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lover3
100,000+ Views

이런 사진 찍는 방법!

이렇게 수중 반/ 육지반 (?) 사진은 어떻게 찍나 궁금했었는데 *0*
어떤 방법으로 찍는 건지 설명을 올려준 글이 있어서
공유합니당! > <
신기신기한 사진!
어떻게 찍는걸까용?

준비물

고프로
방수케이스
GoWorx에서 나온 카메라 돔
카메라 핸들
김서림방지(?) 물건...
다 합치면 이렇게 생긴다고 합니당
손잡이는 필수적으로 필요 없다고 하는데,
촬영용이를 위해서라면 필요하다고 하네용!
그리고 이렇게 촬영을 하심 됩니당.
뭔가 자세가 ... ㅋㅋㅋ 어정쩡...
촬영 때 가장 유의해야하는 점은
이렇게 돔에 물방울 맺히는 부분인데용
이런건 아기 비누와 페이퍼타올을 이용해 쓱쓱 닦으면 된다고 하네용.
(사진 슬라이드)
실제로 스킨스쿠버들이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라고..
그럼 이렇게 멋진 사진들을 담을 수 있죵!
그렇다면..
고프로를 사는것부터 시작해볼까용...
ㅋㅋㅋㅋㅋㅋ
19 Comments
Suggested
Recent
일단 고프로
예전 가젯커뮤에 고프로와 샤오미(미국기업인수한?업체가 머드라..) 비교 자료있든데...샤오미가 전문가적 제품이 아니라면 꿀리지 않았던 리뷰카드를 본적있음
급한대로 샤오미 액션캠이라도... ㅜㅜ
고프로 얼마짜린데..
같음 방식에 휴대폰 넣고 블루투스로 찍으면 잘 나오겠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이클 조던을 레전드로 만들어준 공격 기술
마이클 조던은 NBA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힙니다. 조던이 코트를 떠난지 15년 가까이 흐른 지금도 이 사실은 변함이 없죠. 그런 조던을 상대했던 선수들이 하나 같이 혀를 내둘렀던 공격 기술이 있습니다. 바로 마이클 조던의 '페이드 어웨이(Fade Away) 점프슛'입니다. '페이드 어웨이(Fade Away)'를 직역하면 '멀리 사라지다'라는 의미인데요, 농구에서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은 '수비수의 방해를 피해 뒤로 사라지듯 물러나면서 던지는 점프슛'을 의미합니다. 마이클 조던도 인간인지라, 30대가 된 이후에는 체력과 운동능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조던은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무기를 갈고 닦았고, 그게 바로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입니다. 나이가 들었다고는 해도, 역대급의 운동능력을 가지고 있던 조던인지라, 조던이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을 던지면 수비수로서는 막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수준이었습니다. 수비수들 : "아 조던 또 저거 던지네, 리바운드나 노리자" 매우 현실적인 선택입니다 ㅋㅋㅋ 자, 그럼 조던의 실제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 장면을 살펴볼까요? 조던의 다큐멘터리 비디오에 나오는 장면인데요, 카메라 구도가 조던의 동작을 너무 아름답게 잡아낸지라 아직도 조던의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하면 이 장면을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번엔 다른 각도에서 볼까요? 수비수가 반응조차 못하게 완전히 뒤로 물러나면서 던집니다. 무엇보다 턴(Turn) 동작을 하기 전에 어깨를 흔들면서 수비수를 교란하는 페이크가 예술입니다. 이번엔 왼손으로 돌파를 하는 척하다가, 빠르게 오른쪽으로 턴하면서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 웬만한 사람이라면 이걸 따라하다가 스스로 균형을 잃고 오른쪽으로 넘어질 겁니다. 조던의 탁월한 균형 감각과 민첩성을 확인할 수 있는 장면입니다. 다시 봐도 대단한 운동능력과 기술입니다. 앞선 장면에서도 나왔지만 오른손잡이였던 조던은 골대를 기준으로 왼쪽에서 볼을 잡고 바로 오른쪽으로 돌면서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을 던지는 걸 선호했습니다. 이번엔 볼을 잡자마자 기습적으로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을 던지니 수비수가 어찌할 방도가 없네요 ㄷㄷ 조던의 마지막 올스타전 득점 장면. 이 경기에서 조던은 막판에 극적인 클러치 슛을 터트렸는데, 그 슛이 바로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이었습니다. 전세계에 있던 조던 팬들을 감동과 향수에 빠트렸던 아주 드라마틱한 슛이기도 했죠. 이번엔 오른쪽으로 크게 도는 척 스텝으로 제대로 페이크를 주고, 다시 왼쪽으로 돌아와 페이드어웨이 점프슛 ㄷㄷㄷ 수비수가 반응도 하기 전에 공은 이미 공중으로 날아가고 있습니다 ㅋㅋ 완전 사기입니다 조던의 공중 동작이 워낙 우아했기 때문에, 조던의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은 그 자체로도 멋진 화보가 되기도 했습니다. 뒤로 점프하면서 누운 저 각도를 보세요 ㄷㄷㄷ NBA 파이널의 한 장면.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을 던지는 조던의 체공력과, 그런 조던을 바라보는 다른 선수들과 관중들의 모습이 뭔가 한 폭의 그림 같습니다. 그냥 시간이 멈춰버린 듯한 명장면입니다. 골밑에서 바라보니 조던이 저 멀리 사라져가는 느낌 ㄷㄷㄷ 이것도 정말 멋진 장면이군요 상체와 하체가 묘하게 균형을 잃었지만, 조던의 슛 동작만큼은 아주 안정적입니다. 부조화 속의 안정감이랄까요? 조던만이 만들 수 있는 우아함이 느껴지는 장면이네요. 지금까지 마이클 조던의 최고의 무기였던 '페이드 어웨이 점프슛'을 살펴보았습니다. 조던이 어떻게 최고의 자리에 올랐고, 아직도 그 자리를 지킬 수 있었는지 비법을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던 시간이 아닌가 싶네요 ㅎㅎ 다음에도 재밌는 게시물로 찾아뵐게요! ^^ https://www.facebook.com/sportsgurukorea/
개막장이었어도 옷만은 오지게 잘입었던 그들 '가십걸'
불륜, 돌려사귀기, 근친(....??) 등등 온갖 막장요소 개집합이었지만 옷보는 재미하나는 쏠쏠했던 추억의 미드 가십걸 기억하시나요?ㅋ 오랜만에 생각나서 찾아보니까 지금봐도 이쁜옷들이 너무 많길래 같이 보려고 정리해봤습니다 ㅋㅋㅋ 첫번째 막장녀는 친구남친 뺏은 우정브레이커지만 최강기럭지와 몸매로 모든걸 용서하게 만들었던 언니. 이름마저도 고급진 세레나 반 더 우드슨 언니입니다. 하아..패션센스고 뭐고 진짜 저 몸매면 뭘 입어도 이쁠것같.. 몸매종결자 납신다~~~~ 굉장히 도시도시한 스타일에 보호시크를 몇방울 끼얹은 느낌이랄까 부내 뿜뿜 이런 드레스는 진짜 세레나정도는 돼야 시도해볼수있는 것.. 이구역의 소문난 빗취지만 알고보면 순정녀인 블레어언니의 패션을 볼까요? 세레나 옆에 세워두니 둘의 차이가 확연하게 보입니다. 블레어는 리본이나 레이스,플로럴 프린트가 주렁주렁한 겅듀st이라면, 세레나는 부유한 메트로폴리탄?헐리웃 셀렙같은 느낌이죠. 미국보타는 약간 영국귀족스타일? 베레모랑 헤어밴드가 이 언니의 시그니쳐템 동화속 공주님들이 명품을 사입는다면 이런 느낌일것 저 디올백 첨에 그냥 봣을땐 약간 노티나는 디자인이라고 생각했는데 블레어가 드니까 너무나 여성스럽고 예쁘더란 가방구경하느라 내용이 막장인것은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고 한다 세번째 주인공은 어퍼이스트사이드의 신흥일진 제니 험프리 시즌 초반만해도 이렇게 상큼한 여고생이었죠 블레어 워너비라서 스타일도 블레어를 많이 따라갔음 알록달록한 컬러의 의상에 헤어밴드가 트레이드마크 그러던 어느날 뒤늦게 중2병이 찾아오는 바람에 그만... 뭐 이런 락시크 스타일도 나쁘진않았어요. 워낙에 피지컬이 받쳐주다보니까 그치만 아무리 드라마라도 학교에 여고딩이 이런의상을 입고 등교하는건 아니자나. 옆에 불쌍한 학생 삥뜯는줄 역시 학생은 교복입을때가 제일 예쁜법임을 몸소 보여주고자한 제작진의 계략이었을까요. 하여간 오늘의 미드영업은 여기까지입니다 ㅋㅋㅋㅋㅋ 재밌게 보셨으믄 좋아요 좀 눌러주이소. 이거 정리하는데 2시간 걸렸다아이가. 그럼 내일또 영업하러 오겠습니다!
정말 이해가지 않는 유명 배우들의 불륜상대
1. 휴 그랜트 13년간 휴 그랜트와 교제하며 약혼한 사이였던 엘리자베스 헐리 (영국 배우) 몸매 넘나 좋은것 근데 얼굴도 존예라 어딜 먼저 봐야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휴 그랜트는 저 엘리자베스 헐리를 두고 디바인 브라운 (LA의 성매매여성) 하고 자동차에서 관계를 가짐. 경찰에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었다네요. 2. 아놀드 슈왈제네거 그의 부인 마리아 슈라이버 미국 명문가인 케네디가의 일원이라고 하는데요. 집안도 좋은데 얼굴도 ㅇ ㅖ ㅃ ㅓ....☆ 존잘존예 사이에서 이런 비쥬얼의 아들도 낳았습니다. 아빠보다 더 잘생김;;;;;;; 어쨌든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저런 부인과 자식들을 두고 20년간 그의 집에서 가정부로 일한 마일드레드 배나와 바람이 남 아내와 자녀들이 휴가를 간 사이에 가정부 마일드레드 배나와 관계를 맺어서 오른쪽의 혼외 아들이 탄생했답니다. 3. 주드 로 디자이너 겸 배우 새디 프로스트가 그의 전 부인 슬하에 자녀들도 두었으나 바로 그 아이들을 돌보던 보모 데이지 라이트와 바람이 나 결국 이혼함 매.......매혹적인 포즈로 사진 찍으셨네여........... 아니 도대체 멀쩡한 부인이랑 자식들 두고 왜 바람이 났는지 1도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여러분이 보시기엔 어때요?
김다미-유다인-이유영, 독립영화계 NEW 트로이카!
최근 최우식 배우와 함께 다큐멘터리 형식의 청춘성장 스토리를 그려낸 김다미 출연의 넷플릭스 시리즈 '그해 우리는' 정주행 중인데요, 독립영화계 트로이카 여배우 3인방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김다미 #유다인 #이유영 3명의 스타가 가진 공통점은 인공미가 없는 자연미인 같아요 최근 넷플릭스, 티빙 등 OTT로 인해 다양성영화에서 꾸준히 필모그래피 쌓아온 이들 배우들이 대기만성 형 배우로 흥하는 것 같아요^^ 김다미 배우는 외모로는 피겨퀸 김연아를 떠올리게 하는데 영화 '마녀'에서 인상적인 스크린 데뷔에 성공하고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그리고 '그해 우리는'까지 넷플릭스에서 인기를 얻고 있어요 김다미는 최근 3개년간 주요 방송, 영화상 연기부문에서 자주 돋보였죠. <주요 수상 내역> 2020년 제56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 신인 연기상 (이태원 클라쓰) 2019년 제10회 올해의 영화상 신인여우상 2018년 제18회 디렉터스 컷 어워즈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 (마녀) 2018년 제39회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마녀) 유다인 배우는 독립영화계의 퀸이라 할만한데요 원래는 2005년 '건빵선생과 별사탕'으로 안방극장 데뷔를 먼저 했고 '아홉수 소년', '한번 더 해피엔딩'에도 출연했죠. 2011년 민용근 감독의 영화 '혜화,동'으로 영평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는데, 얼마전 감독과 결혼 에도 골인했죠. 이 작품을 비롯해 개인적으로 '올레'에서도 좋았고 최근작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에서도 인상적인 연기를 했죠. <주요 수상 내역> 2012년 프랑스 뚜르 아시안영화제 여우주연상 2011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여우상 이유영 배우 역시 독립영화 '봄'으로 인상적인 스크린 데뷔하면서 2015년 제36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죠. 이후 파격적인 변신이 돋보인 영화 '간신', '그놈이다' 이어 김주혁 배우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당신 자신과 자신의 것'에서 캐릭터 연기에 방점을 찍었죠. 이후에 '나를 기억해', '원더풀 고스트', '풀잎들'에 이어 올해 개봉한 영화 '장르만 로맨스'에도 출연했는데요, 이유영 배우는 김고은, 박소담과 함께 한예종 동기라고 해요. 영화배우로 시작해 안방 극장에서 연기력을 검증받았는데요, OCN 드라마 '터널'로 시작해 '친애하는 판사님께'로 연기상도 받고 '국민 여러분!', '모두의 거짓말' 등 미니시리즈와 단막극에서 존재감을 과시했어요. <주요 수상 내역> 2020년 KBS 연기대상 여자 연작 단막극상 (드라마 스페셜 - 연애의 흔적) 2018년 SBS 연기대상 여자 신인연기상 (친애하는 판사님께) 2015년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봄) 2015년 대종상영화제 신인여자배우상 (봄) 2015년 부일영화상 신인여자 연기상 (봄) 2015년 올해의 영화상 여자신인상 (봄) /소셜큐레이터 시크푸치
[친절한 랭킹씨] 설에 가장 걱정되는 건 가족들의 ‘입’?
어린 시절 명절이 되면 맛있는 음식과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 덕분에 즐거운 일이 많았습니다. 설날에는 세뱃돈까지 받을 수 있어 금상첨화였는데요. 점차 나이가 들면서 신경 쓸 것이 하나 둘 늘어나기 때문에 명절은 오롯이 즐기기만 할 수 없는 날이 됩니다. 마냥 즐겁지만은 않은 명절. 어떤 것들이 신경 쓰이고, 염려가 되는지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 17일부터 25일까지 미혼 성인남녀 243명에게 물었습니다. 명절이 되면 전을 부치는 냄새가 집안 가득 퍼지고, 식사 시간이 되면 상위에 수많은 음식들이 가득 차려집니다.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 명절음식은 고난이자 피하고 싶은 걱정거리가 되지요. 1.6%가 다이어트(6위)를 걱정거리로 꼽았습니다. 연휴를 제대로 쉬지 못하는 직장인이나 자영업자들에겐 명절 근무(5위, 3.7%)가 걱정이었습니다. 집에 두고 가야 하는 반려동물(4위)을 걱정하는 사람은 6.6%였습니다. 장거리 이동으로 인한 교통비와 가족, 친지, 지인들에게 보낼 선물 구입 비용, 조카들의 세뱃돈까지 챙기려면 지갑이 텅텅 비게 됩니다. 명절이 되면 어쩔 수 없이 늘어나는 지출이 11.1%의 선택을 받아 3위에 올랐습니다. 이것 말고도 걱정할 게 있나 싶은 생각이 들지만 진짜 걱정거리는 이제 시작입니다. 돈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무엇일까요? 명절에 가족, 친지들이 모이면 미혼남녀에게 결혼·연애에 관한 질문이 쏟아집니다. 혹여 주변에 누군가 결혼이라도 했다면 더 많은 질문 공세가 미혼남녀에게 이어지지요. 미혼이라면 명절 마다 들어야 하는 결혼·연애 관련 질문이 명절 걱정거리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쯤 되면 1위가 무엇일지 예상하는 분들도 있을 텐데요. 명절 걱정거리 1위는 직장(취업)에 관한 질문이 꼽혔습니다. 몇 년 전만해도 결혼에 관한 질문이 미혼남녀에게 가장 큰 걱정거리였는데, 최근에는 비혼이 늘고, 결혼 적령기라는 개념이 무색해지면서 줄었습니다. 대신 이어진 취업한파에 직장에 대한 질문이 늘어난 것이라 생각됩니다. ---------- 미혼남녀들의 명절 걱정거리를 알아봤습니다. 가장 많은 이들이 걱정하는 것은 다름 아닌 ‘말’입니다. 가족들의 입에서 어떤 말이 나올지 걱정을 해야 하는 안타까운 상황. 한 번 뱉어낸 말은 절대 주워 담을 수 없고, 무심코 던진 말이 상대방에게는 큰 상처를 남길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모인 자리가 즐거울 수 있도록 조언과 잔소리는 고이 접어 마음속 깊은 곳에 넣어두고 꺼내지 마세요. 특히 어떤 내용이든 누군가와 비교하는 내용이라면 절대 금물입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