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thada2
10,000+ Views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코카콜라 이야기'

코카콜라를 만든 미국인 약제사 존 펨버튼은 일종의 자양강장제로 프렌치 와인 코카라는 시럽을 만들었어요 이 드링크 성분은 코카나무의 추출물과 콜라나무 열매의 향과 알코올이었는데알코올 성분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마시지 못하는 것이 문제였어요 그래서 펨버튼은 프렌치 와인 코카에서 알코올 성분을 빼고 탄산수로 희석해 새로운 음료수를 만들어냈죠 ​그래서 탄생한 이 음료의 이름이 코카콜라! 주된성분인 코카나무와 콜라나무의 이름을 합친거에요
코카콜라는 금방 인기를 얻었고 콜라를 마신뒤에 두통이 사라진 사람들도 많았어요 펨버튼에게 코카콜라의 사업권을 사들인 캔들러 역시 콜라를 마시면서 만성적인 두통에서 해방되었다고 하네요 오랫동안 콜라는 마약이 들어있어 중독성이 강하다는 소문이 돌았어요 실제로 콜라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커피의 3분의 1 수준에불과했는데 말이죠
코카콜라병은 개발 당시 2가지 특별한 요구조건이 있었는데
첫번째는 어두운 곳에서 만지는 것만으로도 모양을 식별할수 있어야했고
두번째는 병의 깨진 조각만 보더라도 코카콜라 병임을 알수 있어야한다는 것 이었어요
이러한 이유로 지금과 같은 편리하면서도 독특한 생김새를 갖게 되었죠
콜라병은 유명 디자이너와의콜라보레이션이나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그 가치를 더해가고 있기도해요
모두 다 갖고 싶은 코카콜라의 리미티드 에디션!
오늘도 유익한 정보 되셧길 바라면서 ~
스타일을 핏하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너무 기여워요ㅠㅠ 갖고싶다ㅜㅜ
콜라병이 이렇게 다채롭고 예쁜 리미티드가 있는줄 처음 알았어요ㅎㅎ 맛은 물론 똑같겠지만 미니어쳐가 있다면 몇개 소장하고싶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즘 유행하는 섬뜩한 전세사기 수법
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해 안되는 사람들을위해 PD수첩에서 방영한 영상 추가함 https://youtu.be/YholGrxZie4 417. 무명의 더쿠 08:09 중개사덬인디.. 전세보증보험 되는걸로 가면 신축도 괜춘해. 신축인 경우 금액기준이 있어서 매물보면서 부동산에 물어보든가 주소들고 호수들고 허그에 전화해보면 답나와 631. 무명의 더쿠 08:31 매매 1억 (전세 8천) 정도인 신축빌라 주인이 사기꾼이랑 짜고 사기꾼에게 집을 2억에 팜 -> 거래내역에 2억에 팔린 게 있으니 은행이나 전세 구하는 세입자나 '아 이 집은 2억짜린가보다' 하겠지? -> 그래서 세입자는 1억5천을 주고 전세 들어와 살고 2년 지나 나가려고 하면 그때 '응 사실 이 집은 1억짜리고 나 돈 없어서 니 전세금 못 줌ㅋ' 이러는 거 관련 일 하는 덬인데.. 무조건 전세보증보험이나 전세권설정을 하도록 해 개인으로 넘어간다고 다 사기는 아니야. 빌라 매수자가 임대 맞춰지면 사는 물건인 경우도 있어서 엄한 사람들 이상한 사람 만들 수도 있으니 일단 주변시세 잘 알아보고 무조건 전세보증보험들거나 (이건 별도 비용 들지만 집주인 도움 필요없어) 전세권 설정(이건 집주인이 협조해야 가능 비용 들어) 안해준다고 하면 계약하지마 솔직히 전세매물 요즘 씨가 말랐거든? 전세가 거의 없음... 분양권이 좀 많은 편이긴함.전세권 설정 법무사 찾아가면 30~40 정도면 할 수 있음. 보증보험 들어도 괜찮고ㅇㅇ 저런 바지물권들은 폭탄돌려막기 식인데.. 몇달 전에 폭탄 하나 터졌거든ㅋㅋㅋ 그래서 요즘 좀 뜸한 편임. 오히려 서울 변두리권이나 서울 인접 경기권 매매쪽이 사기 들끓는 편ㅇㅇ 그래도 조심해서 나쁠건 없으니깐, 30~40주고 편하게 전세권 설정해. 들어갈 때 전세권 설정하겠다고 말하고, 보증보험 가입할 수 있으면 하고, 주택 임대차 신고제도 생기고 나서 추이를 봐야겠지만, 당장 속편한건 전세권 설정임. 이거 파악하는 방법이 또 있는데, 단순하게 법인에서 개인으로 넘어간다는것만 봐서는 사기인지 모름. 요즘 트렌드가 개인이 건물 올리는것보다 법인으로 올리는게 트렌드고, 어쨌든 법인이 분양하는거 누군가는 사고 세를 주는거라서.. 방어책 있으면 다 설정하고 들어가야함. 전세 메리트 누리려면 그러는 허그 안심전세대출이라고 있는데 전세값의 80~90까지 대출해주고 보증보험 가입도 되서 전세금 보장해줌. 등기부등본 떼가면 집주인 신용과 본인신용 종합해서 심사후 대출해주는데 이게 그나마 제일 안전한거 같더라 아 그리고 보증보험까지 포함되어있는 허그안심대출 문의 많은데.. 이건 신축인경우 적용안됨. 준공떨어진지 1년 넘은 곳만 되니까 참고해 ㅊㅊ ㄷㅋ 아 사기꾼 색기들 다 디졌으면 좋겠다 ㅡㅡ
Coca Cola Le Parfum (코카코라 르 빠흐퍼) by 디자이너 이원찬
학상 시절때부터 평상시에 눈여겨 보던 디자이너 이원찬님. 디자인 스타일이 매우 깔끔하고 very Sophisticated. 최근에 케이블 방송사에서 한 케이디자인에 출현도 하셨었죠. 최근에 새로운 개인 프로젝트를 선보였는데요 바로 Coca Cola Le Parfum. 전세계인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코카콜라가 만약에 향수로 재탄생한다면 어떨지 가상 코카콜라 향수 라인을 내놓았습니다. 코카콜라의 클래식한 면을 최대한 해치지 않으면서 동시에 모던함을 보여주려고 노력을 했다고 하네요. 향수로 재해석한 코카콜라 정말 멋집니다. 두가지 향수 라인을 작업하셨는데 하나는 그냥 클래식한 라인 (코카콜라 아이덴티티가 녹아든 테마), Belle 라인 (20-30대 여성들을 타겟으로 한 여성스러운 라인). 디자이너 이원찬님 포트폴리오 사이트 가서 다른 작품들도 감상해보세요. 정말 잘하심. 군더더기없이 매우 깔끔한 디자인을 하십니다. 디자이너 이원찬 개인 웹사이트: http://wonchanlee.com/index.html 비헨스 사이트: https://www.behance.net/wonchan **시간 투자해서 카드 쓴 겁니다. 외부로 퍼가실때 출처: vingle.net/rachelykim , 이미지 원문 출처: http://wonchanlee.com/index.html, https://www.behance.net/wonchan )** 꼭 밝히세요.
지하철 빌런을 만났을때 조용히 신고하는 법
지하철을 이용하는 무묭이들이라면 살다가 한번쯤은 빌런들을 만나본 경험이 있을 거임 그럴때 말리다가 해코지 당할까봐 무섭기도 하고 말리는 사람이 위험할까봐 걱정될 수도 있음 그때 조용히 소리없이 신고하는 방법을 알려주겠음 먼저 내가 타고 있는 차량번호를 확인할것 (보통 요즘 지하철엔 타고 내리는 문쪽에 적혀있음) 차량번호를 확인하기 힘들다면 00역 도착 XX행이라고 해도 된다고 함. 다만 이런경우엔 열차칸 번호를 모르니까 신고하고나서 대처가 좀 늦을수 있겠지? 그리고 여기로 신고문자를 보내면 됨 (여기서 1 3 4호선 서울 바깥으로 가는 라인은 경의선 신고하는 번호로 신고해야 한다고 하네) +) 대전지하철 : 042-539-3114 +) 광주지하철: 062-604-8000 ex) 열차번호 12345에 취객이 들어와서 난동을 부리고 있으니 처리 부탁드립니다. 이러면 지하철공사에서 확인하고 바로 다음역에서 지하철 보안관들 대기하고 있다가 빠르기 처리를 해주실 거임!! 문자 답장도 빠른편이야 아무튼 지하철내 신고방법 알고 다들 쾌적하게 지하철 이용하자고! (+) 27. 무명의 더쿠 22:47 요즘엔 어플로 신고하는것도 빠름 서울메트로 노선은 '또타지하철' 코레일 노선은 '코레일 지하철톡' 어플 깔면 신고할때 위치도 자동으로 잡히고 출동 안내도 하고 민원처리 안내도 해줌 온도조절 등 각종 민원사항도 바로 신고 가능 어플로 신고도 가능하다고 함 출처 : 더쿠 각종 듣도 보도 못한 빌런들이 갑툭튀하는 요즘 언제 어디서 써먹을지 모르는 꿀팁 퍼왔습니다.
장애인주차구역 불법주차 신고 후 보복테러 당했습니다.
저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아내를 보살피고 있는 남편입니다. 매일같이 재활치료를 하는 아내를 병원으로 픽업을 하고 있습니다. 아파트 안 장애인 주차구역에 장애인 주차 스티커가 없는 차량이 주차되어 있었고 요즘도 이런 시민의식을 가진 사람이 있나라는 생각 후 지나쳤습니다. 그러나 불법 주차의 횟수가 잦아지고 통행에 불편을 느끼게 되어 신고해야겠다는 결심이 섰고 그 후 주차위반 차량의 사진을 찍어 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하게 되었습니다. (사건 당일 2021년 5월 14일 저녁 ~ 15일 새벽 사이) 이웃의 연락을 받고 나간 저는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제 차량에는 유독성 물질을 뿌렸는지 도색이 다 녹아내려 있었고 저의 차량 옆에 주차되어 있던 차 또한 유독성 물질이 튀어 엉망이 된 상태였습니다. 현재 경찰에 신고가 된 상태이며 블랙박스 영상과 아파트 CCTV 영상 확보 후 수사 중입니다. 과거 아파트 내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과 관련하여 관리사무소에 민원을 제기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관리사무소는 시골 사람들이 장애인 주차구역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니 다른 곳에 주차하라는 말뿐이었습니다. 직접적인 관리는 소홀하였고 관리사무소의 무책임한 대처를 보니 아파트 입주민으로서 불편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일을 계기로 아파트 관리 소홀과 장애인 주차구역의 인식을 바로잡고 이와 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 사건을 모두에게 알리려 합니다. 사건 이후 아내는 또 다른 보복을 당할까 불안해하며 잠 못 이루고 있습니다. 장애인 주차구역에 불법주차한 차를 신고하며 생긴 보복성 범죄를 저지른 범죄자를 빠른 시일 내에 검거하고 다른 피해를 낳지 않도록 도와주십시오. ㅊㅊ 더쿠 어 모야? 어디갔지 내 어이? 진짜 야무지게 도른자 아님ㅇㅇ? 아니 진짜 저게 어? 저럴 수 있는 거임? 왜? 관리사무소도 뭔데 돈 받으면서 그딴 식으로 일함? 내 인류애도 스르륵 녹아 사라진 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