데 아이버슨의 말이 단순한 도발성 발언이나 허언은 아니었습니다. 보시는 대로 아이버슨은 조던을 상대로 그런 말을 할 만한 실력이 있었거든요. 2. 코트에서는 누구에게도 경의를 표하지 않는다 역시 아이버슨이 루키 때 한 말입니다. 간단히 말하면 코트에선 선배고 뭐고 없다는 말과 똑같죠. 우리나라에서 이랬으면 경기 끝나고 선배에게 불려가서 욕을 바가지로 먹었겠지만 아이버슨은.....그런 일은 없었습니다. 꼬우면 실력으로 덤비라는 뜻이었을까요?? 3. 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전 5살 이후로 단 한번도 포기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2001년 아이버슨은 생애 최초로 밟은 파이널 무대에서 최강의 상대와 맞닥뜨렸습니다. '코비-샤킬'이라는 최강의 원투펀치가 버티고 있던 무적의 레이커스함대를 상대하게 된 것입니다. 전력으론 레이커스의 우위. 모든 사람들이 레이커스의 손쉬운 우승을 점쳤습니다. 예상대로 아이버슨의 팀은 시리즈스코어 1-3으로 밀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대망의 5차전을 앞두고 아이버슨이 말했습니다. 절대 포기하지 않을 거라고. 최강의 팀을 상대로 보여준 그의 투혼은 십년이 넘게 흐른 지금까지도 팬들 사이에서 꾸준히 회자되고 있습니다. 4. 농구는 신장이 아니라 심장으로 하는 것이다 아이버슨의 가장 유명한 명언입니다. 183cm의 '단신'이었던 아이버슨은 키 때문에 매번 핸디캡을 달고 뛰어야 했습니다. 키가 중요한 농구에서 키가 핸디캡이라면 이미 엄청 불리한 상태에서 시작하는 것이죠. 그렇지만 아이버슨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이를 악물고 뛴 결과 그는 NBA에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보냈고 그의 등번호 '3번'은 소속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서 '영구결번'되었습니다. 역시 그의 말대로, 농구는 신장이 아닌 심장으로 하는 것입니다!!!!! 그런 것이란 말입니다!! 근데 왜 난.....ㅜㅜ 세계 단신 농구인들의 우상, 아이버슨! 비록 은퇴했지만 우리는 영원히 당신을 기억할 것입니다! 글을 마치기 전, 아이버슨의 멋진 플레이를 담은 영상 하나 투척하고 갑니다..!! 포에버 아이버슨~!!
💻반스(VANS)가 보여주는 혁신적인 쿠셔닝, 콤피쿠시(ComfyCush)
1, 브랜드 반스(VANS) 1966년 폴 반 도렌(Paul Van Doren)과 그의 동업자 3명과 함께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애너파임에 반스(VANS) 매장을 설립했다. 반 도렌 러버 컴퍼니(Van Doren Rubber Company)라는 회사를 만들어 자신의 차고지로 사용해 신발을 생산했다.  프로 스케이터 토니 알바(Tony Alva)는 물이 없는 수영장에서 처음으로 스케이트 보딩을 선보였고 공중으로날아올라 안정적으로 착지하는 모습을 보고 “OFF THE WALL”이라 표현했다. OFF THE WALL은 본인 스스로 용감하게 아무도 도전하지 않은 도전을 함으로써 위대한 정신력을 가진 뜻이라 말할 수 있다. 또한 반스의 큰 상징적인 단어, 아니 스케이트 보드을 상징하는 문장이 되어있었고 1976년 이후 반스 신발 뒷꿈치의 부착 시켜 오늘날 브랜드가 됐다. 2,반스는 착화감에 대해 연구했다. "반스는 불편하고 발이 너무 아파” 단화의 가장 큰 단점이다. 반스는 기본적인 쿠셔닝을 갖추고 있지만 타 브랜드의 비해 매우 떨어진다. 매우라는 말은 스포츠 기반의 브랜드와 비교 한다는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는 뜻이다. 다루는 컨셉과 지향이 다르다. 그러니 두 브랜드를 가지고 쿠셔닝이 좋니 안좋니 할게 아니라고 생각된다.  반스는 계속 연구했다. 그래도 좋은 쿠셔닝을 만들려고 말이다. 스케이트 보드를 지향하는 브랜드다 보니 착화감, 내구성 , 유연함 등 삼박자가 다 어우러져야 했다. 고심 끝에 나온 ‘프로 스케이터’ 라인, 반스의 라이더들과 함께 ‘시그니처’ 라인을 생산했다 밤새 머리를 맞대고 뛰어난 접지력과 내구성 그리고 완벽한 쿠셔닝 울트라쿠시(Ultracrush)등 구성됐고 스케이트 문화와 라이프 스타일을 가미시켜 멋까지 더 한 제품으로 내놓았다. 기존 반스의 QT라인과 달리 일상생활에서도 정말 편안한 신발로 각인됐다. 3, 혁신적인 기술 라이트(Lite) 허나 ‘프로 스케이터’의 단점이 있었다. 무게감 있다는것, QT라인도 마찬가지다. 반스는 그것을 보완 하기 위해 혁신적인 기술 라이트(Lite) 생산한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울트라쿠시(UltraCush Lite)를 적용시켜 60% 이상 무게를 낮췄다. 실제 체중계에 올려놓으면 ‘0’이 나온다고 한다. 그 정도로 가볍다. 특히 액션핏(ActionFit) 큐셔닝을 강화시켜 더욱 가볍고 더욱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했다. 라이트의 인기는 날이가면 갈수록 상승했다. 가벼운 덕분에 매출로 이어졌고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4, 컴피쿠시(ComfyCush)는 무엇일까? 라이트의 단점을 굳이 뽑자면 아웃솔이 굉장히 미끄럽다는 점이다. 라이트의 아웃솔은 발포 고무 아웃솔로 구성됐다. 물에 닿는 순간 접지력이 낮아지고 자칫 하면 부상에 이르기 까지 한다. 이것을 보완 하기 위해 만든 제품이 컴피쿠시(ComfyCush)다. 컴피쿠시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구름 위를 걷는 기분이다” 고 이야기 한다. 디자인 파트의 시니어 디렉터 나다니얼 이오트(Natanial Iott)는 반스의 신발을 편안하게 만들어 달라는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진행 됐다고 하며 '착화감을 위해 내부 단일 구조를 채택했고, 발 모양을 고려한 아치 서포트를 적용했다"며 "발포 고무와 함께 반스의 정통 밑창이 더해지면서 쿠셔닝과 그립감이 조화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컴피쿠시 폼(Foam)에 발포 고무 아웃솔이 아닌 기존 와플 아웃솔를 적용시켰고 설포가 움직이지 않게 고정 시켜주는 고어(Gore) 밴드와 아치(Arch)를 안정적으로 지지하여 편안한 착화감을 경험할 수 있다. 반스는 스포츠 브랜드의 혁신적인 기술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반스만의 창조적인 기술을 새롭게 만들어 신선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브랜드의 스니커즈는 딱딱하다. 는 고정 관념을 단숨에 깨트린것 같다. 5, 앞으로의 행보 장담 할 수 없다. 하지만 워낙 자유분방한 브랜드이기에 재미있는 요소가 가득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그리고 계속 발전한다. 전년도 대비 혁신적인 기술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올해는 컴피쿠시(ComfyCush)를 선보였고 다음 해 어떠한 기술과 컨텐츠로 대중들에게 나타날지, 그리고 기가막힌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할지도 큰 포인트가 아닐까 싶다.  🌐다양한 패션정보는 아래 홈페이지를 클릭해 획득하세요‼️ http://subculture.bpearmag.com 오늘 온종일 듣게 될 음악을 소개해 드립니다. https://www.instagram.com/bpearmagmusic/
10
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