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byBook
2 years ago1,000+ Views
일곱 살 봄이는 천사 유치원에 다닙니다. 유치원에 가지 않는 토요일에는 아빠랑 병원에 가지요. 엄마가 많이 아프셔서 오랫동안 병원에 계시거든요. 봄이는 엄마 침대에서 엄마랑 함께 자는 토요일이 가장 행복해요. 일요일 오후가 되면 아쉽지만 엄마와 헤어져야 해요. "봄이야, 얼마 전에 놀이공원으로 소풍 다녀왔지?" "응, 무지무지 재미있었어." "그랬구나. 하지만 소풍 간 데가 아무리 재미있고 좋아도 거기서 살 수 있니?" "아니요." "네가 소풍을 다녀온 것처럼 사람들은 모두 지구별에 소풍을 온 것이란다. 언젠가 우리도 지구별 소풍이 끝나는 날 집으로 돌아가야 해." "사랑하는 우리 딸, 혹시 엄마가 없더라도 지구별 소풍 즐겁게 보내렴. 즐겁게 지구별 소풍을 마치고 하늘나라 우리 집으로 돌아오너라. 엄마가 먼저 가서 널 기다리고 있을게!" 그날 밤, 엄마는 편안히 잠들었어요. 그러자 천사가 내려와 엄마의 영혼을 하늘나라 침대로 옮겼답니다. >>아셋맘은 오늘 생각하는 중<< "엄마, 우리 오래오래 같이 사는 거지? 어디 가면 안돼!" 감성적이고 정 많은 둘째가 어젯밤 잠자리에서 소근거립니다. "그러엄, 엄마는 아들 옆에 있지. 근데 있잖아, 영원히 같이 있을 순 없어. 언젠가는 사람들은 모두 하늘나라에 가거든. 근데 아직~도 아직~도 멀었어. 걱정하지마." 아무생각없이 말했는데 아들눈이 벌써부터 그렁그렁. "안돼. 다 같이 살아야 돼. 엄마는 죽지 마, 알았지?" 죽는다는 것. 생각만해도 울컥, 합니다. 엄마가 되고나니 더욱. 내 목덜미를 꼬옥 안고 자는 아이의 모습을 보며 까만 밤, 오래 생각했습니다. 소풍이 끝나는 날까지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어떻게 사랑해야 할지. >BabyBook<
1 comment
Suggested
Recent
아이를 낳은 후 가장 크게 변한게..오래오래 살고싶다는 맘인거 같아요..젊을때 한창 짧고 굵게 살리라 생각했던데 지금은 그냥 하루하루가 너무 빨리 지나가버리는거같아 아쉽고 또 아쉽네요..글을 읽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3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