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comChina
5,000+ Views

중국어회화? 컬컴차이나'한중통통' 중국,한국인들 모이자!

‘중국어’와 ‘한국어’로 자유로운 대화가 오고가는 매주 토요일 2시간!

맥주한잔으로 서먹함도, 주중의 스트레스도 '사르르' 녹일 수 있는

[한중통통] >> 이번주 토요일은 4시에 모입니다 :)

안녕하세요! 매니저 shao 입니다 :)
2016년 컬컴의 한중/중한문화교류도 새롭게! 새롭게 바뀌었는데요~
물론, 중국, 한국친구들이 모두 모인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습니다!
공부도 좋지만 자연스러운 교류를 통한 친목도 놓칠 수 없죠!!!
'컬컴중국어스터디'는 레벨별 세분화된 커리큘럼으로 중국어 회화를 공부 할 수 있다면
'컬컴한중통통'은 중국친구들과의 교류를 통한 자연스러운 회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시간입니다~
1월부터 중국어 회화공부뿐만아니라 중국 친구들을 만나시려는 분들이
컬컴차이나로 훅훅 밀려 들어오고 있습니다!
이번 해! 벙어리 탈출합시다!!
* 语言与文化的交流-CULCOM CHINA
http://cafe.naver.com/culcomchina / kakao:@컬컴중국어
*全新的中韩聚会、全新的中韩通通!
新年新气象,2016中韩通通全面更新。
除了以往的中韩文交流之外,添加了好玩的桌上游戏,可以很快的破解尴尬的气氛。
更有生啤酒、可乐以及零食,让大家玩的尽兴、玩的开心。
中韩通通将始终为促进中韩交流交友为目的一直努力。
希望我们准备的新的环节可以得到大家的支持和喜爱。
好了,闲话少说,这个周六谁都不要错过2016年全新改版的第一期中韩通通哦。
现在就去申请吧。
Comment
Suggested
Recent
재밌겠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즘 유행하는 중국어 고급 회화.txt
최근 21세기 최첨단 글로벌 인간검열독재시대를 열어제낀 중국. 과연 대국답게 온라인 게임 등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들이 많이 보인다. 이에 소국인 대한민국 국민들은 대국의 국민들과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몇 가지 고급 문장들을 만들어 간단한 대화를 이어가기로 한다. 후술된 내용들은 현재 온라인 상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중국어 고급회화이다. 你这是什么意思?你上次不是说你不会忘记天安门而且必定找回民主主义吗 너 이게 무슨 뜻이야?너는 지난번에 천안문도 잊지 않고 민주주의도 반드시 되찾겠다고 말했잖아 上次说要为香港示威加油的是什么? 그럼 홍콩 시위를 응원한다고 말했던건 뭐야? 赞成维吾尔族人独立,欢迎啊 위구르인들의 독립에 찬성한다니 환영이야 看你用韩语说怀念刘晓波,你是好人啊 류샤오보가 그립다고 한국어로 말하는걸 보니 넌 좋은 사람이야 (류샤오보 : 중국의 민주투사. 노벨평화상 수상자) 你用韩文问过"想知道西藏人民是怎么被共产党镇压的吗? 티베트인들이 어떻게 공산당에 탄압받았는지 알고싶다고 한글로 물어보았구나? 在这里见到"法轮功"修炼者,真高兴。 对下一个集结地应该很清楚吧? 여기서 파룬궁 수련자를 만나다니 정말 반가워. 다음 집결지는 잘 알고 있겠지? (파룬궁 : 처음에는 단순한 건강요법, 기공 수련법이었으나 그 인기와 영향력이 날로 커져 중국 내 수련자가 1억명이 돌파하자 체제 위협을 느낀 중국 정부가 박해.) 习近平领导的反对独裁"的演讲用韩文写的好听了。 现在是付诸行动的时候了。 시진핑의 독재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한글로 쓴 연설 잘 들었어. 이제는 행동으로 옮길 때야.. 天安门相关活动进展顺利 천안문 관련 활동은 잘 되어가고 있어 小心被当局逮住 / 工作一结束手机就销毁 당국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 / 일이 끝나면 핸드폰은 파기하도록 해 이것만 알아도 누구나 '중국인'과 소통할수 있다. 아래 사진은 실제로 중국인과 유창하게 대화한 한국인의 캡쳐이다. 모두 숙지하여 글로벌시대의 경쟁력을 갖추길 바랍니다
소서
[7월 7일] 소서 (小暑) 날짜 태양의 황경이 105°인 날 2020년 7월 7일(화) 소서는 24절기의 열한째로, 음력으로는 6월절(六月節)이고 양력으로는 7월 7, 8일 무렵입니다. 본격적으로 더위가 몰려오는 때로 이때는 장마철이라 습도가 높아지고, 비가 많이 오지요. 소서와 관련한 말에는 "소서 때는 새각씨도 모 심어라", "소서 때는 지나가는 사람도 달려든다"는 것들이 있습니다. 하지 무렵에 모내기 끝내고 모낸 20일 뒤 소서 때는 논매기인 피사리를 해주며, 논둑과 밭두렁의 풀을 베어 퇴비를 장만해야 하는 일로 바쁜 시기입니다. 피사리 《고려사절요》 4권을 보면 "소서가 가까워오니, 죄가 무거운 죄수에게는 관대히 하고 가벼운 죄수는 놓아주라"는 기록이 있습니다. 이 역시 바쁜 일손을 거들라는 뜻이겠지요. 또한 《상촌 선생집》 54권을 보면 소서 15일간을 3후(三侯)로 나누어서, 더운 바람이 불어오고, 귀뚜라미가 벽에서 울며, 매가 먹이 잡는 연습을 한다고 했습니다. 이때는 채소나 과일들이 풍성해지고, 보리와 밀도 먹게 됩니다. 특히 이때의 시절음식은 밀기루 음식인데 밀이 제맛이 나는 때라 국수나 수제비를 즐겨 해먹지요. 채소류로는 호박, 생선류로는 민어가 제철입니다. 민어는 포를 떠서 먹기도 하고, 회를 떠서 먹기도 하며, 매운탕도 끓여 먹는데 애호박을 송송 썰어 넣고 고추장 풀고 수제비 띄워 먹는 맛은 입맛 없는 계절의 별미였습니다. #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