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stwise
10,000+ Views

[하루 1분 성공명언] - 아리스토텔레스 -

◈ 일을 즐기면 일의 완성도가 높아진다. (아리스토텔레스)
Pleasure in the job puts perfection in the work. (Aristotle)
----- * 함께 느끼기 * -----
무슨 일이든 즐기는 자를 당해낼 방법은 없습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스트레스를 줄이고, 일의 완성도도 높이는 하루 보내세요.
'공감1위 한줄명언' 전용앱
좋은글 만남 어플 무료설치!
★- 인생을 바꿀 긍정 명언을 매일 보내드려요 -★
* 만족은 결과가 아니라 과정에서 온다
* 설명하지 마라
* 웃음 없는 하루는 낭비한 하루다
* 경험을 현명하게 사용한다면
* 가장 짧은 대답은
────────────────────
한줄명언, 카카오톡 친구추가
한줄명언,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자연이 주는 위로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입니다 :) 우리는 가끔 마음이 지치고, 힘들 때, 혹은 어떤 것도 위로가 되지 않을 때, 잠시 그 상황을 벗어나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곳에 가곤 하죠. 여행이 아니더라도 가까운 산책로를 걸어보며, 복잡한 마음을 털어내 보는건 어떨까요? 늘 우리 곁에서 조용히 위로를 주고 있는 자연을 발견하고 느끼게해줄 책 5권을 소개해 드릴게요 :) 답답한 마음을 환기하고 싶을 때 초록의 기쁨을 발견하는 방법이 담긴 책 야생의 위로 에마 미첼 지음 | 심심 펴냄 > https://bit.ly/2WQh2oM 더없이 지쳤을 때 우리는 어디로 가야 할까? 내면을 치유하는 해법은 자연에 있음을 깨닫는 책 소로의 메인 숲 헨리 데이비드 소로 지음 | 책읽는귀족 펴냄 > https://bit.ly/3cUA3fy 바람에 살랑거리는 초록 이파리들에 눈이 갈 때 식물과 주고받는 기운처럼 따듯해지는 책 식물의 위로 박원순 지음 | 행성B 펴냄 > https://bit.ly/2LNDqc9 숲과 멀어지며 방황하게 된 전 인류에게 오랜 친구 나무가 전하는 자신들의 삶과 자연의 질서 나무처럼 생각하기 자크 타상 지음 | 더숲 펴냄 > https://bit.ly/3bQqY6j 조급해하지 않고, 자연처럼 차근차근 살고 싶을 때 자연과 더불어 살아온 농부의 지혜가 담긴 책 곤잘레스 씨의 인생 정원 클라우스 미코쉬 지음 | 인디고 펴냄 > https://bit.ly/36jKyGP 플라이북 앱 바로가기 > https://bit.ly/36hqS6p
어떤 모습이라도 좋으니 제발 돌아와 줘
당시 효정이는 12살이었습니다. 이혼 후, 지방에서 장사하며 효정이와 오빠 효영이를 홀로 어렵게 돌보던 엄마는 서울에 사는 언니에게 효정이를 부탁했습니다. ​ 효정이는 밝고 똑똑한 딸이었습니다. 이모네 집에 있으면서도 자주 전화해 안부를 전하던 딸… 곱슬머리와 오른쪽 눈 밑에 있는 작은 점이 잘 어울리던 귀여운 아이… ​ 엄마는 형편이 나아지면 효정이를 데려온다고 했는데 그렇게 일 년, 이 년… 미뤄졌습니다. ​ 어느 날, 서울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믿기 힘든 내용이었습니다. 이모 집 근처에 있는 놀이터로 놀러 나간 효정이가 실종되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 “잘 있지? 근데 어딨니?” ​ 엄마는 미친 듯 효정이를 찾으러 다녔습니다. 그리고 그 말을 34년 동안 되뇔 줄은 그때는 몰랐습니다. ​ 엄마의 시간은 효정이를 잃어버린 순간 멈춰버렸습니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픈 딸이 실종되고 몇 년 동안은 이성을 잃고 정신을 놓고 살았습니다. ​ 지나가다 딸 또래의 여자아이만 지나가도 “너, 내 딸이지?” 하며 붙잡았습니다. ​ 경찰서와 실종 기관에 신고한 후, 가끔 오는 제보 전화 한 통에 목을 매고 전국을 뒤졌습니다. ​ 그러나 매번 허탕이었습니다. 매일 술로 살았습니다. 술이 아니면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 딸이 실종되고 몇 년이 지났을 무렵인 어느 날… 딸에 대한 그리운 마음과 죄책감은 엄마를 집어삼켰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만들었습니다. ​ 다행히도 지인들에 의해 발견되어 목숨은 건졌지만, 엄마의 우울증은 갈수록 심해졌습니다. 그렇게 10년이 지나고, 20년, 30년이 지났습니다. 강산이 세 번 바뀔 만큼 긴 시간이 지났지만 엄마의 시간은 아직도 그때, 그 순간에 멈춰있습니다. ​ 여전히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약이 없으면 잠을 잘 수 없는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딸을 잃은 순간부터 딸을 찾아다니느라 장사도 손을 놓고, 모아 놓은 돈도 다 써서 평생 경제적으로 어렵게 살아왔지만… ​ 엄마는 지금도 희망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내 나이 이제 곧 칠십인데, 죽기 전에 딱 한 번만이라도 봤으면 좋겠어요. 어떤 모습이라도 좋으니, 딱 한 번만… 근데 꼭 그럴 것 같아요.”   효정이 어머님처럼 사랑하는 아이를 잃어버린 실종 아동 부모님들은 평생 아이들을 찾기 위해, 생사라도 알기 위해 자신의 삶조차 잃어버리고 힘겹게 살고 계십니다. ​ 건강도, 직장도, 웃음도, 모든 행복도 잃어버린 채… 오늘도 거리를 헤매며 실종 아동 포스터와 전단지, 현수막을 붙이고 계십니다. ​ 많은 부모님들이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으며, 직장과 일터를 잃고 경제적으로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 매년 5월 25일은 ‘세계 실종 아동의 날’입니다. 하지만 특정일을 떠나서 실종 아동에게 관심을 가져주세요.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이 실종 아동 부모님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습니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5월25일 #세계실종아동의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