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mordi
1,000+ Views

Mark Wahlberg Hilariously Explains The Birds And The Bees To Kids

The "birds and the bees" talk is an awkward conversation for many kids entering adulthood.. especially when it comes from Mark Wahlberg.
While out promoting his movie Daddy’s Home with Will Ferrell (which surprisingly grossed $45 million in its first week), stopped by the Ellen DeGeneres Show to explain to some young kids what “doing the nasty” is.
Channeling his Daddy’s Home character, Wahlberg insisted on being called “sir” or “The General,” and explained what it’s called when two people love each other in prison.
This was incredibly awkward and extremely funny. Ellen and Mark have a gem with this one.
Comment
Suggested
Recent
this is why i love Mark xD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코로나 19 사태를 예견한 영화 <감기> 재조명
영화 속 현실이 코앞으로? 정부가 오늘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를 발령한 것은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11년 만이다. 한편, 몇일새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국민들의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을 소재로 만들어진 과거 영화들이 역주행 하고있다.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외출을 꺼리면서 영화관 대신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시청자가 급격하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영화에서는 한국 영화 최초로 바이러스의 감염 공포를 다룬 영화 <감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영화는 평소 가볍게 받아들였던 감기라는 질병이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놀랍게도 현재 중국 우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들이 영화 속 대한민국의 현실과 맞닿은 점이 아주 인상적이다. 또한, 극한의 상황에 치달으며 식료품을 확보하기 위한 갈취 또는 폭동을 일으키는 인간의 이기심이 그려지면서 이번 코로나19 양상에서 드러난 현시점의 모습들을 연상시키고 있다. 영화 <감기>속 이야기를 따라가 보며 더 큰 재난사태에 미리 대비해 보는 건 어떨까.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If Your Favorite Pop Star Was A Pokémon Gym Leader
Leader: Rihanna Badge: ANTI Badge Special Move: Diamond Storm What's her name? Leader Rihanna! If you're looking for love in a hopeless place, Rihanna will let her Pokémon do all of the talking. Leader Rihanna is known for shining bright like a diamond with Fire and Dark Pokémon types. First she'll make you stay, then she'll give you four to five seconds to recover, and then she'll take her bow after she destroys you. You'll have to work work work work work work to beat this woman of Disturbia. Leader: Britney Spears Badge: Venom Badge Special Move: TOXIC It's Britney, b*tch. You want a piece of her? Be aware, Leader Britney may seem like a womanizer but she'll hit you baby one more time. Leader Britney loves her special move, TOXIC which will make you wanna go until the world ends. Her ending line when she beats you is, "Oops, I did it again." The gym is like a circus as her Pokémon are practically her slaves. But after all, don't hold it against her. Leader: Beyoncé Badge: Alliance Badge Special Move: Blue Flare Who run the world? Leader Beyoncé! Listen, Queen B is known for her fighting Pokémon who will show you that her badge is the best thing you never had. You'll fall crazy in love with trying to beat her but Leader Beyoncé puts her love on top calling out all of the single ladies proving that pretty hurts. Can you see her halo? Don't get an ego if you do happen to win because she's flawless. XO Leader: Adele Badge: Crying Badge Special Move: Mind Reader Hello, it's Leader Adele. We all know that you're looking for that hometown glory but Leader Adele with her normal Pokémon isn't going to let any water under the bridge. When you are young, it's easy to think there's someone like you. However, rumor has it Adele makes her competition roll in the deep, watch the sky fall as she sets fire to the rain and she will take it all. You'll be the one chasing pavements as you run to escape from her turning tables. Don't worry, she'll try to make you feel her love even though she can't make you love her if you don't. Good luck. Leader: Sia Badge: Wig Badge Special Move: Heart Stamp You'll definitely feel alive when you meet Leader Sia. The Dark, Ghost, and Psychic Pokémon Reaper will show you that Big Girls Cry. This is the gym where fire meets gasoline, an exotic experience where Sia frequently hangs from a Chandelier as she triumphs over the battle. Don't worry about your elastic heart, you can try again for another opportunity. Just know you've been changed.
YouTuber Films Suicide Victim, Doesn't Get Why His Jokes Arent Funny
[tw: mentions suicide] This is Logan Paul, YouTuber and brother of Jake Paul and equally influential YouTuber. He has over 15 million subscribers and makes videos about pranks, extreme sports, and basically living off of all the money he makes. Most of his fans are under the age of 17. He has been posting a video every single day for over a year and plenty have been controversial (one of his most successful videos is when he reacts to seeing color for the first time, but then he later admitted that he lied about being color blind) This week though, even his fans have said he has gone too far. He is currently in Japan and making videos about his trip, but he and his friends headed to Aokigahara, also known as Japan's suicide forest. It's the most popular place to tortured people to end their lives. It is known for its beauty so people do go there just to see the nature, but they went into the restricted section. They go on a visit to the forest intending to focus on the "haunted" aspect of it, he says in the video. After walking a short distance into the forest, the group come across a body. The group is filmed approaching the body, which is shown in several close-ups where only the face is blurred out. A member of the group is heard off camera saying he "doesn't feel good". Paul then asks him: "What, you never stand next to a dead guy?" He then laughs. He then took the time to pose with the man (who is revealed to have just died a few hours before due to the color of his body) in order to get the perfect thumbnail and then posted it on his channel. This is literally what the thumbnail image was: It got over 6 million views. Later in the video they joked that YouTube wouldn't put ads on a video with a dead guy so they might as well take sake shots too (YT has a new strict algorithm about what kind of content can make money and obviously suicide isnt one of them) After the video got a ton of criticism, he took the video down and issued this half ass apology: He later posted a video apology but come on. This is just disgusting. I am so sorry to the family of that victim and to anyone who has been affected by suicide. There is NO excuse for what he did. If it was a live stream and an accident I could understand if he was overwhelmed, forgot to turn the camera off, etc. But this was filmed, edited, and uploaded. He zoomed in and took from different angles. He posed for pictures with the body. He is trash. If you or someone you know is thinking about suicide, please visit https://suicidepreventionlifeline.org/ for a way out of depression.
<선데이 라이언> Ep.3 食스틸러, 보기만 해도 침 고이는 영화
우리는 흔히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라는 말을 하곤 한다. 일상을 살아가는 이유 중 하나 '食'. 이별을 해도 밥을 먹어야 한다는 말처럼 업무와 학업 등 일상의 스트레스에 이별까지 겪어도 밥은 넘어간다. 이는 바로 음식이 주는 행복 때문이지 않을까. 각자에게는 음식마다 즐거움과 그리움 등 다양한 추억들이 있다. 때론 잘 먹은 밥 한 끼 만큼이나 지친 일상을 위로해주는 것은 없을 터. " 이번주 일요일엔 뭐 보지? " 라이언은 이번 주 맛있는 한 상으로 당신을 위로한다. 영화 속 먹는 장면을 보면 평소에 즐겨 찾는 음식이 아니더라도 이상하게 입맛을 다시게 되는 경우가 많듯, 절로 배고픔을 부르는 이름하여 '食스틸러' 영화. 맛있는 주말을 위한 <선데이 라이언> Ep.3 지금부터 라이언의 푸짐한 한 상에 초대한다.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해리 포터> 시리즈에는 다양한 음식들이 등장한다. 버터 비어와 온갖 맛이 나는 젤리빈 등 실제 맛을 알 수 없어도 군침을 돋우는 음식들. 하지만 그중 가장 침샘을 자극하는 영화는 첫 번째 작품에서 등장한 치킨이 아닐까 싶다. 익히 아는 맛이라 더욱 맛있어 보이는 것. 양손에 닭 다리를 들고 허겁지겁 먹는 모습이 왠지 마치 집에서 보이는 익숙한 모습 같기도 하다. "여보세요? 지금 배달되죠?" <마녀>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삶은 계란 맛집으로 공감하는 곳 '기차'. 극중 오디션 프로그램을 위해 친구와 함께 기차에 탄 자윤(김다미)은 역시나 기차에서 빠질 수 없는 음식, 삶은 계란과 사이다를 먹는다. 양 볼이 미어터질 만큼 욱여넣는 모습은 별거 아닌데도 괜스레 먹고 싶어지는 마음. 더욱이 이 장면은 계란 세 판을 먹으며 완성돼 한동안 계란을 못 먹었다는 후일담까지 전해지기도. "기차에서 이 조합을 안 먹어본 사람이 있다고?" <토르: 천둥의 신> 충무로에 하정우가 있다면 마블(Marvel)에는 토르가 있다. 아스가르드가 아닌 지구에서의 험난한 적응기를 담은 첫 번째 시리즈 속 잊을 수 없는 장면. 배를 채우러 들어간 음식점에서 음료 맛이 좋다며 컵을 깨뜨리는 토르는 아스가르드에서 할 법한 행동으로 친구들을 당황시킨다. 그리고 겹겹이 쌓아올린 팬케이크와 스크램블 에그를맛있게 먹어치우는 토르. 완벽한 브런치 한 끼에당장이라도 영화 속 식당으로 들어가고만 싶다. "팬케이크는 자고로 소스에 푸욱 담가먹는 '담먹'이지." <터미널> 이 영화를 볼 때에는 주목할 점이 있다. 바로 먼저 햄버거를 시켜 놓을 것. 그게 버거킹 와퍼 세트라면 더욱 금상첨화고.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Steven Spielberg) 감독이 제작한 작품은 실화를 바탕으로 공항에 억류하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그곳에서 생활하며 동전을 모고 매일 버거킹 와퍼를 사 먹게 되는 그. 게 눈 감추듯 사라지는군침 도는 먹방은 물론 감동적인 휴머니즘까지 스토리와 재미를 모두 겸비했다. "햄버거 먹을 땐 소스 다 묻히고 먹는 거 알지?" <강철비> '면치기' 하면 생각나는 영화 <내부자들> 라면, <김씨표류기> 짜장면 그리고 <강철비> 국수. 남한으로 내려오게 되면서 며칠을 굶은 북한 최정예 요원, 엄철우 역의 정우성과 곽철우(곽도원)가 만나 환상적인 명장면이 탄생했다. 실제 맛집에서 촬영된 장면은 수갑을 바꿔 차면서까지 사이좋게 먹는 모습에 고향은 다르지만 식성은 동일하다는 것을 보여준달까. 식욕을 자극하는 먹방은 물론 남북한의 이해관계 그리고 사람 사이의 심리적 관계까지 공감 어린 대사들로 가득 채운 영화다. "세 그릇이면.. 이제 마이 뭇다. 더 이상은 안돼.." " 라이언이 추천하는 다음 주 영화는? " 맛있는 거 먹고, 보는 것만으로도 지난 한주를 보상받는 느낌이다. 맛 좋은 위로로 이번 한 주도 잘 끝내고 싶다면 라이언과 함께 지금부터 맛있는 한 상을 차려보자. 좋은 영화와 음식으로 달콤한 하루 그리고 위로받는 일요일을 만끽해보길. 라이언이 추천하는 다음 주 영화는? 봄꽃이 만발하는 계절, 라이언이 프로도를 토닥여주는 이유가 궁금하다면 4월 9일 찾아올 <선데이 라이언> Ep. 4를 기대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Former Fangirl ACTUALLY Dates Her Celebrity Crush!
It's no secret that I have a MAJOR celebrity crush on Matthew Gray Gubler. He's creative, he's outgoing, he's funny - he's basically everything I want in a guy. But at the same time, I've NEVER actually considered the possibility of us dating in real life before. Let's be real - celebrities don't date their fans. Especially their hardcore ones, right? Well, if you ask 'The Fosters' star Jake T. Austin, his answer might surprise you. Jake recently shared this intimate picture on Instagram - a candid shot of him kissing his new girlfriend, Danielle. But instead of meeting her via Tinder or at some fancy Hollywood soiree, they actually met on Twitter - as before they were dating, Danielle was a 'Wizards of Waverly Place' superfan who tweeted at him with no response since 2009. That's six whole years, you guys. Some of the tweets include the following: - "Me and @jaketaustin are getting married. Shhh =x he just doesn't know it yet ;) yes I know I'm a freak :D." - "I wanna meet @jaketaustin so badly." - "Your smile is so cute @jaketaustin.." And then there's my personal favorite: I would probably be mortified if my future celebrity boyfriend read any such tweets from me. However, they eventually got to meet in real life, which was then followed by him following her back(!) on Twitter, and the rest, they say, is history. Since the press caught onto their bizarre meeting story, Jake's been the subject of quite a few interviews, but during one with the Daily News, he assures that situations like theirs aren't as bizarre as they seem: "We're young and having fun just getting to know each other. It doesn't matter how you meet someone - on set, in a coffee shop, at school, or in the business. Sometimes you connect with people at the right moment, and you just click." So what do you guys think? Have Danielle and Jake given you some hope? Let me know in the comments below, and if you guys need me, I'll be on spamming all of Matthew Gray Gubler's social media pages in a camping tent outside his house.
코로나19 때문에 떡상한 바이러스 재난 영화 5선
Editor Comment 개봉 당시엔 미래에 대한 경고였을 바이러스 재난 영화.국내 영화 <감기>와 더불어 해외 바이러스 재난 영화가 전 세계적으로 재조명되고 있다. 모두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이 벌어지고 있는 지금을 예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영화들의 공통 관전 포인트는 눈으로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를 극복해나가는 인간의 사실적인 모습들이다. <아이즈매거진>이 현 상황과 맞닿은 바이러스 재난 영화 5선을 준비해봤다. 현실과 비슷한 상황에 비춰 감탄하기보다는 영화가 인류에게 던지는 메시지에 집중해보며 감상해보길. 크레이지(The Crazies, 2010) 코로나19는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노출된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이 시작되었다는 의혹이 있다. 아직 과학적으로 증명된 바는 없지만, 중국 연구소 직원들이 발표한 바이러스 유출 논문에 쓰여진 사례로 본다면 가능성이 농후한 일이기도 하다. 영화 <크레이지>는 인위적 실험과 관리 소홀로 인해 생긴 치명적 바이러스에 초점을 맞췄다. 감염 후 단 48시간 만에 미치게 이르게 되는 치명적 바이러스의 이름은 ‘트릭스’.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던 정부는 군부대를 투입, 도시를 폐쇄하고 생존자를 전멸시키려 한다. 살인 광기에 휩싸인 생존자들과 도시를 전멸시키려는 정부를 상대로 필살적으로 탈출을 시도하는 주인공 데이빗과 그의 가족들. 반인륜적인 영화 속 정부의 결정이 과연 최선의 선택이었을지 생각하며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컨테이젼(Contagion, 2011)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재조명되고 있는 영화, <컨테이젼>. 영화 같은 현실, 현실 같은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전염병의 확산에 따른 인간의 공포와 사회적 혼란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바이러스의 배경지는 홍콩. 미국인 베스는 홍콩 출장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기 전, 공항 바에서 맥주 한 잔을 즐기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전염의 가장 직접적 경로인 손에 포커스를 맞춘 점과 영화 말미에 드러나는 바이러스의 경로가 박쥐의 변을 먹고 자란 돼지를 요리한 요리사로부터 시작되었다는 점이 코로나19 사태와 매우 닮아있다. 영화 속 명대사, “늑장 대응으로 사람들이 죽는 것보단 과잉 대응으로 비난받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는 심각한 상황을 마주한 우리들에게 귀감이 될 만한 메시지를 주기도. 아웃브레이크(Outbreak, 1995) 1995년에 개봉된 ‘에볼라’ 바이러스를 다룬 영화, <아웃브레이크>. 1967년 아프리카 모타바 계곡 용병 캠프에 의문의 출혈열이 발생하고 수많은 용병이 죽는다. 미군은 용병들의 혈액만 채취한 뒤 폭탄을 투하해 그들을 몰살시킨다. 30년이 흘러 같은 지역에서 또다시 출혈열이 발생해 모두가 사망하고, 에볼라 바이러스가 숙주 원숭이를 통해 미국에 퍼지며 큰 위기에 빠지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웃브레이크>는 전염병이 어떤 과정으로 발생, 확산되는지 조금 더 구체적이고 사실적이게 묘사됐다. 특히, 정부가 국민을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과정은 영화의 극적인 긴장감을 더해주는 관전 포인트. 나는 전설이다(I Am Legend, 2007) SF 소설계의 세기의 걸작으로 꼽히는 ‘리처드 매드슨’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제작된 영화 <나는 전설이다>. 2012년, 인류의 멸망. 전 인류가 멸망한 가운데 과학자 로버트 네빌만이 살아남는다. 지난 3년간 그는 매일같이 또 다른 생존자를 찾기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방송을 송신한다. 그러나 그가 그토록 애타게 찾았던 생존자들은 더 이상 인간의 모습이 아니었다. 그들은 이상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변종 인류’로 변해 버린 것. 인류의 운명을 짊어진 네빌은 면역체를 가진 자신의 피를 이용해 백신을 만들어낼 방법을 알아내야만 하는 숙명을 짊어지게 되고 인류 최후의 전쟁을 치르게 된다. 놀랍게도 이 영화의 결말은 감독판과 극장판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뉜다. 스포는 하지 않겠다.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두 결말의 차이점을 비교해 감상해보길. 캐리어스(Carriers, 2009) 정체불명의 바이러스로 오염된 세상. 호흡과 타액, 혈액으로 감염되는 치사율 100%의 바이러스가 삽시간에 퍼져 인류는 멸망 직전의 위기를 맞게 된다. 영화 <캐리어스> 속 주요 인물들은 바이러스를 피해 어렸을 적 부모님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해변가로 향하기로 하고, 살아남기 위해 규칙을 정한다. 이들이 자발적으로 정한 규칙은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은 돕지 않고, 함께 다니지 않는 것. 영화의 관전 포인트는 바로 이 부분이다. 인간이 극한의 상황에 치닫게 되면 생존본능에 충실한 생물체가 될 수밖에 없다는 현실적인 내용에 잠시 깊은 생각에 빠지게 만든다. 만약 당신이 영화 속 주인공이었다면 어떤 결정을 내렸을까?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