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omter
100,000+ Views

기초대사량과 살안찌는 몸에 대해서.txt

체중 감량이나 운동에 대해 좀 관심을 가지면 꼭 듣게 되는 이야기가 기초대사량이다. 기초대사량은 基礎代謝量. Basal Metabolic Rate (BMR). 생명체가 살아있기 위한 최소한의 에너지 소모량이다. 정확히는 아무것도 안움직이고 누워서 숨만 쉴때 한사람이 하루동안 사용하는 에너지 양이다. 이 에너지는 신체의 생존을 위해서 사용된다. 예를들어 뇌, 심장박동, 간의 생화학 반응 등이다. 활동량이 많지 않은 일반인이라면 전체 에너지의 2/3를 기초대사량에 소모한다. 때문에 '근육량을 늘리면 기초 대사량이 올라가 살이 덜 찌는 체질이 된다' 라는 말은 그럴싸 하게 들린다. 원래는 산소마스크를 쓰고 하루종일 꼼짝않고 호흡량을 측정해야하는데 일반사람들이 그걸하기에는 현실성이 없어서 체성분 분석기에 나오는 기초대사량을 참고한다. 이 기계는 나이, 성별, 키, 몸무게를 입력받아 이몸상태와 가장 유사한 사람의 기초대사량을 찾아서 보여주는 것이다. 인바디에 대한 글이 있으니 참고하면 더많은것을 알수있다. 해리스-베네딕트 식에 따르면 기초대사량을 구하는 공식은 다음과 같다. 남자 : 66.47 + (13.75 X 체중) + (5 X 키) - (6.76 X 나이) 여자 : 65.51 + (9.56 X 체중) + (1.85 X 키) - (4.68 X 나이) 남자 29세. 73kg, 177cm 면 1826kcal가 나온다. 중경량급 보디빌더들의 기초대사량이 2000kcal정도된다. 세계 탑급은 2400kcal쯤 된다. 본인이 인바디를 통해서 2014년 7월에 잰 기초대사량은 1726kcal 이였는데 2015년 12월은 1543kcal 였고 1일 필요열량은 2376이였다. 위에서 말했듯이 이것은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에너지 소모량이기 때문에 하루칼로리 권장량과 헷갈리지 마라.
더 알아보자. 그렇다면 근육은 기초대사량에서 얼마만큼의 비중을 차지할까? 정확히 측정하기가 어려워서 문헌마다 다르지만 위키백과를 인용하면 다음과 같다. 간 27%, 뇌19%, 심장7%, 신장 10%, 골격근 18%, 기타 19%.

골격근은 전체기초대사량에서 고작 20% 내외다.


전신의 골격근을 다털어도 뱃속의 간 하나가 소비하는 기초대사량보다 적다.

우리가 무슨 운동을 해서 내장 근육을 키울수 있는가? 골격근 1kg이 소모하는 기초대사량은 하루에 약 10~15kcal다. 초코파이 하나가 150kcal이며 성인남자가 10분 열심히 운동하면 80kcal가 소모된다. 이제 무슨소린지 감이 올거다. 근육량을 늘리면 기초대사량이 늘어 살이 덜 찌는 몸이 된다는 얘기는 틀린 얘기는 아니지만 효과가 너무 미미하기때문에 현실성이 없는 얘기다.
반면 기초대사량에서 좀 확대해서 실제 몸을 움직이는데 드는 에너지 소모량은 '활동대사량'으로 가면 골격근의 위상이 달라진다. 실제로 사람이 24시간 가만히 앉아서나 누워서 생활할수는 없고 필연적으로 움직여야 한다. 시동만 걸어놓고 대형차 소형차의 기름먹는것이 기초대사량이라면 소형차 대형차를10km 움직이는것이 활동대사량이라고 비유하면 될려나? 근육 만들어놓으면 살이 잘 안찌는 체질이 된다는 말의 비밀은 여기에 있다. 즉, 기초대사량이 높은 사람은 같은 활동을 할때 기초대사량이 낮은 사람보다 더 많은 에너지가 소모된다. 이때문에 근육이 계속 붙어가면 식사량을 늘리면서 운동을 계속 해야한다. 하지만 운동을 안하면 어떻게 되는가? 근육은 줄어들고 살로 바뀐다. 하지만 기초대사량은 여전히 높다. 운동을 그만하면 그냥 돼지로 남는것이다. 결론에서 한번 정리를 해보자면 운동을 하면 기초 대사량을 늘어나 살이 안찌는 체질이 된다는건 틀린말은 아니지만 적용하기엔 미미해서 말도 안되는 소리고, 운동을 하면 활동 대사량이 늘어나 살이 안찌는 체질이 된다는것이 와전된 것으로 보인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wooya56 음식이아니라 운동을통해 기초대사량을 늘린뒤 조금씩만운동해주면 됩니다 ㅋㅋ 관리안하더라도 몸이 최고였을때의 몸상태를 기억해서 다시 그상태로 되돌리기는 훨씬쉽거든요
맞아요 맞아 저 기초대사량 2016칼로리에 활동 대사량은 직업 특성상 보통 넥타이 부대들에 비하면 어마어마 할 듯 합니다 근데 살은 맨날 쪄요 대사량이 높은만큼 몸뚱아리가 마구 먹게 만들어요 ㅎㅎㅎㅎ
솔직히 글이 어렵네요! ㅜ ㅜ 제목만 보고 마른체형을 살찌우는 방법이라 생각하고 들어왔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뭐든 시작하기전에 스스로 공부하는게 답인것같아요 아무튼 글쓴이님 짱🙆
@wooya56 네 기초와 활동의 단어차이이기도하고 많이먹어서 몸무게가늘어나면 기초대사량이 늘어나서 안맞기도하고 높은몸만들어봤자 안움직이면 거의차이도없고 뭐그렇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외식 열량을 대충 계산하는 방법
현실에서는 모든 음식을 저울에 올려 하나하나 열량을 계산해가며 먹을 수 없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외식의 열량입니다. 이탈리아 식당에서 다 조리되어 나온 스파게티를 저울에 올려서 잴 수도 없으니 말이죠. 설사 잰다고 해 도면을 몇 그램이나 썼는지, 올리브유는 얼마나 넣었는지 알 방법이 없습니다. 대형 외식업체에서는 대략적인 영양성분을 표시하기도 하지만 아닌 곳이 훨씬 많습니다. 이럴 때는 대충 때려 맞추는 수밖에 없습니다. 경험적으로 봤을 때 외식 1인분은 대개 600~1,000kcal 사이로 이 안에서 재료에 따라 열량이 높을지 낮을지를 어림합니다. 열량은 볶음과 튀김, 비계 섞인 육류가 많을수록 높아집니다. 가장 무난한 백반은 삼겹살이라도 얹은 게 아니라면 최하에 속하고, 공깃밥을 추가하지 않는 한은 800 kcal를 넘지는 않습니다. 반면 육류를 원료로 하는 탕, 찜, 볶음 종류는 열량이 가장 높습니다. 매년 식약처에서 전국의 식당에서 실제 조리해 시판하는 외식을 수거 분석해서 발표하는 외식 양성분 자료집을 보면 어떤 부류의 식품을 주의해야 하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다음의 표는 자료집에서 가장 높은 열량을 기록한 10가지 외식 메뉴입니다. 외식 메뉴들의 열량을 따지려면 예전에는 하나하나 인터넷으로 검색해야 했고, 그나마도 엉터리 정보가 넘쳐났죠. 다행히 요즘은 스마트폰에서 쓸 수 있는 피트니스 어플리케이션(삼성헬스, YAZIO 등)에서 전보다 다양한 열량과 양성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식단 관련해서는 데이터베이스를 얼마나 잘 갖췄느냐가 중요한 만큼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비교·검토한 후에 본인의 식사 패턴에 맞는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기 바랍니다. 공산품에 찍힌 성분표조차 오차 가능성이 위아래로 20% 나있다는데 대략 어림짐작이라도 할 수 있는 게 어딥니까. 하지만 이런 어플리케이션도 사용자가 양에 관한 최소한의 기본 지식을 갖추고 있지 않으면 제대로 활용하기 어렵거나 터무니없는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주의할 점은 이런 어플리케이션에서는 가공식품이나 간편식처럼 제조사에서 양정 보를 제공한 경우에는 수치가 비교적 정확하지만 식당에서 조리해 제공하는‘푸짐한’외식 메뉴는 오차가 클 수 있습니다. 이때는 식약처의 실측 자료를 참고합니다. 식품안전 나라(http://www.foodsafetykorea.go.kr/) 사이트에서 [건강, 양 정보〉양성분 정보〉식품 양성분 DB 〉간편 검색] 순서로 찾아 들어가면 수천 종의 외식 메뉴를 정리해 놓은 스프레드시트파일을 직접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위 콘텐츠는 《다이어트의 정석》에서 발췌 · 편집한 내용입니다.
171
20
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