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yopy
50,000+ Views

간식이 나오는 훈련장난감 TREAT Dispensing Chew Ball

식탐이 많은 탱고를 위해서 간식이나우는 훈련 장난감을 구매했다.
간단하게는 펀볼, 츄볼, 훈련용 장난감 등 여러가지 이름으로 불리워 지고 있었다.
탱고의 덩치를 고려해 M사이즈로
인터넷으로 STARMARK 제품으로 조금 저렴하게 구매했다.
사실 별다르게 특별한 관심을 탱고가 보인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처음 보는 물건에 신기한듯 냄새를 맡았다.

라텍스 재질이 아가들에게 유해한 물질을 내보내지 않아 안전한 장난감이다.

직접적으로 입에 닿는 장난감이기때문에 그런 부분이 가장 신경쓰였다.
정식 명칭은 TREAT Dispensing Chew Ball
제공하여주는 씹는 공? 이라는 의미정도?
공안에 음식을 넣어 놓으면 아이들이 공을 가지고 놀다가 간식을 먹을 수 있는 그런 개념이다.
패키지를 뜯어보니 주먹만한 볼이 뚜둥 하고 튀어나왔다.
볼의 양쪽에는 둥글 둥글한 십자가 모양으로 구멍이 나있고
그 구멍으로 간식이나 사료를 넣어주면 된다.
간식이나 사료가 한꺼번에 빠지는 것을 막기위해 구멍의 4모서리에 돌기도 있다.
엄마 이거 제꺼맞죠?
빨리 뭐에요???? 저 주세요 저 주세요!!!
먹는 건가?????????? 물어뜯는 건가????????
공이 튼튼하기도하고 탱고에 비해서 아직 많이 커서 탱고가 조금 어려워 하길래
바로 안에 간식을 넣어보기로 했다.
아니 잠깐만 탱고야 이거 놔......... 놔야 주지................
일단 호기심꾼 탱고의 기호성 하나는 끝내주는 듯!
그럼 이 펀볼의 구멍안으로 간식을 넣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료를 넣어도 무방하다.

오늘 넣을 간식은 입냄새 제거와 끙아 냄새 제거에 탁월한 후코이단
요렇게 볼안에 들어가 있는 간식
흔들면 냄새도 나고 소리도 나서 탱고의 눈이 번쩍, 귀가 쫑긋 거린다.

그리고 그 간식을 매의 눈으로 노리는 탱고

그럼 탱고야 준비~~~~~~~~~~~~~~~~~~~~~~~~~~~~~~~

시작!

식탐많고 호기심 대왕인 탱고는 오늘도 펀볼을 대굴대굴 굴리며
신나게 간식 사냥중
잠깐 집을 비울때나 집을 비우기 위해 나갈때 펀볼을 준비해주면
기다리기 훈련도 되고 아가들이 심심하지도 않아 좋은 듯하다.
하지만 식탐이 없는 강아지들은 큰 관심이 없을 수도 있으니
아가들의 취향에 따라 맛나는 간식과 사료로 즐거움을 찾아주도록 하자.
+간식이 너무 커서 안빠질 경우 저 구멍 사이사이의 돌기를 조금 잘라주어도 좋다.
36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 이런거 비슷한거 샀어요 ㅎㅎ 가운데 나사처럼 돌려 양쪽으로 조개처럼 다물어지는건데 몇번 가지고 놀아보더니 발로 나사를 풀러서 밥을 꺼내 먹네요~~덕분에 우리 루이 좋은 장난감 생겻어요^^
ㅋㅋㅋ 우리써니는 별루.. 근데 안쪽에 들어있는 과자는 기호성이 좋더라고요...
저희강아지도 어릴따 요론거 사줬는데 겉에 다 잘근잘근 씹고 부셔졌어유 ㅠㅠ 그 이후로는 인형만 사주고 있네요 ㅎㅎ 그래도 간식넣어주면 좋아하더라구요 ♡
강아지가 너무너무 이뻐용~~ 진짜 사랑스럽다😘😘
@kmr0042 맞아요 요넘들 엄청 똑똑해요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바다속의 돌고래를 촬영하기 위해 만들어진 카메라 퀄리티
아프리카 동부 모잠비크의 바다. 우리가 돌고래하면 흔히들 떠오르는 병코 돌고래 가다가 대왕 조개 발견.. 대왕 조개 안에서 뭐가 나옴... 앵무조개.... 2마리.. 흥미를 느끼는지 유심히 본다 사실 이거 둘 다 카메라임 ㅋㅋㅋㅋㅋ 돌고래를 촬영하기 위한 카메라 앵무조개 카메라가 보는 시점.jpg 이런 위장 카메라의 장점 태어난지 몇주되지 않은 엄마 뱃속에 있던 자국이 아직 몸에 그대로 남아있는 작은 아기 돌고래를 관찰할 수 있다는 점. 아기있는 엄마 돌고래는 인간 주변에 웬만해서는 가까이 안가니까요 그리고 바닥에는 가오리 1마리... 얘도 카메라.... 바닥에서 병코돌고래를 쫓아다니며 촬영함 그리고 물위에는 거북이 한마리.... 가 아니라 사실 얘도 카메라.. (말 안해줬음 진짜 거북이인줄) 둘 다 거북이 카메라가 보는 시점.jpg 돌고래 눈매가 ㅋㅋㅋ 누가 그린거 같음 ㅋㅋㅋㅋㅋ 한편 중앙 아메리카 부근의 어느 바다.. 돌고래 한마리가 보임... 은 얘도 사실 카메라. 시속 25km의 속도를 낼 수 있음. 지금 사진에 보이는 돌고래는 병코 돌고래가 아니라 얼룩 돌고래.. 얼룩 돌고래는 돌고래 중에서도 유일하게 회전 점프를 즐겨하는 돌고래임 물론 다른 돌고래들이 회전 점프를 안한다는건 아니지만 얘들은 회전 점프가 주된 점프 요런 점프~🐬 이젠 뭐 말 안해도 알겠죠? 얘도 카메라임. 입 안의 렌즈로 촬영함 돌고래 카메라가 수면 쪽에서 촬영을 담당한다면 이 가짜 참치 카메라는 수중+돌고래 무리 사이에서 촬영을 함 이런 식으로 무리에 끼여서 촬영 저 돌고래들 얼룩 돌고래임.. 참치 카메라의 시점.jpg 산호초 사이에 오징어 한마리 등장🦑 이제 말 안해도 알듯.. 카메라임 오징어 카메라의 시점.jpg 저 물고기는 다 크면 크기 2미터에 몸무게 100kg이 넘는다는 감자바리 문제는... 오징어가 주된 먹이ㅋㅋㅋㅋㅋㅋㅋㅋ ㅌㅌㅌ💦💦💦 시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상탈출 해서 다행히 잡아먹히진 않았음. (거북이나 가오리에 비해 오징어는 먹이로 하는 해양생물들이 몇몇 있어서 이런 탈출기능 탑재가 필요 ㅋㅋㅋ) 개빠르네.. 죽다 살아남🦑 이 참치 카메라가 밝혀낸 게 뭐냐면 일반적으로는 돌고래는 소규모 무리를 이루고 산다고 알려졌는데 깊은 바다에서는 무리가 모이고 모여서 수백마리들이 뭉쳐서 이동하는 경우도 있다는 사실을 밝혀냄. 쟤들은 얼룩 돌고래... 한 앵글에 다 못담음.. 이거 다큐 나레이터 말로는 약 3천마리가 뭉쳤다고 함 촬영중인 거부기 마지막은 주변에서 사랑을 나누던 거북이 커플이 있었는데 암컷 거북이가 교미 도중 거북이 카메라한테 관심을 가짐 몇분 동안 거북이 카메라 주변을 서성이다가 돌아갔다는 후문 출처 :https://theqoo.net/1224005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