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ade
10,000+ Views

[K스타일리포트] '단발병 유발자'들을 파헤쳐보자

[뉴스에이드 = 윤희재 기자] ‘단발병’.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이 단어는 여성들이 머리를 어깨 이상 기르지 못하고, 단발로 자르고 싶은 유혹에 휩싸이는 증세를 표현한 조어다.
‘단발병’이 오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 얼굴선 아래부터 시작해 어깨까지 오는 머리 길이를 일명 ‘못생김 존’이라고 하는데, 이 단계에서 좌절하고 다시 단발로 되돌아가는 경우. 둘째, 단발머리를 하고 홀연히 등장한 연예인이 예뻐서 홀린 듯 머리를 자르는 경우.
오늘 케이스타일리포트에서는 이 중 두 번째 원인. ‘우리를 홀린 듯 미용실로 달려가게 만드는 스타’들을 꼽아보고자 한다.

# 사랑스러운 마틸다, 태연

태연은 최근 고수하던 긴 머리를 싹둑 자르고 단발로 변신했다. 일자로 떨어지는 단발머리가 영화 ‘레옹’의 마틸다를 연상시킨다. 태연의 단발머리는 오밀조밀한 이목구비와 조화를 이루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완성했다. 앞머리는 시스루 뱅 스타일로 잘라 어려보이는 효과를 줬다.

# 애끼머리가 포인트, 문채원

최근 영화 ‘그날의 분위기’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문채원도 긴 머리를 싹둑 잘랐다. 문채원 헤어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일명 ‘애끼머리’라고 불리는 앞머리. 쇼트단발에 앞머리를 조금 내려 귀여운 느낌을 살렸다.

# 시크한 매력의 단발, 오연서

오연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를 게재하면서 단발머리로 변신한 사실을 알렸다. 오연서는 중성적인 느낌의 단발머리를 선보였다. 단정하게 똑 떨어지며 이마를 드러내는 가르마가 시크한 느낌을 준다.

# 학생단발도 귀엽게 소화, 혜리

혜리는 긴 머리를 단발로 자르면서 주목받기 시작한 대표적인 단발머리 스타다. 그는 최근 tvN ‘응답하라 1988’에서 쌍문동 말괄량이 성덕선 역을 맡아 일명 ‘학생단발’이라 불리는 일자단발을 선보였다. 우리나라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여성 중 못 잡아도 50%는 해봤을 대중적인 헤어스타일이니, 성덕선 캐릭터에 그야말로 딱 맞는 선택이었다.

# 단발병 유발 끝판왕, 고준희

우리는 이제 머리 긴 고준희는 상상할 수 없을 지경이 되어버렸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하랴. 고준희하면 단발이요, 단발하면 고준희다. 고준희는 단발머리가 ‘신의 한 수’로 작용한 가장 대표적인 연예인이다. 그는 단발을 베이스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헤어스타일을 조금씩 변주시키는데, 그 조금씩 변주된 헤어스타일이 모두 히트했다. 수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사진을 들고 미용실을 찾도록 만든 주인공이다.
사진= 홍석천 인스타그램, 오연서 인스타그램, 혜리 인스타그램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솔직히 단발은 오연서 고준희 박수진이 거의 탑임
단발하면 고준희 으허헛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동진의 삶 한줄평 '하루하루는 성실하게, 인생 전체는 되는대로'
“너와 나 그리고 우리의 작은 하루와 부분들이, 우리 전체, 인생을 이룬다.” 자연 과학에서 프랙탈이라는 게 있습니다. 프랙탈이 뭔가 하면, 나무의 작은 가지를 하나 꺾어 세워보면 그게 큰 나무의 형태랑 같다는 거예요. 혹은 해안선에서 1센티쯤 되는 부분을 아주 크게 확대하면 전체 해안선의 크기와 비슷하다는 거예요. 다시 말해서, 부분이 전체의 형상을 반복한다는 말을 프랙탈이라고 해요. 저는 인생도 정말 프랙탈이라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서 지금 천사가 있고, 천사가 어떤 한 사람의 일생을 판가름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 사람의 일생을 처음부터 다 보면 좋겠지만, 천사는 바쁘니까 그렇게 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할게요. 그럼 어떻게 하느냐? 천사는 아무 단위나 고르는 겁니다. 예를 들어 그게 저라고 한다면, 저의 2008년 어느 날을 고르는 겁니다. 그리고 그 24시간을 천사가 스캐닝 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날 제가 누구한테 화를 낼 수도 있고, 그날따라 일을 잘 해서 상을 받았을 수도 있죠. 어찌 됐건 그 24시간을 천사가 본다면, 이걸로 그 사람의 일생을 판단할 확률이 95%는 될 것 같아요. 무슨 말인가 하면, 성실한 사람은 아무리 재수 없는 날도 성실합니다. 성실하지 않은 사람은 수능 전 날이라고 할지라도 성실하지 않습니다. 제가 드리고 싶은 얘기는, 이렇게 하루하루가 모여서 인생이 만들어지는 거지 인생에 거대한 목표가 있고 그것을 위해 매진해가는 것이 아니라는 거죠. 제 인생 블로그에 대문구가 있습니다. “하루하루는 성실하게 인생 전체는 되는 대로” 이렇게 생각했던 이유는 인생 전체를 우리가 플래닝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럼 이렇게 변화도 많고, 우리를 좌절시키는 일 투성이인 인생에서 어떻게 해서 그나마 실패 확률을 줄일것 인가? 그것은 하루하루 성실하게 사는 것밖에 없다는 거죠. -영화평론가 이동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