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대단하다 차지다 거죽 더워지다 오늘은 4285해(1952년) 펴낸 ‘과학공부 5-2’의 71쪽부터 72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71쪽 둘째 줄에서 셋째 줄에 걸쳐서 “얼음이 녹은 물에 소금을 뿌리면, 그 물에 소금이 또 녹는다.”는 월이 나옵니다. 이 월은 토박이말이 아닌 말이 없어서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나오는 ‘얼음’이라는 말의 짜임을 생각해 봅니다. ‘얼음’은 ‘얼다’라는 움직씨의 줄기 ‘얼’에 이름씨 만드는 뒷가지 ‘음’을 더해 만든 말입니다. ‘얼음’ 다음에 이어서 나오는 ‘녹다’의 이름씨꼴(명사형)은 줄기 ‘녹’에 뒷가지 ‘음’을 더하면 ‘녹음’이 된다는 것은 다들 아실 것입니다. 그리고 ‘녹음’은 ‘고체가 액체로 되는 것’을 가리키는 ‘융해’라는 말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이 된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이렇게 낱말의 짜임을 알면 비슷한 짜임의 말밑도 어림할 수 있고, 새로운 말을 만드는 데에도 도움이 되어 좋습니다. 넷째 줄부터 다섯째 줄에 걸쳐 ‘고체가 녹을 때는 반드시 열이 필요하다’는 말이 나옵니다. 여기서 ‘필요’라는 말이 ‘반드시 필(必)’과 ‘구할 요(要)’를 더한 한자말이기 때문에 ‘반드시’가 되풀이해서 들어간 꼴이 됩니다. ‘고체가 녹을 때는 반드시 열이 있어야 한다.’라고 하면 누구나 알기 쉬운 말이 될 것입니다. 그 다음에 나오는 “소금이 녹으려면 반드시 열을 얻지 않으면 안 된다.”처럼 쓴다면 ‘고체가 녹을 때는 반드시 열을 얻어야 한다.’라고 해도 좋겠습니다. 이어서 나온 “소금은 얼음이 녹은 물에서 열을 빼앗아서 녹는 까닭에, 그 물이 대단히 차진다.”는 월에서 ‘열’을 빼고는 모두 토박이말로 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대단하다’는 토박이말이 있는데 이 말은 ‘굉장하다’는 말을 써야 할 때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있는 ‘차지다’는 ‘차갑게 되다’는 뜻인데 72쪽 밑에서 넷째 줄과 마지막 줄에 나오는 ‘더워지다’와 맞서는 말이면서 서로 같은 짜임의 말입니다. 72쪽 둘째 줄부터 셋째 줄에 걸쳐 ‘물은 땅 위에서나 물 위에서나 증발하여 하늘로 올라가고 있다’에서 ‘증발하다’는 어려운 말이 나옵니다. ‘액체가 열을 받아서 기체로 변한 것’을 ‘김’이라고 하는데 ‘김이 되어’라고 하면 훨씬 쉬울 거라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이어서 나온 “휘발유가 옷에 묻어도 그것이 곧 말라 버린다.”는 ‘휘발유’만 빼면 모두 토박이말로 된 쉬운 월입니다. 아홉째 줄에 ‘거죽’이 나옵니다. 이 말은 요즘 배움책이나 다른 책에서는 ‘표면’이라는 말을 쓰기 때문에 오히려 낯설게 느껴지실 것입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옛날 배움책에서는 ‘거죽’이라는 말을 쓰고 있습니다. ‘표면’, ‘표피’라는 말을 써야 할 때 ‘거죽’이라는 말을 살려 쓰면 좋겠습니다. 4354해 열달 열아흐레 두날(2021년 10월 19일 화요일) 바람 바람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쉬운배움책 #교과서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대단하다 #차지다 #거죽 #더워지다 *이 글은 경남신문에도 보냈습니다.
흑돼지가 생각날때면 어김없이 찾는 돈사촌!
이곳은 제주 노형 흑돼지 맛집으로 유명한 곳으로 도민들에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곳입니다. 그리고 직원분들이 친절하여서 언제가도 마음에 따뜻해지는 그런 식당인데요, 주차는 식당 바로 앞에 노형동 주민센터에 주차를 하면 주차료를 준다고 합니다. 그러니 주차 걱정하실 필요 없어요 ! 이렇게 흑돼지는 도톰하게 이루어져 있어서 빛깔이 정말 좋았는데요~ 제주 돈사촌에서는 직접 고기를 구워주어서 더욱 식감이 좋답니다 전문가가 구워주는 고기는 또 다르더라구요, 입안에서 부드럽게 퍼지는 식감이 일품! 육즙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고기를 구워주는 것 같은데요~ 고기 굽는 스킬 좀 배우고 싶더라구요! 잘 구워진 고기는 멜젓에 찍어서 먹어주면 되는데요. 짭쪼롬한 식감이 담백한 고기와 어우러져 환상의 맛을 보여주었어요. 상추와 함께 쌈으로 싸먹는 재미도 있는데요 입안 가득 신선한 맛이 그대로 퍼지는 느낌이 들었답니다.오랜 시간 사랑 받는 이유를 알겠더라구요~ 맛있게 식사를 즐겨보았답니다. 정말 이날은 다이어트 포기하고 오로지 먹는대만 집중 또 집중을 했답니다. 제주시 근처 흑돼지 맛집이나 제주공항 근처 흑돼지 맛집을 찾는 분들은 돈사촌으로 저녁식사 하러 가보세요! 위치 : 제주 제주시 노형9길 16 시간 : 매일 16:00 - 23:00 문의 : 0507-1319-6818
72
퇴근 후 CGV 신촌아트레온에서 홍상수의 신작을 봤다. 당신얼굴 앞에서. 관객 수는 나를 포함해서 모두 열여섯 명이었다. 다 세어봤다. 관객 수 같은 걸 왜 세어본 거냐고 묻는다면 음, 글쎄. 다만 홍상수 영화는, 그걸 보러오는 관객들이 어떤 이들인지 관찰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영화를 보는 내내 홍상수와 배우 이혜영의 케미가 너무 좋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 저 배우가 있었지. 생각해보니 뭔가 어울려, 그런 생각을. 오랜만에 썩 괜찮게, 재밌게 봤다. 바로 전작인 <인트로덕션>은 국제적인 수상을 했음에도 내게 별 감흥이 없었다. 그날의 기분도 감상평을 많이 좌우하긴 했지만. 유수의 영화상보다 중요한 것은 나의 기분이다. 오늘의 기분도 썩 좋았다고 할 수는 없는데, 전과 다르게 내 안의 뭔가를 건드리는 느낌은 분명히 있었다. 그 정체가 정확히 뭔지는 입장 정리가 필요하지만. 홍상수의 여정은 과연 언제까지 이어질까. 뭐 다 떠나서 창작자는 역시 끊임없이 작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야 어떤 흐름이 생기는 것 같다. 플로우. 더러 태작들이 섞인대도 그건 말 그대로 오히려 하나의 굴곡을 만들어내서 더 근사한 큰 그림을 가능케 하는 것 같다. 홍상수의 작품들은 점점 공백이 짧아지는 탓에 자연스레 연속성이 생기는데, 그 전부터도 사실 어떠한 맥락으로든 작품들이 이어지는 느낌이 있었고, 이건 마치 정황과 정황들이, 혹은 그의 생각과 생각들이, 좀 더 나아가서 그의 삶과 삶들이 서로 바통을 주고받으며 끝없는 레이스를 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한 국자의 씨국물을 가지고 끝없이 음식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특별히 세트장을 짓거나 CG를 쓰는 게 아니라면 사실 영화 속 공간들은 우리가 발 딛고 사는 여러 공간들 중 하나인데, 때로 좋은 영화는 그걸 전혀 다른 공간으로 만들어 놓는다. 그건 미술의 힘일 수도 있고, 촬영의 힘일 수도 있다. 사실 홍상수의 영화는 미술이 두드러지는 것도 아니고, 특별한 촬영기법이 돋보이지도 않는다. 더구나 촬영지는 정말로 특별할 것이 없다. 그런데도 그의 영화적 공간들은 특별해 보인다. 그 힘은 배우들에 있는 것 같다. 그의 영화적 정황들은 묘하게 연극적으로 보이는 과장스러움들이 있는데, 바로 홍상수 식의 연극성과 그걸 소화하는 배우들이 공간에 입체성을 부여하는 느낌이다. 홍상수의 작품들을 따라가다 이제는 지쳐서 보지 않는다는 사람들을 더러 봤는데, 그 마음도 이해하지만 어쨌거나 나는 더 따라가 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