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ee
50,000+ Views

소소한 만남의 기록 #2. 헷갈렸던 두 번째 만남

난 밀당에 약하다.
솔직한 거라고 좋게 포장하고 싶다. 예전엔 게임을 꽤 잘 했던 거 같은데, 언제부터 이렇게 솔직해진건지, 가끔은 밀당 같은 거 나도 좀 하고 싶다. 사람들은 진짜 밀당을 안 좋아할까? 그냥 그게 밀당인지 몰랐던 건 아닐까.
그나마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너무 늦게까지 카톡하지 않는 것이었다. 이 시간에도 카드를 쓰는 나는 원래 늦게 잔다. 하지만 열두시쯤 오늘은 일찍(은 아니지만) 자야겠다 내일 연락할게 라고 했다. 밀당 고자인 내가 이거라도 해냈다는 것에 뿌듯해하며 정신을 딴데로 팔기 위해 영화를 보거나 의미도 없는 페이스북 피드를 넘겼다.
두 번째 만남, 사실 워낙 카톡이나 전화를 자주해서 전만큼 어색하진 않았다. 이번 역시 강남. 강남을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만나기 편한건 사실이니까 어쩔 수 없나보다. 그가 추천한 곳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저희 매장에 오신 적 없죠? 이렇게 예쁜 분 본적 없어서"
흔하디 흔한 종업원의 지나가는 한마디. 그래도 그 앞에서 예쁘다고 칭찬해주니 뭔가 으쓱해진 것 같았다. 그런 속맘이 들키지 않게 살짝 웃어넘겼다.
"아 맞다, 줄 게 있어"
메뉴를 주문하고 이야기하는데 책이 한 가득 든 잔스포츠 가방을 (맞다, 그는 아직 대학생이고, 시험기간이 다가오고 있었다) 뒤적거렸다. 기대를 안하려고 노력하고 있었다.
평.창.수.
너무나 정직한 생수병ㅋㅋㅋ 그 안에 커피를 담아줬다.
지난 번 그는 커피를 좋아한다고 했다. 나도 좋아한다고 했다. 난 마실 줄만 아는데, 그는 직접 더치커피를 만든다고 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나중에 만들어주겠다고 했다.
근데 그게 오늘 일 줄 몰랐다!!
귀여워!!!! 생수병에 든 커피라니. 너무 고급지게 줬다면 오해했을 듯하다. 장난아니라고, 한 두번 해본 게 아닐 것 같다며. 근데 너무 정직한 생수병에, 담을 곳이 없어서 이런데 담았다고 미안하다면서 건네주는 게 참 사랑스러웠다.
동시에 나는 들뜨지 않으려 노력했다. 아직 모른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가끔씩 친절은 오해를 산다. 나의 "친절한" 행동이 호감으로 비쳐져 난감할 때도 있고, 거꾸로 상대방의 작은 선물이나 걱정 한마디를 있는 힘껏 확대 해석해서 상처받는, 한마디로 북치고 장구치는 상황도 연출된다.
그래서 커피는 참 많은 생각을 하게했다. 어떡해 나 진짜 좋아하나봐 설레발 치다가도. 뭐 간만에 커피 내린 날, 나 만나기로 돼있었고, 가져다주면 좋아할거 같아서, 대충 집에 있는 생수병에 담아줬나. 아무생각 없이. 그냥 친절한건가?
딱히 커피 말고는 잡히는 게 없었기 때문이다. 대화도 소소했다. 그게 싫다는건 절대 아니지만, 흔한 남자여자 연예인이나 이상형 얘기라든지, 연애에 관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고, 묘한 긴장감도 (벌써) 없는 듯했다.
맘이 들뜨면서도 침착하려고 노력했다.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 호감은 있지만 친구로 지내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착하다. 이야기도 잘 통하고. 소개팅 꼭 사귀라고 만든 자리는 아니잖아? 관계는 우리가 만들어가면 되지라면서...
어쩌면 친구여도 좋겠다는 마음은 내가 먼저 좋아하지 않았다는 괜한 방어 기제였을지도 모르겠다.
p.s.
나는 음악을 들으며 이 글을 쓰고 있었고,
뭔가 쌔함을 느꼈을 때
등뒤엔 엄마가.........
방으로 들어가면서 한마디 남기셨다.
"참나.."
(이불킥)
cuee
52 Likes
30 Shares
21 Comments
Suggested
Recent
밀당 어렵고 안맞아서 내마음 다 표현하고 나니 어느새 약자가 되어 있더군요, 쿨하지 못하고 찌질하게...반응이 없음 어느새 연연해하고 ... 원래 내 모습대로 하자...하면서도 잘 안되는게 연애인듯.. 연애는 사람맘이 하는거라 변수가 너무 많아요..지치네요
카드 재밌게 읽고있어요! 다음편이 기다려지네요 저도 소개 받은지 이틀 밖에 안돼서 뭔가 빠져드네요
사랑표현은 많이하면 많이 할 수록 좋은거라 생각해요. 다만 이런 모습을 쉽다고 느껴 질려하고 떠나는 사람이라면. 애초에 밀당을 했어도 결말이 좋을 수 없는 "좋지않은"사람이거나. 아님 단순 내 인연이 아닌 사람일뿐. 고로. 밀당이 맞지 않는 사람은 그저 원래 하던대로 진심을 다 보이며 만나도 되는 것 같아요. 언젠가는 나처럼 진심을 다 보여주는 진실한 사람을 만나게 될테니.
흠...연애~그냥 편하게 하는것도~^^
뭔지알것같아요ㅠㅠ 괜히 나중에 상처받기 싫어서 애써 관계에 쿨한 척.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너무 예쁜 소개팅 상대, 그녀는 콧대가 세다?
누군가를 제대로 알기 전, 사람들은 주어진 정보를 통해 선입견을 갖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이성을 소개받는 소개팅에서도 상대방에 대한 선입견은 생기기 마련인데요. 만약 소개팅 상대방의 외모가 빼어나거나 부유한 집안 사람이라면 어떤 선입견을 갖게 될까요? 친절한 랭킹씨가 알아봤습니다. 어디서나 눈에 띄는 아름다운 외모를 가진 여성과 소개팅을 할 때 남성들은 그 여성에 대해 콧대가 셀 것이라 선입견을 갖는다고 합니다. 사치가 심하다거나, 이성 관계가 복잡할 것이라는 이미지를 떠올리는 분들도 많은데요. 잘생긴 남성과 소개팅을 하는 여성들은 상대방이 착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부정적인 이미지를 많이 떠올린 남성들과 달리 여성들은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는 응답이 1위에 올랐지요. 그렇다면 상대가 부자일 땐 어떨까요? 남성들이 꼽은 부잣집 여성에 대한 선입견 1위는 귀티가 난다였습니다. 예쁜 여성에게 부정적인 선입견이 많았던 것과 다른 결과인데요. 사치가 심하다, 예의가 없다 등 부정적인 선입견도 적지 않았습니다. 여성들도 상대가 부잣집 남성일 땐 선입견이 달랐습니다. 잘생긴 남성일 때 긍정적인 느낌이 1위였던 것과 달리 부잣집 남성에 대해서는 예의가 없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외모와 재력 외에도 상대방의 프로필에서 선입견을 가질 수 있는 항목은 다양한데요. 프로필의 여러 항목 중 가장 많은 남성들이 꼽은 선입견 포인트는 혈액형입니다. 여성들은 출생지에 대해 선입견을 갖는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여성들이 혈액형을 더 많이 따질 것 같다'는 게 편견임을 나타내는 결과인데요. 이밖에 전공, 종교, 직종 등에 대해 선입견을 갖는다는 응답도 있었습니다. ---------- 소개팅 상대방에 대한 선입견을 알아봤습니다. 아직 잘 모르는 상대이기에 주어진 조건으로만 판단하고 선입견을 갖기 쉬운데요. 선입견은 그 사람의 진짜 모습이 아닙니다. 선입견에 사로잡혀 좋은 사람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조금씩 진짜 모습을 알아가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