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choo
5,000+ Views

16살 MESTO, 무명부터 마틴 게릭스 까지 (인터뷰)

Mesto가 원나잇 카니발에서 노래를 튼지도 벌써 한 달이 넘어갑니다. "Super Young" 프로듀서인 Mesto가 한국에서 첫 대형 페스티벌 무대를 경험했다는 게 사뭇 놀랍네요.(한국에 애착이 좀 생겼으려나요?) 네덜란드에서 어렸을 때부터 프로듀싱을 시작해 겨우 16살에 마틴 게릭스와 콜라보를 진행하는 슈퍼 루키가 되기까지 일 년하고 반 정도 걸렸다고 하니.. 천재는 맞나 봅니다. 음악을 만들게 된 계기가 1년 반전에, 그러니까 15살 때 Fruity Loops를 다운로드한 것이라고 합니다. 디제잉은 그 후에 파티를 홍보해주면서 오너에게 부탁해 50여 명 정도를 앞에 두고 플레이한 것이 처음이라고 하네요. 지금은 수백 명이 Mesto의 디제잉에 춤을 춥니다.
Mesto의 음악은 보통 퓨처 하우스 장르에 속하지만, 새로운 장르에도 계속 도전하는 중이라고 합니다. 이번에 Martin Garrix와 Justin Mylo와 함께 작업하면서 퓨처하우스와 빅룸을 섞는 시도를 해봤다고 하네요. 앞으로 발전이 기대되는 프로듀서입니다.
<아래는 Your EDM과 진행된 Mesto 인터뷰입니다.>
올 한 해 동안 마틴 게릭스와 어울렸는데, 어떻게 하다가 만나게 됐나요?
그냥 마틴이 근처에 살았어요, 어떻게 보면 웃긴 이야기죠. 제가 저희 동네에 있는 클럽에서 플레잉을 하고 있었는데, 마틴이 저한테 왔어요.(그때도 얼굴은 서로 알고 있었어요.) 그러더니 제 음악이 아주 좋다고 그러더라고요. 그날 밤이 지나고서 우리는 계속 연락을 하다가 "Bouncybob"이 태어난 거죠!
게릭스를 만나면서 어떻게 콜라보를 진행했나요? 어떤 경험이었어요?
게릭스와 작업하는 건 정말 좋은 일이었죠. 그리고 "Bouncybob"을 만드는 과정도 정말 재미있었어요, 조금 더 특이하고 그루비하게 만들려고 엄청 노력했거든요. 제 생각에는 작업을 하면서 저희 둘의 캐미가 잘 맞았던 것 같아요. 트랙에서는 우리의 3가지 스타일이 모두 어우러진 걸 들을 수 있을 거예요.
"Bouncybob"을 무료로 배포하고 있어요. 이번 콜라보를 진행하게 된 뒤 배경과 어쩌다 이 곡을 무료로 풀게 되었는지 알려줄 수 있어요?
이 트랙은 거의 1년 정도 됐는데 이제야 릴리스됐어요. 우리는 이전에 없던걸 만들어보고 싶었어요, '빅룸과 퓨처 하우스의 만남' 정도 되는 느낌의 드랍을 만들자는 목표였죠. 목표를 달성하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기 때문에 무료로 나눠주자고 결심했어요. 긍정적인 반응들이 많아서 너무 행복합니다!
지금 하고 있는 콜라보 중 살짝 공개해줄 수 있는 게 있나요?
지금 여러 개의 콜라보를 진행 중입니다, 물론 제 솔로곡도 여러 개 준비 중이고요. 요즘은 Mike Williams와 Justin Mylo와 함께 스튜디오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중입니다. 우리가 또 아주 친한 사이기 때문에 신나는 콤비에요! 나중에는 꼭 Fox Stevenson과 같이 스튜디오에 있고 싶네요!
다가오는 해에 Mesto의 음악과 브랜드를 어떻게 키우고 싶은가요?
모두가 제 음악으로 행복해지고 전 세계에서 제 음악을 틀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제가 지금 받고 있는 서포트도 정말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혼자서 갈만한 서울 클럽들
클럽 혼자가기 망설여지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 두려움을 극복하고 혼자간다면 신세계가 열리게 됩니다. 뭐든 처음이 어렵지 그다음부터는 쉽잖아요 ㅎ 요번엔 지역별로 부담없이 갈만한 클럽들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1. 홍대 : nb2, 코쿤 홍대의 가장 대중적인 클럽입니다. 그만큼 사람들도 많고 혼자 오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평일에도 오픈하는 클럽이구요, 음악도 대중적이라 좋습니다. 평일에는 11시까지 무료입장입니다. 혼자가실때 맨정신에 입장하기 힘들다면 근처 편의점에서 맥주나 소주사서 홍대놀이터에서 드링킹하고 입장하시면 됩니다. 제가 추천하는 방법은...ㅎㅎ 무료입장시간에는 프리드링크를 장당 3~4천원꼴에 여러장 살 수 있으니 좀 일찍가서 프리드링크로 술마시며 사람구경하는 것도 좋습니다. 좀 빨리 취하고 싶다면 블랙러시안이나 롱아일랜드아이스티(줄여서 롱티) 바텐더에게 찐하게 타달라고 해서마시면 됩니다 ㅋㅋ 금요일 무료입장 시간때의 nb2모습 줄이긴데 금방금방 빠져서 기다릴만합니다. nb2 맞은편에는 조각피자 파는 몬스터피자가 있는데 3천원으로 엄청난 사이즈의 피자를 즐길 수 있습니다. 새벽까지 영업하니 배가고프다면 클럽에서 잠시 쉬러 밖에 나와 드시는 걸 추천합니다. 이태원 - 골드바 이태원하면 유명한 프로스트 글램도 있지만 혼자가서 싸게싸게 놀만한 곳은 골드바 인 것 같습니다 지하 힙합존도 마음에 들고 평일에 사람적으면 적은대로 술마시며 놀아도되고 주말엔 사람 많은대로 클럽분위기로 놀아도 재밌는 곳입니다. 참고로 이태원 평일에는 사람없으니 주말에만 가시는 걸 추천합니다. 강남역 인근 - 토토가요, 클럽 매스 강남쪽은 토토가요와 메스가 있는데 둘 성향이 완전 다르기 때문에 골라가면 됩니다. 토토가요는 90년대 가요나오는데 그래서 그런지 누님들이 좀 있는편..ㅋㅋㅋㅋㅋ 근데 젊은분들도 많고 입장료도 만원으로 저렴한 편에다가 수량은 언제나 넘치는 편이니 갈만합니다. 여기는 프리드링크로 소맥마실 수 있습니다. 그다음으로 매스가 있는데 일렉클럽입니다. 강남에서 젤 대중적인 클럽이죠 평일에도 항상여는 유일한 클럽이니 알아두세요 여자수질보다 남자수질이 더 좋은 곳?ㅋㅋㅋ 클럽 친구들이랑 가도 어차피 다 찢어지잖아요? 테이블 잡을 게 아니라면 혼자가는 게 진리입니다. 처음이 어렵지 그다음은 쉽게 재밌는게 클럽 솔플입니다. 원본출처 : 네이버 카페 서울놀자 http://cafe.naver.com/seouljam
반려견이 '보호자의 장례식'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
캐나다의 브리티시 컬럼비아에서 뭉클한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심장마비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한 남성과 반려견의 이야이기입니다. 1년 전, 한 남성이 심장마비로 쓰러졌습니다. 가족의 신고로 구급대원들이 출동해 응급조치를 취했지만 그는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남편과 아버지의 사망에 망연자실하며 눈물을 흘렸고, 가족의 반려견 새디는 들것에 실려가는 보호자의 모습을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그때부터 새디는 며칠 동안 식사를 거르며, 온종일 창문 밖을 내다보았습니다. 들것에 실려나가던 보호자의 모습만이 마지막 기억으로 남은 새디는 자신의 오랜 친구가 다시 돌아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남성의 장례식이 열리는 날, 유가족들은 새디와 보호자가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도록 장례식으로 함께 향했습니다. 조문객들은 순서를 기다리며 남성이 누워있는 관 앞에서 마지막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새디의 차례가 되었을 때, 새디는 두 발로 서 관 안에 들어있는 친구의 얼굴을 한참 동안 들여다보았습니다. 그의 부인은 눈물을 흘리며 새디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새디가 충분히 납득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주었고, 그렇게 둘의 마지막 작별 인사가 마무리되었습니다. 그날 이후로 새디는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친한 친구와의 이별을 받아들인 것입니다. 하지만 새디의 사례와 달리, 대부분의 장례식장과 사람들은 '장례식에 개를 데려오는 것이 상식에 어긋난다'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 전문가는 반려동물의 보호자가 세상을 떠난다면, 상실감에 오래 시달리지 않도록 반려동물이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개들도 인간과 마찬가지로 감정이 풍부한 동물입니다. 자신의 보호자와 친구들을 한없이 기다리며 상처받지 않도록, 이별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