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soseol
100,000+ Views

[자소설닷컴] 미움받을 용기

자소설닷컴과 함께 하는 청춘공감 컨텐츠 #66
안녕하세요. 자소설닷컴입니다.
오늘은 인간관계로 고민하는 대학생, 취준생 여러분들이
읽어보면 정말 좋을 컨텐츠를 갖고 왔습니다.
얼마 전, 큰 반향을 일으켰던 책 '미움받을 용기'라는 것과도
내용이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는데요.
과연 어떤 내용일까요? 지금 한번 확인해보세요!
>출처: 성장문답 Youtube
29 Comments
Suggested
Recent
힘들떄마다두고두고봐야겠당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은 제 생각을 많이 정리하는데 도움을줬습니다. 근데 그게 생각한대로 따라주지가 않아요. 책에서는 살아온 인생의 절반이 지나야 적응할 수 있다던데 정말 그런가싶기도 해요.
진짜 말씀을 너무 잘하시네요 마음속에 느끼는 감정들을 단어로 사용하면서 말씀하시니까 너무 공감되고 속시원하네요 맷집잘기를게요
@kdl0264758 그렇죠..정말 어렵고 힘듭니다..ㅠㅜㅠ 그랗지만 자아긍정을 위한 하나의 좋은 방법이 될수 있다고 봅니다!!
미움받을용기 이게 참 어려운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한국은 새 발의 피’ 올림픽 메달 포상금 1위 국가는?
2020 도쿄올림픽이 막바지를 향하고 있습니다. 각국의 메달 순위 경쟁만큼 메달리스트의 포상금에 대한 관심도 뜨거운데요. 우리나라는 획득한 메달의 종류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금메달 6,300만원, 은메달 3,500만원, 동메달 2,500만원의 포상금(연금 또는 일시금, 각 종목별 협회 포상금 등은 제외)을 지급합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들이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에게 포상금을 주고 있는데요. 우리나라 포상금을 새 발의 피로 만들어버릴 만큼 포상금 규모가 큰 나라들도 많습니다. 어떤 나라들이 거액의 포상금을 안겨주는지,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서 발표한 올림픽 메달 포상금 많이 주는 나라를 10위부터 1위까지 살펴봤습니다. 10위는 헝가리로 금메달을 거머쥔 선수에게 16만 6,000달러(한화 약 1억 9,1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합니다. 필리핀은 20만 달러로 9위, 이탈리아는 21만 4,000달러로 8위. 말레이시아와 카자흐스탄이 각각 3만 7,000달러와 25만 달러로 7위와 6위에 자리했습니다. 5위를 차지한 방글라데시의 금메달 포상금은 30만 달러, 4위인 인도네시아는 34만 6,000달러입니다. 3위부터 포상금이 크게 올라가는데요. 홍콩이 64만 3,000달러로 3위, 2위인 대만의 포상금은 71만 6,000달러에 달합니다. 그렇다면 한화 8억원이 넘는 대만의 포상금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나라는 어디일까요? 금메달리스트에게 가장 많은 금액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나라는 싱가포르입니다. 무려 73만 8,000달러, 한화로 약 8억 4,8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에게 안겨준다고 합니다. ---------- 우리나라의 경우 포상금은 적지만 연금과 일시금, 각 종목별 협회의 포상금이 따로 지급됩니다. 여기에 주택 특별공급 대상자가 될 수 있는 혜택까지 제공돼 포상금의 값어치는 금액이 높은 나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 비록 메달을 따지 못했더라도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에게는 300만원의 격려금이 지급되지요. 이번 올림픽에 참가해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뜨거운 격려와 박수를 보냅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난 여자들이 시집가서 살림하고 사는 거 비극이라 생각해.
외모에 집착 하지마. 자기 능력으로 사는 거지 남자에게 선택받아 사는 거 아니잖아. 난 여자들이 시집가서 살림하고 사는 거 비극이라 생각해. 왜 시집가서 남자 종 되는데? 공부만이 너를 구원할 수 있을 거야. 넌 이렇게 살면 창녀보다 못한 삶을 살게 될 거야. 창녀는 하룻밤 놀아주면 화대를 받지만, 넌 한밑천 싸들고 가고도 파출부일 해줘 애 낳아줘 가끔 남편의 노리개가 되어줘. 그런 인생이 내 눈 앞에 보인다. 난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니까, 니가 근본적으로 바꿔보고 싶으면 나랑 공부하던지. 아니면 한마디만 하면 돼. "나가". 나 아직 니네 엄마한테 돈 안 받았어. 20년전인2001년 메가스터디 손주은 회장이 서울대 재학시절,   잠원동 한신아파트 사는 여자 제자에게 한 말 과외 시작했을 때 처음 만나자마자 한 말 이후 그 여학생은 이대에 간다 대학 졸업 후 늦은 나이에 다시 공부를 시작한다 행시 합격 후 국무총리실에 근무하게 된다.  출처 : https://m.blog.naver.com/ojh919/220233160017 워딩이 쎄지만 저게 현실 "공부만이 널 구원할꺼야" = 나를 구원할 수 있는 건 내 자신 뿐 이 글이 비혼권장하는 글이라기 보다는 결혼을 해도 애를 낳아도 제발 전업주부 하지 말고 공부하고 일해서 스스로 구원하라는거임 자기 스스로를 부양 할 경제력을 가지는것, 자기능력을 썩히지 말고 활용하는것을 하라는 의미일듯
아내가 남긴 쪽지
어느 부부가 사소한 싸움이 큰 싸움이 되어 서로 말을 하지 않고 꼭 해야 할 말이 있으면 글로 적기로 했습니다. ​ 그런데 남편은 다음날 출장을 가게 되었고 새벽부터 일찍 일어나야 했습니다. 혹시라도 차를 놓칠까 봐 어쩔 수 없이 아내에게 ‘내일 아침 5시에 깨워 줘요’라고 쪽지를 주었습니다. ​ 이튿날, 남편이 아침 눈을 떠보니 벌써 7시가 훨씬 지나 있었습니다. 깨워달라는 부탁을 들어주지 않은 아내에게 화가 잔뜩 난 남편이 아내를 깨워서 따지려고 하는데 자신의 머리맡에 종이쪽지가 놓여 있었습니다. ​ “여보, 벌써 5시예요.” 대부분 관계가 틀어지게 되는 발단은 바로 ‘말’입니다. ​ 특히 친밀한 사이일수록 더 쉽게 그동안 쌓였던 감정이 순간적으로 표출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전해지는 말은 대화가 아닌 일방적인 분풀이기 때문에 결국 서로의 감정의 골은 더 깊어지게 됩니다. ​ 그래서 ‘화해’의 기술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비 온 뒤 땅이 굳어지는 것처럼 현명한 화해를 통해서 더욱 돈독한 관계가 되어 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적에게 늘 화해의 문을 열어놓아라. – 발타자르 그라시안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대화#말#부부싸움#화해#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