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이디어 식스팩] #16 물랑 루즈
안녕하세요! 벌써 3번째 영화운동 시간이네요 시간 참 빠르죠^^ 오늘은 뮤지컬 영화를 한 편 소개할까합니다. 제 인생 영화 중 한편이에요! 바로 물랑 루즈 (Moulin Rouge, 2001)입니다. 제가 뮤지컬 영화를 챙겨보게 된 계기가 바로 이 물랑루즈 때문입니다. 음악과 춤, 화려한 영상미까지 한꺼번에 볼 수 있어서 눈과 귀가 정말 즐겁죠 특히 이 영화는 1899년 파리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 같은 연출로 정말 눈이 부실만큼 화려합니다. 그러한 영화 세트보다 더 화려한 니콜키드먼의 외모와 의상, 더더 화려한 탱고로 마무리! 영화를 보면 입이 떡 벌어지실꺼에요. 2014년에 재개봉했었는데 이걸 영화관에서 큰 스크린으로 못본게 너무 아쉽습니다 ㅠㅠ 실제로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미술상과 의상상, 골든글러브 영화제에서는 작품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작품이랍니다. 영화 칭찬은 여기에서 그만하고ㅎㅎ 제가 인상 깊었던 장면을 2개를 소개할께요^^ 1. 인생에서 가장 위대한 건 사랑하고 또 사랑 받는 것 "The greatest thing you'll ever learn is just to love and loved in return" 물랑루즈의 명대사로 꼽히는 이 문구는 영화가 전하고자하는 메세지이기도 합니다. 저는 남녀사이의 사랑을 넘어서 가족, 친구, 연인 모두와 제대로 사랑할 줄 알고 사랑 받을 줄 아는 것이 인생에서 정말로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이러한 저의 가치관과도 너무 잘 맞는 대사였기에 오래동안 가슴에 남았습니다. 2. 샤틴과 크리스티앙의 절규, 록산느의 탱고(El Tango De Roxanne) 영화는 전반적으로 가볍고 유쾌하게 전개되는데요, 록산느의 탱고가 나오는 장면만큼은 굉장히 진지합니다. 샤틴과 크리스티앙의 갈등과 절망적인 감정이 잘 표현되어있어요.록산느의 탱고는 김연아 선수의 피겨 음악으로 사용되어 우리한테는 친숙한 음악이죠. 물랑 루즈가 호평을 받은 이유 중 하나가 100명이 넘는 실제 무용수들이 나와서 화려한 안무들을 선보이였다는 점입니다. 클라이막스 부분은 그 안타까운 감정이 춤과 표정에서 그대로 전해져 슬픈 장면이 하나도 없는데도 감정이 끌어오르는 특별한 경험을 하실 수 있을거에요. (영상은 바로 탱고 추는 장면을 보시려면 2분 부터 보세요^^) 사실 스토리 자체는 굉장히 고전적이에요. 전형적인 새드엔딩 영화를 이렇게 화려하고 눈부시게 표현하고 연출할 수 있다는게 참 대단합니다. 같은 내용이라도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굉장한 차이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을 또 한번 느끼네요^^ 아 오늘 밤은 물랑루즈 OST를 들으면서 자야겠어요!ㅎㅎ
타들어가는 수명을 채워줄 단비같은 음악들
'담배 한 개피에 6분씩 수명 단축...' 흡연자의 건강 상태에 대해 경고하는 기사는 나오다 나오다 못해 드디어 개피 당 수명을 계산하는 데에 이르렀다. 비흡연자의 평균수명에서 흡연자의 평균수명을 뺀 후 흡연자의 흡연량으로 나누면 담배 한 개피 당 5분 30초가 나온다고. 넉넉잡아 6분까지 이야기하기도 한다(모 기사에서는 11분이라고도 하지만, 한 개피에 11분이든 두 개피에 11분이든 흡연자 입장에서 별반 차이는 없을 듯하다). 한 개피 당 생명줄이 적어도 5분 30초에서 6분씩 짧아지는 셈. 그 대신 5분 30초를 두 배로 행복하게 누릴 수 있는 음악들을 들어보자. 물론 비흡연자도 그 행복을 누릴 순 있지만, 수명과 맞바꾼 담배 한 개피에 음악 한 곡을 더하는 기분은 남다르지 않겠나. Five Tango Sensations: Asleep - Dreaming (Kronos Quartet) 5:29 수명 단축을 감수하고 피우는 담배의 퇴폐미를 만끽하고 싶다면 추천. 흡연자인 모 교수가 본인의 장례식장에 틀고 싶은 음악이라는 코멘트를 했는데, 담배 때문에 남들보다 조금 일찍 맞은 장례식에 이 음악이 흘러나오는 상상을 해보는 것도 좋겠다. 매혹적이고 치명적인 탱고 연주곡으로, 탱고의 거장 아스토르 피아졸라가 직접 연주하는 반도네온의 호흡이 예술적이다. The Point of No Return (Phantom of the Opera) 5:33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숨은 킬링 넘버다. 팬텀의 유혹적인 목소리와 크리스틴의 홀린 듯한 목소리가 만나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지점까지 와버린’ 사랑을 이야기한다. 이미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 담배와의 사랑에 빠진 흡연자에게 추천할 만하다. 물론, 곡 자체의 극적인 구성과 진행, 배우들의 뛰어난 가창력과 표현력만으로도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떠나 모두에게 추천할 만한 곡이다. 뒷부분에 비명소리가 나오니 스피커로 들을 땐 주의하자. 바로 이어지는 넘버인 <Down Once More>도 같이 들으면 좋다. Black (Pearl Jam) 5:44 담배 없는 락을 상상하기 힘든 만큼 펄잼 없는 락도 상상하기 힘들다. 그런지 락이라는 장르적 특징과 현장감 있는 녹음 및 믹싱 덕분에, 펄잼의 곡들은 트는 순간 라이브 클럽에 온 듯한 느낌을 준다. 좋은 스피커나 헤드폰이 있다면 눈을 감고 빵빵하게 틀어보길 추천한다. 떠나간 사랑을 그리워하는 에디 베더의 목소리에 젖어드는 기분이 들 것이다. ‘모든 세상이 검게 변해버린’ 절망은 검게 변하고 있을 당신의 폐와도 썩 잘 어울린다. 당신은 참.. (성시경) 5:40 너무 험한 선곡들로 상처받았는가? 이제 마음을 위로해줄 노래를 들어보자. 노영심이 지은 아름다운 멜로디와 가사가 성시경의 음색에 얹어져 마음을 어루만진다. 성시경이 헤비 스모커라는 사실도 잊게 해주는 따뜻한 곡이다. 집중하며 듣다보면 그 따스한 목소리와 편곡과는 달리 가사가 무척 서글프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4분 10초경에 정점을 찍는 성시경의 감정 표현과 함께 울컥 눈물이 터져나올 수도 있으니 주의. 조용한 곳에서 들으면 더욱 좋다. Ribbon in the Sky (Stevie Wonder) 5:38 ‘하늘에 떠 있는 리본’이라는 제목답게 달달한 가사를 자랑한다. 영어 가사를 못 알아들어도 스티비 원더의 목소리가 분위기를 말해줄 것이다. 수명이 줄어드는 만큼 사랑도 부지런히 해야 할 흡연자들에게 낭만적인 사랑 고백의 정석을 알려준다. 노래처럼 ‘저기 하늘에 우리의 사랑을 위한 리본이 떠 있’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하늘에 연기를 띄워두고 있지 않나. 보이즈 투 맨의 아카펠라가 돋보이는 리메이크 버전도 추천할 만하다.
와인도 이젠 로제 와인!
햇빛이 좋은 여름이면 유독 로제 와인을 찾게 된다. 오늘의 컨텐츠인 로제 와인은 합리적인 가격과 매력적인 핑크 컬러(아주 연한 핑크부터 레드 와인을 연상시키는 진한 레드 컬러까지 다양하다)로 가볍게 마실 수 있는 상쾌한 느낌 등에 힘입어 새삼 인기를 끌고 있다. <로피시엘 옴므>가 각 브랜드 로제 와인의 추천 이유와 향과 산미를 짤막하게 알려준다. (왼) 몬테스 슈럽은 최근 들어 퀄리티가 월등히 좋아지고 있는 칠레의 시라 품종 100%로 만들기 때문에 와인의 풍미가 점점 좋아지고 있음이 느껴진다. (오) 옐로우테일 버블스 로제는 지인들과의 간단한 모임, 피크닉 등 어디에서든 가볍게 칠링하여 마실 수 있는 와인. (왼) 깨끗한 질감과 함께 신선한 체리 향과 산딸기 향, 은은하게 퍼지는 복숭아 향을 가진 위스퍼링 엔젤은 여름과 잘 어울린다. (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영화 <위대한 개츠비>의 종방연에 수십 병을 사온 샴페인으로 유명한 찰스 하이직. (왼) 마스 줄리앙 로제는 레몬크림 새우처럼 시트러스 향이 강한 중식과도 잘 어울린다. (오) 오미로제 스파클링 와인은 해산물을 메인으로 사용한 애피타이저나 게 요리, 랍스터 요리는 물론 산채 음식, 나물비빔밥, 산적과도 조화롭다. (왼)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와이너리로 2년 연속 선정된 칠레의 토레스 와이너리가 만든 로제 스파클링 와인. (오) 마시는 순간 톡톡 터지는 새콤달콤한 붉은 과일의 맛에 새로운 활력을느낄 수 있으며 기분 좋은 산도가 입안에서 퍼진다. 프랑스 젊은이들은 로제 와인의 핑크 컬러를 좋아한다. 합리적인 가격과 달콤한 맛 덕분에 특별한 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점점 더 로제 와인을 찾고 있다. 실제로 최근 로제 와인은 비즈니스 용도나 보여주기식 소비보다는 쾌활한 식사 자리를 위해 더 많이 소비되고 있다. tip 테이블 위의 로제 와인 로제 와인은 그냥 마셔도 좋지만 어느 음식과 매치해도 뛰어난 마리아주를 보여준다. 화이트 와인에 가까운 맛이지만 타닌도 약간 들어 있어 해산물 요리뿐만 아니라 육류 요리와 잘 어울린다. 로피시엘 옴므 lofficielhommes@mt.co.kr 프렌치 감성의 남성 패션 매거진 <로피시엘 옴므>
추억이 안주가 되는 레트로 핫플 BEST 7
부쩍 쌀쌀해진 날씨- 찬 바람이 불어오면 어김없이 이슬 한 잔을 떠올리는 분들이 있으실 텐데요 ;-) 오늘은 조금 특별한 장소에서 즐길 수 있는 술자리를 소개하려고 해요. 바로,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복고 감성' 핫플레이스인데요. 향수를 자극하는 인테리어와 음악, 식기까지...! 추억을 안주 삼아 시간 여행을 떠나볼까요? 술이 술술~ 추억이 안주, 레트로 핫플레이스 BEST 7 01. 우기식당 바다점 처음으로 소개할 곳은 우기식당 바다점입니다 :)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맛있는 해산물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이랍니다. 안에 들어서자마자 들려오는 감성 넘치는 BGM과 벽면 가득 붙어 있는 포스터들(무려 우리 핑클 언니들이!!!)에 마음을 빼앗기는 곳이에요. 이곳의 대표 메뉴는 제철 숙성회와 해산물 모둠인데, 음식을 주문하면 볼 수 있는 플레이팅에 한 번 더 반하게 된다고 해요 :D 새참 먹어야 할 것 같은 꽃 쟁반에 추억의 도시락 라면, 얼룩무늬 접시... 푸짐하게 차려내는 한 상에 술이 술술~ "캬, 이 집 감성 잘하네!" 소리가 절로 나오는 곳인 것 같네요. (항정살 요리를 판매하는 육지점도 있다고 하니 취향 따라 방문!) * 주소 :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520 1층 * 영업시간 : 매일 18:00 - 03:00 * 휴무 : 일요일 02. 개항로통닭 개항로 프로젝트를 통해 떠오르는 뉴트로의 성지, 인천 개항로. 이번에 소개할 곳은 인천 개항로에 위치한 개항로 통닭입니다- 좁다란 골목 사이에 걸려있는 예스러운 필체의 간판이 반겨주는 곳인데요. 골목을 따라 들어가면 펼쳐지는 진풍경! 누군가의 추억이 가득 담긴 낡은 액자와 빛바랜 어항이 반겨주는 복고의 너낌~(느낌 ㄴㄴ 너낌!) 테이블 위에 있는 촌스러운 양념통마저도 힙하게 느껴지는데요. 인테리어가 촌스럽다고 메뉴까지 촌스러울 거라는 생각은 No! 오리지널 전기구이 통닭은 기본, 치즈 통닭과 로제 통닭 등 세상 힙한 퓨전 통닭도 맛볼 수 있다고 하네요 :D * 주소 : 인천 중구 참외전로 164 * 영업시간 : 매일 17:30 - 24:00 * 휴무 : 월요일 03. 동백집 전국적으로 퍼진 레트로 열풍의 선두주자라고 할 수 있는 냉동 삼겹살을 맛보러 떠나볼까요- 연남동 동백집입니다. 자고로 냉동 삼겹살은 방바닥에 엉덩이 딱! 붙이고 편하게 구워 먹어야 제맛이죠? 복고 드라마에서 봤을 법한 인테리어의 방 안에서 철퍼덕 앉아 냉삼을 먹을 수 있는 곳이 바로 동백집이랍니다 :) 은쟁반 위에 차려진 밑반찬들 사이 녹색 무늬 접시에 담긴 떡볶이라니(사장님 배우신 분...!) 추억의 델몬트 유리병에 담긴 보리차도 왠지 더 구수할 것 같은 느낌이 들지 않나요? 냉동 삼겹살 > 볶음밥 코스로 먹어주고 배가 불러오니 누워서 자고 싶어지는 이 아늑함... 오늘부터 여기 우리 집! * 주소 : 서울 마포구 양화로23길 44 * 영업시간 : 매일 17:00 - 02:00 04. 교대평상집 다음으로 소개할 곳은 교대평상집입니다 :-) 교대평상집은 복고풍 분위기에서 야들야들한 족발을 맛볼 수 있는 곳이에요.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에 내리면 시작되는 시간 여행, 마치 엘리베이터가 타임머신 역할을 해주는 느낌이 드는데요- 6-70년대, 부모님 손을 잡고 외식을 하러 와야 할 것 같은 분위기! 옥색의 테이블과 궁서체의 메뉴판이 정겨운 느낌을 더하는데요. 가게 한 편에 있는 평상 자리는 마치 시골 가정집 마당을 떠올리게 한답니다. 족발을 다 먹고 난 뒤에 제공되는 간식인 찹쌀 도넛마저 완벽! 그 시절의 향수를 간직하고 계시는 부모님과 함께 방문하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네요! *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50길 24 * 영업시간 : 매일 15:30 - 23:30 * 휴무 : 명절 당일 휴무 05. 섶섬할망카페 이번엔 야외로 나가볼까요! 서귀포 바다를 보며 제주를 느낄 수 있는 섶섬할망카페입니다. 섶섬할망카페는 비닐하우스(?)에 지어진 포장마차 느낌의 해물 라면 맛집인데요. 손으로 직접 쓴 메뉴판은 물론이고 한쪽에서 보말을 손질하고 계시는 주인장 할머님까지 정겨움이 폴폴~ 풍기는 곳이에요. 음식을 주문하면 가정집에서 사용할 법한 평범한 식기와 양은 냄비에 담겨 나오는데요. 할머니가 사랑하는 손주를 위해 차려주시는 소박하지만 정겨운 한상차림이 이런 느낌이지 않을까 싶어요 :) 연출된 레트로 감성이 아닌 있는 그대로를 잘 살려내 더욱 정감 가는 곳이랍니다! * 주소 : 제주 서귀포시 보목로64번길 11 * 영업시간 : 매일 10:00 - 17:00(재료 소진 시 마감) * 현금 결제 06. 회장님댁 '내가 마! 느그 서장이랑 마!'를 외쳐야 할 것 같은 부산의 레트로 핫플레이스, 회장님댁을 소개합니다. '복고=할머니 댁'이라고 누가 그래요? 이렇게 고풍스러운 회장님댁도 있다고요! 서면 회장님댁은 때깔 고운 자개장과 그 시절 부잣집에만 있었다는 아날로그 텔레비전, 병풍 그리고 백자 도자기까지 근엄한 회장님댁을 그대로 옮겨 놓은 내부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곳이에요 :) 서면 핫플레이스답게 결재판 모양의 메뉴판으로 소소한 재미까지 더해준답니다. (왠지 엄청 공손하게 주문해야 할 것 같은 기분...) * 주소 : 부산 부산진구 서면로 35 * 영업시간 : 매일 16:00 - 04:00 07. 내자살롱 마지막 레트로 핫플레이스는 경복궁에 위치한 내자살롱입니다! 통일되지 않은 여러 종류의 테이블, 낡은 벽과 나무 창살로 되어 있는 창문에 어두운 조명까지 한잔 걸치기 딱 좋은 분위기란 내자살롱을 말하는 게 아닐까 싶은데요- 1층 좌식 자리와 2층 다락방 자리는 그야말로 취저! 그을리고, 찌그러진 양은 냄비에 자작하게 끓여낸 국물 떡볶이와 짜장라면을 다락방 자리에 앉아 먹으면 옛 친구 집에 놀러 온 듯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답니다 :-D * 주소 : 서울 종로구 사직로12길 22 지금까지 복고 감성의 핫플레이스를 함께 살펴보았습니다 :) 찬 바람이 살살 불어오는 가을 날씨, 추억을 안주 삼아 한잔 기울이기에 딱 좋은 장소들이 아닐까 싶은데요. 촌스럽지만 촌스럽기에 아름다웠던 그 시절을 간직하고 있는 소중한 사람과 함께 추억을 기울여보는 거 어떨까요? 소중하고 특별한 추억 여행도 볼로와 함께 하세요.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 ▶ http://bit.ly/2IxCxU2 ▶ http://bit.ly/2IAgFrc ▶ http://bit.ly/2onm8us 여행을 쓰자, 볼로! 꼭 기록하고픈 여행의 추억이 있다면 여행필수앱 볼로를 이용해보세요. 사진, 경로, 위치, 메모를 간편하게 작성해두면 볼로가 알아서 멋진 여행기를 만들어 드립니다. ios : https://goo.gl/kj0EjD android : https://goo.gl/X3xyk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