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frog
10,000+ Views

오늘 약국_실수

# 약 하나 덜 넣기
총 용량이 1.5개인데 정신없어서 1개만 넣었던 경우.
어떻게 해결했냐면, 기린이 약을 바꿔주러 직접 환자의 집을 전화로 물어 물어 찾아갔다. 그때 그 집에서 키우던 개가 사납게 기린을 맞았다고 한다.
강아찌(가명) 아주머니가 개 옆구리를 막 차면서 용감하게 등장하셨단다.
심약한 기린국장은 돌아와서 우황청심원 한병 깠다.
.
# 실수로 약 한개 빠뜨리기
즉시 납작 업드린다.
.
# 고용량으로 오투약
내가 쭈볏 쭈볏 말을 하자 주눅들까봐 대신 환자에게 전화해서 자초지종을 설명해준 기린. 그때 수화기를 들면서 쉬던 길고 깊은 그 한숨소리를 잊을 수가 없다. 진짜 미안했어요.
총 9만원인 비보험약을 9천원으로 계산한 것. 지금 생각해도 미치고 팔짝 뛸 일.
(다행히 환자분이 멀리 안가셔서 붙잡고 다시 계산했습니다 ^^;; 지하철 타려고 플랫폼까지 내려간 걸 다시 소환했어요.)
어렸을때 억지로 베껴서 했던 산수 학습지 때문인지 단순 계산에 약한데 이런 계산 실수를 안하기 위해 단순한 계산도 모두 계산기에 의존한다. 근데 꼭 그걸 얄밉게 지적하는 사람들이 있더라. Ac
훌륭한 약사는
사소한 것도 척하면 삼척 할 줄 아는 약사다. 그게 동네약국이다.
변비해소를 위해 먹는 약과 설사를 멎게 하는 지사제를 번갈아(같이) 드신다는 이상한 분.
나 : "진짜 이해가 안가요"
기린 : "이해하려 하지마"
동네약국 훌륭한 약사는 모든 약이 있는 위치를 빠싹~하게 잘 알고 있어야 한다.
하지만 번번히 행동으로 들키곤 하지.
약국으로 다양한 Matter를 들고 오는 사람들.
나도 정말 모르겠는데 죽겠다. @@
간혹 말도 안되는 질문하는 사람들
내가 된다고 한들 결국 망가지는 건 당신의 간.
그거 하나 기억하도록,
당신이 아프면 우리는 돈을 번다.
이런 저런 사람들에 치여가며 내가 해답을 주어야 한다는게 너무 버거웠던 날결국 엎어져서 엉엉 울었다. 이런 저런 시간을 보내고 저 때보다는 더 단단해 지긴 했지만 나는 아직도 여전히 적응이 안되는 일이 있다.
이 순간이 제일 가슴 터질 듯 긴장된다.
내가 해결해 줄 수 없는 일이 있을까봐 많이 두렵고, 내가 모르는 걸 물어보는게 제일 겁난다.
27 Comments
Suggested
Recent
약국도 참 힘들구먼요
엉엉엉~~~ 영혼의 탈탈탈 털림의 소리가 여기까지 들려요 근데 중간에... 술먹음 안돼냐는 그 씬 왠지 저를 보는듯하네요 어제 오늘 속이 너무 아파서 약사무었어요 ㅠㅠ 밥도 못먹고 죽 한사발 먹은게 오늘 다네요 제가 혼술을 너무 많이 했나봐요 흑흑
@TaejinPark1 흑흑 네 앞에서 빨리달라고 재촉하면서 빤히 쳐다보면 계산기 누르는 손가락도 떨려요ㅜㅜ
'어렸을때 억지로 베껴서 했던 산수 학습지' 정말 공감하는 대목,,암산이 제이루어려워요ㅋㅋ
어느순간 부터 약사님 toon 알림 뜨면 무조건 정독 하고 있네요. ㅎㅎ 약 잘못 넣음 큰일나요 ㅠㅠ 저희 약국은 소아과 손님 위주라 엄청나게 민감해서 저희 어머니께서 손님 댁으로 찾아가서 무릎꿇고 빈 적도 있고, 지인이 달라고 한 약을 저희 어머니가 ( 그분이 약국이 바쁜 시간에 오셔서 괜찮으니까 저희 어머니께 약을 달라고 했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약사가 아니셔요.) 건네드리는걸 다른 손님이 동영상으로 찍어서 보건 복지부에 신고 해가지고 영업 정지 먹을 뻔 한적도 있음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냉혹한 영국 수탈의 세계
감자대기근 1800년대의 아일랜드는 영국새끼들한테 존나게 수탈당하고 있었는데 그 수탈의 잔학함이 조선 삥뜯는 일본조차도 ㅈ밥으로 보이게 만들 정도로 악랄했다 얼마나 악랄하게 아일랜드를 뜯어먹었냐면 아일랜드 사람들이 먹을 수 있는게 감자밖에 없을 정도였다 감자 빼고 나머지는 전부 영국에게 뜯겼다 문제는 이 시점에 감자만 골라조지는 악랄한 전염병인 감자마름병이 터지기 시작했다는건데, 감자 밖에 없는 나라에 감자를 못 먹게되면 무슨 일이 벌어질 것 같냐 사람이 과장 하나 없이 수백만 단위로 굶어뒤지기 시작했다. 영국은 어떻게 했냐고? 하지메마시떼 아일란도 하지메마시뗴는 ㅆㅂ 굶어뒤져가는데 우리 좀 도와줘  그동안 우리한테 존나 식량 뜯어갔잖아 이젠 니들이 우리한테 퍼줄 시간 아님? 님 빨갱이임? 갑자기 뭔 빨갱이드립이야 아직 공산주의 만들어지지도 않았음 아니 자유시장의 법칙에 따르면 우리가 니들을 먹여살릴 이유가 전혀 없잖음 ㅋㅋㅋ 정부는 시장에 개입하지 않아야 자본주의가 잘 굴러가는데 니들은 보이지 않는 손 모름? 보이지않는건 니 양심이겠지 징징대는 개소리 잘 들었고연 굶어뒤지지 않으려는 노력이 부족하네여 근데 식량 언제 팔 거임?  뭔 미친 개소리야 우리 먹을 식량도 없는데 뭘 팔라는 소리야 니네 땅 주인이 판다는데? 아참 니네 땅 주인이 나였지  영국 미친놈들은 진짜 개새끼였다. 영국은 아일랜드를 그렇게 삥뜯었던 주제에 굶주리는 아일랜드에 식량을 공급하는 것을 거부한다. 왜냐면 이 당시 영국의 집권당이 자유당이었는데 이 새끼들은 자본주의 돼지들이라 자유방임주의가 모든걸 해결할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진짜 거지같은게 아일랜드 땅들은 대부분 영국이 가지고 있었다. 자유방임주의의 원칙에 따라 아일랜드 삥뜯기는 평소처럼 계속되었다. 아일랜드의 땅을 소유하고 있는 영국인 지주들은 길에서 아일랜드 사람이 죽든 말든 식량을 팔아댔고 영국은 또 그걸 좋다고 사갔다. 전 아일랜드의 밭에서 굶주린 농부들이 뒤져가는 동안 영국배들은 부지런히 아일랜드에서 나온 식량을 본국으로 실어나르고 있었다. 이게 역사에서도 유명한 아일랜드 대기근이다 사실상 영국이 수백만 명을 굶겨죽인 사건 때문에 지금도 아일랜드 사람들은 영국을 찢어죽일 정도로 증오하고 있다. 아일랜드의 반영 감정에 비하면 한국의 반일 감정은 우정처럼 보일 정도다. 보어전쟁 보어인이라는 사람들이 있다. 기원이 워낙 복잡한데 간단하게 땡치자면 아프리카에 정착한 네덜란드계 사람들이다. 이 보어인들은 처음엔 비교적 평화롭게 잘먹고 잘살고 있었는데, 문제가 터졌다. 얘네 땅에서 금이랑 다이아몬드가 펑펑 쏟아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게 왜 문제냐고? 하지메마시떼 보어상~ 영국새끼들이 그걸 알았거든. 이웃집에 좋은 물건이 있으면 정중하게 대문부수고 들어가서 신사적으로 집주인을 때려죽인 다음 품위있게 집으로 가져오는 그 새끼들 말이다. 물론 당연히 보어인들은 영국이 힘들게 세운 나라를 날름 처먹으려는 걸 눈뜨고 보지 않았다. 하지메마시떼는 ㅈㄹ ㅈ이나 까샘 보어인들은 무시무시한 게릴라전을 펼치면서 막강한 전투력으로 영국군을 개박살내는데, 보어인들의 저격실력이 엄청나게 무서웠던 나머지 아직도 명사수의 대명사로 보어인들을 뽑을 때가 있다 아무튼 영국은 대차게 박살이 났다. 보어인들은 민간인들의 도움으로 신출귀몰하면서 영국군의 뚝배기를 까기 시작했고, 영국새끼들은 참 영국스런 해답을 내놓는다. 자꾸 그렇게 비겁하게 민간인들 뒤에 숨을 거임? 정정당당모름? 지구 역사에서 가장 쓰레기같은 놈들한테 듣고 싶은 소린 아닌데 ㅆㅂ 한 마디도 지질 않네. 생각해보니 민간인이 문제임. 민간인만 없으면 게릴라도 못하는데  뭐 민간인을 다 없애기라도 하게? 오또케 알았음? 영국식 정정당당함이란 이런 것이다. 게릴라전으로 골치가 터지니까 영국새끼들은 진짜로 민간인을 없애버리기로 한다. 어떻게 없애버렸냐고? 나치보다 150년 빨리 아우슈비츠를 만들어서 없앴다. 농담 아니고 진짜임. 세계최초의 인종 절멸 수용소는 나치가 아니라 영국이 만들었다. 보어인들은 단지 보어인이라는 이유로 총을 들고 있지 않아도 수용소로 끌려갔다. 수용소 안에서 먹을 수 있는 것은 영국제 총알 뿐이었다. 수만명의 보어인들이 선 채로 굶어뒤졌고 대부분이 아이들이었다. 이렇게 또 영국은 수만 명의 보어인들을 굶겨죽이면서 보어전쟁에서 추하게 승리를 거둔다. 뱅골 대기근 이번에는 2차대전 중의 일이다. 아직 인도가 영국 식민지였던 시절의 이야기다. 일본의 대공세로 인도에는 사방에서 난민이 쏟아져 들어오게 된다. 먹을 입들은 존나게 늘어나고 있는데 식량생산지역은 일본놈들이 다 처먹고 있었다. 필요량은 늘어나는데 공급량이 줄면 어떻게 된다? 굶는 사람이 나올 수 밖에 없다. 인도 그 넓은 땅에서 식량도 제대로 생산 못하냐는 의문이 들텐데 하필 이 시기에 자연재해가 존나 터지면서 농사가 흉년이 났다. 인도는 고심끝에 지금까지 신나게 자기를 삥뜯어왔던 영국에게 헬프를 치기로 한다. 그동안 삥뜯어왔으니까 이번엔 자기들이 좀 도움을 받아도 되지 않겠냐는 논리였는데 아무리 영국이 씨발새끼들이라도 사람이 굶어뒤져가면 돕지 않을까싶었던... 아. 결말은 뭐 말 안 해도 알 거라 생각한다. 영국아 우리 굶어뒤질 거 같은데 제발 좀 도와줘 아 진짜 내가 돕고 싶은데 내가 정말 진심으로 성심성의껏 돕고싶긴 한데 일본놈들이 너무 무서워 안 되겠음 ㅈㅅ 개소리야 ㅆㅂ아 일본군이랑 우리 굶어뒤지는게 뭔 상관인데 사실 지금 우리 먹을 식량도 없는데 인도인 니들까지 먹일 식량이 없다고 직접적으로 말해버리면 니가 상처입을 거 같았어 미친놈 인도로의 식량 지원을 거부한게 누구냐면 바로 그 자랑스러운 영국의 전쟁영웅 처칠 새끼 되시겠다. 참 영국적인 영웅이긴 하네. 아무튼 인도는 평소에 대영제국의 막대한 부를 지탱할 수 있을 정도로 엄청나게 수탈당했지만 정작 본인들이 굶주릴 때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하면서 수백만명이 또 굶어죽게 된다. 이쯤되면 영국 새끼들이야 말로 기근의 기사가 아닐까 싶다. [출처 - 디시인사이드 고질라맛스키틀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