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ngchun
5,000+ Views

[2015 KBO 팀 결산] ⑩ 숫자로 돌아보는 ‘미라클 두’

10번째 구단 kt위즈의 가세로 그 어느 해보다 다사다난 했던 2015 프로야구, 이에 맞춰 청춘스포츠 야구팀에선 2015 시즌 한 해 각 구단들은 어떠한 행보를 보였는지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고자 한다.
[2015 KBO 팀 결산] ⑩ 숫자로 돌아보는 ‘미라클 두’[2015 KBO 팀 결산] ⑩ 숫자로 돌아보는 ‘미라클 두’
0. 올 시즌 윤명준과 노경은의 마무리 적응 실패로 6월부터 이현승이 마무리 보직을 맞게 되었다. 시간이 갈수록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이현승은 시즌 18세이브를 거두었고 PS에서 평균 자책점 ‘0’을 기록하며 가을 사나이로 거듭났다.
5. 올 시즌 규정타석을 채운선수 중 3할을 기록한 선수는 총 28명이다. 이중 두산 선수는 김현수, 양의지, 허경민, 김재호, 민병헌 으로 총5명이다. 특히 허경민, 김재호는 올시즌 처음으로 3할을 기록했다.
7. 좌완의 무덤이라 불리던 두산베어스가 올 시즌 좌완왕국으로 환골 탈태했다. ‘모닥불러’ 유희관은 18승으로 팀내 최다승을 거뒀고 장원준도 12승을 거두어 30승을 합작했다. 니퍼트가 부상으로 빠지며 선발 로테이션에 구멍이 났을때에는 진야곱과 허준혁이 깜짝활약을 펼치며 빈자리를 잘 매꾸었다. 또 중간계투들의 난조 속에서도 함덕주와 이현승이 승리를 지켜냈으며 이현호는 시즌막판 선발로 맹활약 했으며 특히 페넌트레이스 3위를 결정짓는 경기에서 승리를 거둬 준 PO로 팀을 이끌었다.
8. 시즌이 끝나고 야구팬들은 프리미어12로 행복한 11월을 보냈다. 프리미어12에 출전한 두산 선수는 김현수, 허경민, 이현승, 장원준, 김재호, 양의지, 민병헌, 오재원으로 총 8명이다. 기존 6명 이었지만 삼성투수들의 도박사건으로 장원준이 대체발탁 되었고 한국시리즈가 끝나고 삼성의 박석민이 부상으로 빠지고 PS동안 미친활약을 보여준 허경민이 대체선수로 발탁되었다.
12. 4월 9일 역대 12번째 노히트 노런이 기록됬다. 기록의 주인공은 두산의 외국인 투수 유네스키 마야이다. 유네스키 마야는 넥센을 상대로 9이닝동안 136구를 던지면서 삼진8개와 볼넷3개를 기록하며 KBO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새겨넣었다. 하지만 이후 경기부터 계속 최악의 피칭을 보이면서 지난해 노히트노런 달성 후 올 시즌 방출당했던 NC의 찰리에 이어 방출당해 외인 노히터 잔혹사를 이어갔다.
14. 2001년 10월 28일, 페넌트레이스 3위로 PS에 진출한 두산은 삼성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14년 후인 2015년 10월 31일, 묘하게도 14년전과 같이 페넌트레이스 3위로 PS에 진출한 두산은 또다시 삼성을 꺾으며 14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였다. 지난해 IS강점기를 지낸 두산이 신임감독으로 김태형 감독을 선임하며 팀 두산의 이미지를 다시 만들었고 이는 2001년에 이어 ‘미라클두’를 재현해내며 14년만에 KS우승을 거뒀다.
23. 두산의 3루수 허경민이 PS에서 23안타를 때려내며 팀의 단일시즌 PS 최다 안타기록을 세웠다. 종전의 1위 기록은 ‘안쌤’ 안경현과 ‘가을거지’ 박정권 ‘국민2루수’ 정근우의 21안타를 넘어선 기록으로 새로운 가을 사나이의 탄생을 알렸다.
90. 올 시즌 두산이 자랑하는 화수분야구가 정점을 찍었다. 90년생 트리오의 활약으로 14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올 시즌 3루수 용병으로 잭 루츠가 영입되었지만 계속되는 부진과 부상으로 방출되었고 대체용병으로 데이빈슨 로메로가 영입되었지만 기대이하의 수비 실력을 보였다. 이런 위기에서 허경민이 3루자리를 잘 메꾸며 첫 규정타석 진입과 동시에 타율도 3할을 달성하며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다. 또 포스트시즌에서는 동갑내기 정수빈과 테이블 세터를 이루면서 단일시즌 PS 최다안타를 쳐내며 맹활약 했다. 정수빈도 KS 1차전에서 왼검지 열상을 입으며 6바늘이나 꿰맸다. 하지만 투혼을 발휘, 수비시에 꿰맨 부위가 터질 수 있어 지명타자로 나서 타율 0.571, 5타점을 기록했고 KS5차전에서는 우승을 확정짓는 3점포를 쳐내며 KS MVP까지 차지했다. 박건우는 넥센과의 준PO 1차전에서 대타 끝내기 안타를 치며 데일리MVP로 뽑혔고 KS 3차전부터 정수빈을 대신해 외야 수비를 나서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이렇게 아기곰들의 성장을 앞세워 두산은 14년만에 V4를 달성할 수 있었고 앞으로의 미래도 밝게했다.
100. 홍성흔은 10월 10일 넥센과의 준PO 1차전에서 7번타자로 출전하여 포스트시즌 100경기 출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또 10월 18일 PO NC와의 경기에서는 포스트시즌 통산 100번째 안타를 달성했다. 또 올시즌 4번타자로 맹활약한 김현수는 121타점 103득점 101볼넷으로 100-100-100을 달성했으며 이기록은 올시즌 40-40을 기록한 테임즈와 단 2명이 달성했고 역대 6번째 기록이며 3할 100-100-100 기록은 역대 5번째 기록이다.
2000. 2015년 6월 14일 NC와의 경기에서 대기록이 탄생했다. 그 기록의 주인공은 바로 홍성흔, 2000안타를 달성하며 역대 5번째 대기록의 주인공이 되었다. 특히 우타자로서는 첫 2000안타달성이라 그 의미를 더했다.
2014년 IS강점기를 거치고 2015신임 감독을 맞아 우승까지 차지한 '미라클두' 두산베어스는 FA로 올 시즌 4번을 맡아 주었던 김현수를 미국 볼티모어로 보냈고, 오재원과 고영민은 협상중에 있다. 또 외국인투수 보우덴을 영입했지만 니퍼트 재계약과 외인타자도 구하는 중이다. 최근 두산기업의 문제로 많은 이야기가 돌고 있는데 하루빨리 계약들을 마무리짓고 두산팬들을 안심시킬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사진- 두산베어스
디자인- 청춘스포츠2기 윤여탁
영상 - BearSPOTV, SPOTV
청춘들을 위한 단 하나의 스포츠 매거진, 청춘스포츠
ⓒ청춘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제부로 팬들이 일제히 등돌린 선수
어제 잠실에서는 두산 베어스 팬페스트 행사가 있었습니다. 경기장 이외에 팬들이 선수들과 직접적으로 만날 수 있는 행사 중 하나죠. 워낙 만날 기회가 적다보니 팬페스트 행사를 기다린 팬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추위에도 불구하고 줄서기를 자진한 팬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법이었을까요? 두산 팬페스트에 다녀온 팬들의 후기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특히 그 중에서 두산의 투수 '이용찬'선수는 팬들의 강한 질타를 받았습니다. 아래는 팬들의 이용찬 선수의 팬서비스 후기들입니다. 마법의 단어 '훠이훠이' 특히 아이팬들에게 귀찮다는듯 손짓한건 꽤 여러 사람들이 본 모양입니다. 각자 다른 곳에서 하나씩 올라온거 보면,, 다른 누구보다 이용찬 선수에 대한 후기들이 유독 많더군요. 이번 팬페스트 행사 당시 이용찬 선수의 후기들과 함께 올라온 표정 사진입니다. 사실 사진이라는것 자체가 순간을 잡아내는 것이기에 이 사진 하나로만 판단할 순 없지만 위의 후기들과 합쳐보니 '진짜 귀찮다'라는 표정 같아 보이긴 합니다. 이미 몇몇팬들은 이용찬 선수의 이런 팬서비스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표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행사에 팬들이 얼마나 큰 기대를 했느냐는 중요하지 않을 것입니다. 문제는 그 기대가 크든 작든 많은 팬들이 실망했다는 점입니다. '팬 없이는 선수도 구단도 존재할 수 없다' 많은 프로 스포츠 관계자들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입니다. 심지어는 선수들도 인터뷰에서 심심찮게 이 인용구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몇몇 선수들의 오만한 팬서비스 때문에 잘해주는 선수들마저 싸잡아 묻히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
추신수 학폭 가해자 옹호 발언 논란 , 화난 네티즌 과거 추신수 음주운전 체포 영상 올려
추신수 선수가 과거 학폭 가해로 인해 국가대표 선수자격을 3년 박탈당한 안우진 투수의 과거 학폭 가해 사건을 옹호 하는 발언을 하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뜨거운 논란을 일으켰다. 과거 안우진 선수는 학교 폭력 가해 사건으로 국가대표직을 박탈 당하는 징계를 받았다. (키움 히어로즈 소속 안우진 선수 1999년생 , 강남초-이수중-휘문고 출신) ( 추신수, 출처 달려라라디오 ) 추신수 선수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이와 같은 발언을 하였다. 추신수 "안우진 학폭 가해 사건 , 한국은 용서가 쉽지 않은 나라" 일각에서는 학폭 가해는 피해자가 용서 하는것이지 가해자가 선택하는것은 아니다 라며 추신수 선수의 황당무계한 발언에대해 비판을 하고 있다. 그 후 추신수는 라디오에서 안우진이 학교폭력으로 국가대표직을 박탈당하자 추신수 " 선배들이 나서서 안우진을 도왔어야 했다" 라는 발언을 추가로 하며 팬들에게 더 큰 논쟁의 여지를 불러왔다. 화가난 야구팬들은 추신수 선수의 과거 음주 운전 체포 영상을 커뮤니티에 퍼트리고 있다. 2011년 당시 5월2일 미국 현지서 추신수 선수는 음주 운전으로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당시 현지 경찰에서 제공한 영상에서 음주 상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차를 갓길에 주차 후 차선위를 걷는 모습이였다. 결국 추신수 선수는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상습적으로 음주 운전을 했다는 의견도 있다. 2009년 당시 추신수 선수는 MBC 스페셜에 출연하여 자신의 일상을 공개 했다. 냉장고 포스트잇에서는 아내의 편지가 적혀있었다 "술먹고 운전 하지 마시구요 !!" 당시 2009년 영상이였기에 2011년 현행범으로 체포된 추신수 선수는 네티즌들에게 음주 운전으로 많은 몰매를 맞았다. 인터넷에서는 "학폭 가해는 피해자가 용서 하는것이지 가해자가 하는것이 아니다" 라며 추신수 선수의 생각 없는 발언에 작심 비판하고 있다. 출처 jpn r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