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tory
1,000+ Views

마음이 편안해지는 책

안녕하세요. 좋은 책추천 하는 북스토리 입니다.
날씨가 부쩍 너무 많이 추워졌는데요. 모두 감기 조심하시고요!
오늘은 기분이 우울하고 마음이 복잡하다는 분의 사연을 받아
읽으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책을 소개해 드릴게요 :)
책 '월든'은 전세계적으로 굉장히 유명한 고전인데요.
저자인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가 월든 호숫가 숲에서 살면서
자연과 인생에 대해 깨달은 것들을 담아 놓은 책이에요.
책을 읽다보면 자연의 소중함과
우리 인생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게 만드는 책인데요.
이 책은 월든의 좋은 문구들만 담아놓은 필사책이에요 :)
"내 집에는 의자가 셋 있다.
하나는 고독을 위한 의자이고
하나는 우정을 위한 의자이며
하나는 사람들과 어울리기 위한
의자이다"
월든 필사책 : 소로우가 되는 시간
읽어보기 >> http://goo.gl/9v6fJr
정신없이 바쁘게 지내다보면 자칫 내 몸과 마음에 소홀해지기 쉬운데요.
이럴 때는 온전히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 책은 자신감이 떨어지고 불안한 마음이 들 때
요가를 통해 극복하고 행복해지는 방법이 담겨있는 책이에요 :)
마음요가
읽어보기 >> http://goo.gl/XCgr3J
이 책은 너무나도 빠르게 변하는 요즘 시대에
사색하는 습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하는데요.
더욱 즐거운 인생을 위해서 바쁘더라도
잠깐의 쉼표를 갖는 시간이 반드시 필요한 것 같아요.
"게으름도 생산이다.
긴 시간의 무위와 허비라는 예열이 아니었다면
이 집중력이 생겨났을 리 없다."
게으름에 대한 찬양
읽어보기 >> http://goo.gl/Rny0yI
이 책은 살아가면서 얻게되는 상처들 때문에
고민하는 문제들을 편안하게 풀어내는 책인데요.
요즘 부쩍 기분도 우울하고 의욕이 없다면
부담없이 편하게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살다보면 마음이
바스라질 때가 있다.
그럴 때 가끔은
질소 가스 같은 허세로
나를 빵빵하게 부풀려보자."
그렇다면 정상입니다
읽어보기 >> http://goo.gl/AK9BFq
마음이 복잡할 수록 바쁘게 무엇인가를 하면 도움이 되는데요.
예쁜 그림에 열심히 색칠을 하다보면 시름도 잊고
예쁘게 완성된 그림을 보면 스트레스도 조금 풀린다고 해요 :)
아무 생각없이 선을 따라 집중해 보시면 마음이 더 편안해 질거에요.
네이처
읽어보기 >> http://goo.gl/8yZ6jx
매달 나에게 맞는 책을 받아보고 싶다면?
B:PLUS+(비플러스) 멤버십 둘러보기 >> http://goo.gl/IlhnXM
bookstory
7 Likes
14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삶을 바꾸는 배움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5월 15일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어른이 된 우리의 삶을 배움으로 채워주는 책들을 소개합니다. 어쩌다 어른이 되어버린 우리의 일상에 스승이 되어주는 책과 함께 오늘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01 인생의 의미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때 새로운 내일을 열어줄 의미 찾기의 기술 무의미한 날들을 위한 철학 프랑크 마르텔라 지음 | 어크로스 펴냄 책 자세히보기> 02 세상을 읽는 법을 배우고 싶을 때 그가 바라본 세상에서 찾은 삶의 이야기들 밤이 선생이다 황현산 지음 | 난다 펴냄 책 자세히보기 > 03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고 싶을 때 고난에 휘둘리지 않고 삶의 균형을 지키는 철학 스토아 수업 라이언 홀리데이 외 1명 지음 | 다산초당 펴냄 책 자세히보기> 04 오늘보다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을 때 보통 사람을 위한 품격 있는 일상 철학 품위 있는 삶을 위한 철학 토드 메이 지음 | 김영사 펴냄 책 자세히보기> 05 하루를 온전한 ‘나’로 살고 싶을 때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나 진짜 삶을 만나는 법 인생에 한번은 차라투스트라 이진우 지음 | 휴머니스트 펴냄 책 자세히보기> 지금 플라이북에서 또 다른책 추천받기! 클릭!>
한 편의 문학 소설같은 영화 <1917> 스크립트
블레이크와 스코필드가 발사 발판을 올라간다. 스코필드가 블레이크를 보고는 살며시 묻는다. 스코필드: 진짜 갈 거야? 확신은 없지만 블레이크는 고개를 끄덕인다. 블레이크: 응 블레이크가 발판을 오르자 스코필드가 그를 잡는다. 스코필드: 장유유서지 스코필드가 주변을 살핀다. 우물 근처에 길게 풀밭이 보인다. 스코필드는 블레이크의 몸을 들어보지만 싸늘해진 그를 들어올리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 사랑하던 사람의 시신보다 더 무거운 것은 없다. 하얀색. 꽃잎이 떠있다. 퀼트 담요에 수놓인듯. 벚꽃잎이다. 스코필드는 하얀 꽃잎들을 지나쳐 떠내려간다. 스코필드는 물에 잠겨있던 팔을 들어올려 그에게 붙은 꽃잎들을 쳐다본다. 블레이크다. 스코필드가 숲 가장자리에서 멈춘다. 자신 앞에 펼쳐진 세상에 불안함을 느낀다. 이들이 산자인지 죽은자인지 확신하지 못한다. 그 자신이 유령 중 하나인지도 모르겠다. 그는 나무 하나에 기대어 사람들 바깥쪽에 주저앉는다. 음악이 그에게 밀려온다. 날이 밝아온다. 그는 눈을 감는다. 모든 것이 끝났다. 블레이크 중위: 톰이 왔다고? 어딨지? 스코필드가 그를 본다. 블레이크의 미소가 사라져간다. 침묵이 흐른다. 스코필드: 편히 갔습니다. 블레이크가 받아들인다. 스코필드: 유감입니다. "꼭 돌아와” 그가 사진을 들여다본다. 그의 얼굴에 나타난 고통이 사라지며 그리움이 된다. 사랑. 그는 눈을 감은채 얼굴에 내려앉는 햇살을 느낀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