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fiction
1,000+ Views

서귀포의 환상

이미지 : 이중섭, "서귀포의 환상", 1951. 나무판에 유채.
세로 56cm, 가로 92cm, 용인 호암미술관 소장.
그는 평생 바닷가를 떠돌아 다녔다. 통영, 서귀포, 부산...평남 평원에서 태어나 일본 동경문화학원에서 유학하고 일본 여자 山本方子(한국명 이남덕)와 결혼했다. 일제말 징용포스터를 그려 사후 친일행적 논란이 일기도 했다. 1945년에 귀국, 원산에서 대학교원을 맡다가 6.25 중 월남한 그는 남한에서 제대로 된 직업을 가질 수 없었다. 생활고가 심해졌고, 그림재료를 살 돈이 없어 담뱃갑 은박지에다 그림을 그렸다(이 그림은 상감기법에 유래한 듯 하다 하여 표현의 새로운 영역을 탐구한 것으로 평가받기도 한다).
1952년, 가난을 견디다 못한 부인이 두 아들과 함께 일본으로 돌아가고, 그는 부두노동자로 입에 풀칠한다. 그림에서 보듯 풍부한 또는 나약한 감성의 소유자였고 이때부터 차츰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곤궁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정신분열증을 앓는다. 1956년 서민병원이었던 적십자병원에서 간염으로 삶을 끝마친다.
그의 그림 중에서는 '소' 연작이 잘 알려져 있고, 한국을 대표하는 몇 안되는 서양화가로 꼽히면서 작품에 대한 부자들의 소장열풍은 맹신에 가깝다. 지난 시대의 신화이기도 한, 가난이 예술혼을 밝혔던 아름다운 사례다. 그가 1951년 제주 서귀포에 살면서 '서귀포의 추억', '섶섬이 보이는 풍경' 등 여러 작품을 남긴 것을 기념하여 2002년 서귀포 그의 생가 바로 위에 이중섭미술관이 지어졌다. 그러나 그의 작품은 값이 비쌌고, 따라서 아무도 미술관에 그의 그림를 빌려준 이가 없었다. 어쩔 수 없이 미술관은 그의 그림 복사본만 전시하는 희귀한 방식으로 운영되었다. 지금은 여러 노력에 힘입어 여러 작품이 원화로 전시되고 있다. 그의 가난은 죽어서도 떨칠 수 없는 것이었던가.
그의 생가에서 바라보면 서귀포 바다의 풍경이 훤히 펼쳐진다. 거기서 그는 사실화를 그리기도 했고, 윗 그림 같은 몽환적인 그림을 그리기도 했다. 나무판에 유채로 그린 '서귀포의 환상'은 그가 얼마나 따뜻하고 풍요로운 공동체를 열망했는가에 대한 뚜렷한 반증이다. 이룰 수 없는 환상을 표현하면서도 사실적인 필체를 남긴 것은 사회주의적 리얼리즘의 영향이라 평가받기도 한다. 무엇이 어쨌든, 그는 자신이 보고 있는 것을 그렸고, 그것은 현실이 아니었다. 그는 당대에 인정받은 천재도 아니었으며, 그가 바란 것은 소박했지만 꿈은커녕 생활마저 꾸려갈 수 없었다. 그 간극이 바로 이 그림에 드러난 것이다. 그것은 얼마나 쓸쓸한 환상인가.
매년 10월말, 그의 사망주기에 맞춰 서귀포 이중섭거리(박물관이 있는 곳)에서 이중섭 예술제가 열린다. 올해는 한번 가 보려 한다. 지독한 빈궁 속에서 그가 그리고 또 그렸던 작은 은박지 그림들을 보고 또 볼 것이다. 그러다 지치면 그가 했듯, 넘실대는 푸른 바다를 돌아보면서.
"높고 뚜렷하고
참된 숨결
나려나려 이제 여기에
고웁게 나려
두북두북 쌓이고
철철 넘치소서
삶은 외롭고
서글프고 그리운 것
아름답도다 여기에
맑게 두 눈 열고
가슴 환히
헤친다"
- 이중섭 詩, "소의 말" 全文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눈이 편안해지는 작업..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간송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jpg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및 국보 훈민정음 (1446년) 보물 신윤복 미인도 국보 동국정운 (1448년) 국보 신윤복 필 풍속도 화첩 -위 그림은 그 중 단오풍정- 국보 청자상감운학문매병 (13세기) 국보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 (563년) 보물 김득신 필 풍속도 화첩 -그 중 위 그림은 파적도(야묘도추)- 보물 정선 필 풍악내산총람도 김홍도 황묘농접 한번쯤은 본 적 있을 만한 것들로 몇 개 가져와봄! 이것들 포함해서 국보 12점 보물 32점 서울시 지정문화재 4점 그 외 문화재 4천여점 소장 중 ㅇㅇ 원래 간송미술관 연 2회 무료 전시만 잠깐 할 정도로 보존에만 중점을 뒀음 개방 때는 성북동 그 80년 넘은 옛날 건물에 사람들 줄이 끊이길 않았고 ㅋㅋ 암튼 그 전까진 지원을 받으면 간섭이 생긴다는 이유로 일절 지원도 안받았고 외부에 간송의 문화재가 나가는 일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에 잠깐 대여해주거나 이 정도가 다였는데 2014년부터 노선을 확 바꿔서 (재정상, 시설상의 이유 등)  사상 처음으로 외부 전시를 하게 됨 간송문화전이란 이름으로 ddp에서 2년 넘게 여러 테마로 전시를 진행함 ㅇㅇ 이 이후로도 3.1운동 100주년 기념 간송특별전 같은 전시를 꾸준히 열어왔음 현재는 기존 노후화된 시설과 전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현재 대구에 간송미술관 분관이 지어지는 중
약점보다 강점을!
어느 날, 평화롭던 동물 세계에 전쟁이 나자 사자가 총지휘관이 되어 병사들을 인솔했고 이 소식을 들은 많은 동물이 자원해서 전쟁에 참여했습니다. 이때 부지휘관이었던 여우가 다른 동물들을 둘러보고는 한숨을 쉬며 말했습니다. ​ “코끼리는 덩치가 커서 적에게 들키기 쉬우니 그냥 돌아가는 게 낫겠어. 당나귀는 멍청해서 전쟁을 수행할 수 없고 토끼는 겁이 많아서 데리고 나가봐야 짐만 될 거야. 개미, 너는 무슨 힘이 있다고 전쟁을 해?” ​ 마침 여우의 이야기를 듣던 사자가 버럭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당나귀는 입이 길어서 나팔수로 쓰면 되고, 토끼는 발이 빠르니 전령으로 쓸 것이고, 코끼리는 힘이 세니 전쟁 물자를 나르는 데 쓸 것이고 개미는 눈에 잘 띄지 않으니 게릴라 작전에 투입하면 된다.” 적재적소(適材適所) 어떤 일을 맡기기에 알맞은 재능을 가진 사람을 알맞은 자리에 쓰는 것을 말합니다. 지혜로운 지도자는 우수한 사람을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적재적소에 배치해서 충분히 그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챙기는 것도 중요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리더는 혼란에서 단순함을, 불화에서 조화를, 어려움에서 기회를 찾아내는 사람이다. – 아인슈타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적재적소#장점과단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인생을 살면서 반드시 만나지 말아야 할 12명
2022년에는 이런 사람들 모두 피해가세요^^ 1. 방해 공작원 이들은 많은 질문을 하며 당신과 일대일로 시간을 가지는 것을 즐기며 당신이 말하는 아이디어를 가로채고, 그렇게 훔친 지식을 자신이 이기는 데 쓴다. 2. 등에 칼 꽂는 자 당신의 등에 칼을 꽂기 전까지는 대개 친구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로 배신의 아이콘이다. 3. 꿈 절도범 당신의 가능성, 포부 등을 빨아들이는 사람들로 정수기 근처나 사무실 탕비실에서 어슬렁거리는 의외로 가까운 친구이거나 동료가 많다. 4. 배신자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 두 얼굴의 위선자다. 5. 자아도취자 자신에 대해 과장된 자만심을 가지고 있으며, 자신이 준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가지려 하고, 또 자신만이 모든일의 해결책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6. 에너지 뱀파이어 절대로 긍정적인 얘기를 하는 법이 없는 사람들로 늘 남 탓을 하고 자신의 행동이나 태도에 책임지기보다는 처한 상황에 대해 변명거리를 늘어놓는다. 7. 회의론자 당신의 내적인 두려움을 키우고 당신의 걱정거리와 스트레스를 가중시킨다. 그리고서는 옆에 비켜 서서 지켜보고 기다리다가 “내가 뭐라고 했어?” 라고 말하는 것을 즐긴다. 8. 꼬리표 붙이는 자 틀에 몰아넣고 이름표를 붙여주면서 당신의 한계를 정해버린다. 9. 악당 악의적이고, 권력, 욕심, 질투 등에 눈멀어 있는 인물로 일부러 당신과 주변인들에게 논쟁, 방해 공작, 문제를 일으킨다. 10. 깡패 모든 점에서 당신과 싸우려고 들고 더이상 희망이 남아 있지 않다고 느끼도록 당신의 정신력을 파괴한다. 11. 거짓말쟁이 일부러 중요한 정보를 당신에게 숨기며, 늘 변명이 난무하고 핑곗거리가 없으면 침묵한다. 12. 비평가 당신이 일을 시작하기도 전에 당신의 목표, 계획, 아이디어, 생각 그리고 행동을 가로막으며 신랄하게 비판만 한다. 출처) <인맥보다 강력한 네트워킹의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