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lenquigley
10,000+ Views

Friends Reunion CONFIRMED

It's not what you think.

Yes, all 6 characters are making an appearance but unfortunately, it's not for a new episode of the beloved show, Friends. Instead, Monica, Chandler, Joey, Rachel, Ross, and Phoebe will all be showing up for a 2-hour special to honor comedy director, James Burrows who recently directed his 1,000th TV episode. Friends and Burrows have worked together in the past - 15 Friends episodes were under his direction. However Friends is not the only headliner. 90s casts from hit shows like Taxi, Cheers, Frasier, and Will Grace will be in attendance. Also, more recently, shows like The Big Bang Theory and Mike Molly will be joining as well. As for reuniting the cast of Friends, NBC's chair of entertainment Bob Greenblatt is hoping it can be pulled together. "I'm hoping all six of them will be all in the same room at the same time, but I'm not sure if we can logistically pull that off," he noted at the Television Critics Association Press Tour on Wednesday according to a source from E! News. The special is set to take place on Sunday, February 21st, 2016 on NBC.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Totally agree @bemba0411 :) best show! I hope the reunion reflects our fav parts of the show too!
I do not think it will succeed because the workteem became do not like each other...... i loved all the last epesiods
I really loved this show (⌒▽⌒)
Awesome News!!
@cullenquigley thank you so much for making this card, I don't think I would have known about it. @nicolejb I have so many favorite episodes. It would be great if they reflect on our favs.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Makeup Artist Draws Kim Kardashian On Her Chin
If you think Michael Jordan crying meme is hilarious, the Kim Kardashian one is twice as funny. As much as we love Kim K, she will never get out of this one -- ever. Let's be honest, her cry was monumental and quite hideous -- then again, who really has a lovely looking smile anyway? While Michael Jordan has been getting the most shine lately for his crying meme, it didn't take long before someone came along and put the infamous Kim Kardashian meme on the map. You've seen it on blogs, you've seen it on cellphones, and you've even seen it on shirts, but have you ever seen it on someone's chin? If not, today happens to be your lucky day. A talented makeup artist decided it would be cool if she drew cry baby Kim on her chin and believe it or not, it actually came out looking rather amazing. You cannot tell me that makeup is not a form of art. Laura Jenkinson is a makeup artist known for recreating images on her chin using her ever so amazing makeup skills and if you thought this was pretty awesome, just wait until you see her Donald Trump drawing -- yikes. In the meantime, keep scrolling and check out the images below. How epic is this? Looks just like Kim. Seriously. Of course, you can't have Kim without Kylie and her new lips. Amazing! Looks just like Jay-Z. Big lips and all. He has that same sinister look he always has on his face. Donald Gump. Ooops, I mean't Trump. Hey Everyone, look it's Finn from Adventure Time! And of course, I had to save the best for last and for @alywoah. Tacos! How amazingly odd are these works of art? Which one is your favorite? @alywoah @danidee @humairaa @cindystran @sophiamor @buddyesd @marshalledgar @YourConscience @shannonl5 @TessStevens @MyAffairWith @EasternShell @Cle1 @jazziejazz @primodiva93 @stephosorio @LizArnone
Sinulog – lễ hội ở Cebu đặc sắc bậc nhất tại Philippines
Sinulog là một trong những lễ hội ở Cebu lớn nhất và đặc sắc nhất trong năm tại Philippines. Sinulog là lễ hội khiêu vũ mang nhiều ý nghĩa về mặt văn hóa, tôn giáo của Philippines, rất thu hút sự quan tâm từ đông đảo du khách trên toàn thế giới. Cebu với cảnh quan thiên nhiên xinh đẹp và khí hậu ôn hòa, thích hợp để du lịch bất cứ lúc nào trong năm. Hầu hết các hoạt động vui chơi tại Cebu đều gắn liền với biển, thu hút sự quan tâm từ đông đảo tín đồ cuồng chân trên khắp thế giới. Không chỉ có thế, lễ hội ở Cebu – lễ hội Sinulog với những điệu nhảy đặc sắc mang đậm tinh thần văn hóa truyền thống Philippines cũng là nét đặc sắc giúp Cebu trở thành tâm điểm được nhiều người chú ý. >>> hãng EVA Air Sơ lược về lễ hội Sinulog Sinulog là một trong những lễ hội lớn nhất và đặc sắc nhất trong năm tại Philippines. Sinulog theo tiếng địa phương có nghĩa là dòng chảy, dùng để chỉ chuyển động nhẹ nhàng, uyển chuyển như dòng nước của điệu múa. Lễ hội được tổ chức vào ngày chủ nhật thứ 3 của tháng 1 hằng năm tại thành phố Cebu – Philippines. Sinulog là một trong những lễ hội truyền thống đặc sắc nhất của Philippines Trước khi diễn ra lễ hội Sinulog 1 tháng, người dân tại thành phố Cebu phải chuẩn bị trang phục truyền thống vô cùng ấn tượng. Ngày nay, tại các trung tâm thương mại ở Cebu cũng thường xuất hiện những dịch vụ cho thuê các vật dụng để trang trí nhà cửa trong mùa lễ hội, cho thuê trang phục để sử dụng trong lễ hội. Người dân địa phương và du khách quốc tế có thể chọn xem và mua cho mình bộ trang phục ưng ý nhất. Sự kiện lớn nhất của lễ hội Sinulog là cuộc diễu hành kết hợp với điệu nhảy truyền thống của người Philippines. Lễ diễu hành bắt đầu từ nhà thờ lớn nhất của thành phố Cebu – nhà thờ Saint Nino, nơi các tín đồ thường đến cầu nguyện. Những người tham gia diễu hành mặc trang phục đầy màu sắc rực rỡ, xinh đẹp, ôm bức tượng chúa Hài Đồng trong khi nhảy. Rất nhiều du khách tập trung tại nhà thờ Saint Nino để xem diễu hành vào ngày diễn ra lễ hội Ý nghĩa của lễ hội Sinulog Ban đầu, Sinulog là một nghi thức biểu diễn nhảy múa nhằm vinh danh sự kỳ diệu của Santo Nino – vị chúa Giê-su Hài Đồng trước những năm 1980. Sau này, nghi thức được mở rộng thành một lễ hội tôn giáo độc đáo, không chỉ đơn thuần mang ý nghĩa tưởng nhớ đến chúa Giê-su Hài Đồng mà còn mang tính liên kết giữa quá khứ và hiện tại của 2 tôn giáo là tôn giáo truyền thống và Thiên Chúa giáo của Philippines. Những người tham gia diễu hành mặc trang phục đầy màu sắc rực rỡ, ôm bức tượng chúa Hài Đồng trong khi nhảy Trong ngày diễn ra lễ hội, tất cả các đường phố lớn nhỏ ở thành phố Cebu cho đến những hòn đảo xung quanh, tất cả đều tổ chức lễ hội trong bầu không khí vui vẻ, náo nhiệt và đầy thú vị. Du khách khi tham gia lễ hội Sinulog sẽ cảm thấy vô cùng ấn tượng bởi phong cảnh rực rỡ với những bộ trang phục độc đáo, hình ảnh người người hào hứng nhảy múa từ điệu múa truyền thống đến hiện đại. Những vũ công mặc trang phục sang trọng, đủ màu sắc rực rỡ để tham gia diễu hành Lưu ý nhỏ nên nhớ khi tham gia lễ hội truyền thống Sinulog ở Cebu Trong thời gian diễn ra lễ hội Sinulog, tại thành phố Cebu sẽ cắt đứt mọi phương tiện liên lạc như mạng di động, 3G, 4G. Điều này nhằm mục đích đảm bảo không có kẻ khủng bố nào có thể sử dụng lễ hội để tổ chức các cuộc tấn công vào đám đông. Bên cạnh đó, Sinulog là một lễ hội lớn nên người tham gia cũng cần chú ý đến sự an toàn của bản thân. Lễ hội ở Cebu – lễ hội Sinulog mang đậm nét văn hóa truyền thống của Philippines luôn có sức hút lớn đối với du khách quốc tế mỗi khi được tổ chức. Vì thế, bạn cũng nên một lần mua vé máy bay đi Cebu từ đại lý EVA Air để đến Cebu tham gia lễ hội Sinulog đặc sắc này nhé!
현재 홍콩을 바라본 한 대학생의 외침
길기는 하지만 너무 명문이라 생각되어서 모두 가져옵니다 마땅히 시간이 나지 않는 분들은 클립해서 나중에 봐도 좋을 듯 합니다 연대숲 #66147번째 외침: 콘스탄티노폴리스 1453, 광주 1980, 그리고 홍콩 2019. 인간은 현명하다. 그래서 가망이 있는 싸움인지 아닌지를 쉽게 안다. 인간은 어리석다. 그래서 가망이 없는 싸움임을 알면서도 죽으러 나간다. 인간은 고결하다. 그래서 가망이 없는 싸움에서 결국 승리한다. 1453년, 콘스탄티노폴리스. 한때 지중해를 빙 둘러쌌던 보편제국 로마의 마지막 조각, 그리스 끝자락의 ‘그리스도를 믿는 콘스탄티누스의 도시’는 이제 십만 명이 넘는 투르크의 포위군과 거대한 대포에 둘러싸였다. 이에 맞선 방어군은 7000명 미만. 교황청과 베네치아가 보내 준 극소수의 병력과 한 줌의 의용군을 제외하면, 서유럽의 수많은 나라 중 단 하나도 도시를 구하러 오지 않았다. 살고 싶으면 무기를 버리고 항복해야 했다. 50여일의 처절한 공방전 후 다가온 투르크군의 총공격 전날 밤, 그리스 혈통의 마지막 로마인들은 살기 위해 성문을 열고 메카를 향해 절하는 대신 하기아 소피아의 그리스도 모자이크 아래에서 밤새 기도했다. 이길 수 없는 싸움이었음을 그들도 모두 알고 있었다. 다음 날 도시는 함락되었고 시민들은 자신들의 자유와 동방 정교회 신앙을 위해 가망 없는 싸움에서 싸우다 죽었다. 그렇게 이천년의 로마가 끝났다. 1980년, 광주. 도시는 계엄군의 탱크와 장갑차에 둘러싸였다. 학생들과 평범한 아저씨 아줌마들로 구성되었던 시민군의 무장은 경찰서 무기고에서 얻은 소총 수준. 도시의 모든 통신시설은 차단되었고, 당시 평시작전권까지 가지고 있던 주한미군은 계엄군의 병력이동을 알면서도 저지하지 않았다. 그 어떤 서방 선진국들도 적극적으로 개도국 한국의 한 지방도시에 대한 군사작전에 개입하지 않았고, 도시 밖에는 빨갱이들과 북괴의 특수부대가 도시를 점령했다는 거짓 뉴스가 살포된다. 이런 사황에서 계엄군과 맞서면 죽을 것이란 것은 시민군 모두가 알고 있었다. 특히 군필자들은 더 확실히 다가오는 죽음을 알 수 있었을 것이다. 탱크의 궤도 소리가 들려오던 전남도청의 마지막 밤, 시민군들은 도망치는 대신 애국가를 불렀다. 민간인들이 공수부대를 당해낼 수 있을 턱이 없었으므로, 광주시민들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가망 없는 싸움에서 공화국 대한민국의 주권자로서 저항권을 행사하다 죽었다. 그렇게 1980년 서울의 봄은 광주의 피바다로 끝이 났다. 2019년, 홍콩. 손바닥만한 도시는 인민해방군 특수부대에게 둘러싸였다. 콘스탄티노폴리스와 광주와는 달리, 이번에는 도시 밖의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도시의 소식을 듣는다. 한 남자 대학생이 건물에서 떨어져 죽었으며 열여섯 살 소녀가 경찰들에게 강간당했고 한 여자 중학생은 바다에서 알몸 시신으로 발견되었다는 뉴스가 ‘2019년’에 들려온다. 시위대는 진압군에게 양궁으로 화살을 쏘고, 진압군은 시위대에게 총으로 실탄을 쏜다. 10대와 20대가 주축을 이루는 시위대는 이제 각 대학의 캠퍼스에 갇혔고, 마오쩌둥 꿈나무 시진핑은 전 세계에 강경진압도 불사하겠다고 큰소리를 친다. 영중공동선언과 조약법에 관한 비엔나 협정으로 보장되는 “주권은 중화인민공화국이, 치권은 홍콩특별행정구가 각각 행사한다”는 일국양제의 약속은 시진핑의 말 한마디에 휴지조각이 되었다. 보아하니 지난 학기 국제법 교과서에 쓰인 문장은 실로 참되다. “국제법은 법이 아니다.” 이처럼 베이징의 결단은 명징하다. 홍콩에서 밀린다면, 타이완에서, 티베트에서, 신장위구르에서, 광시좡족 자치구에서 똑같이 밀릴 것이고 그 순간 중화인민공화국은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 것이다. 시진핑에게는 1989년 천안문을 소규모로 재현하는 한이 있더라도, 국제사회의 전방위적 제재를 받는 한이 있더라도 홍콩 시위를 진압해야 할 이유가 있는 것이다. 물론 그는 탱크를 구룡반도로 돌진시킬 정도로 멍청한 자가 아니므로, 유혈사태를 최대한 줄이는 방향으로 시위를 분쇄하려 하겠지만. 중국 본토를 제외한 전 세계가 홍콩을 안타까운 눈으로 바라보지만, 나설 수 있는 그 누구도 감히 나서지 않는다. 워싱턴의 천자는 민주당의 탄핵 카드와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빨간불이 켜진 재선 상황에서 중국과 국력을 기울여야 할 정도의 극단적인 갈등을 빚을 여력이 없다. 중영공동선언에 의해 홍콩의 민주주의가 위협받을 때 개입할 의무가 있는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 문제에 발목이 잡혀 있다. 외무장관 시절 보여주던 보리스의 현란한 막말실력은 감히 베이징을 향하지 않는다. 유럽과 이혼중인 이빨 빠진 사자 대영제국은 이제 자신의 손을 떠난 도시 하나 때문에 굴기하는 중국과 맞설 의지도 힘도 없다. 모스크바의 차르는 그의 신민들이 홍콩을 따라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그가 홍콩을 위해 힘을 써 줄 이유 같은 건 없다. 예배당과 성당에 경찰이 난입하여 시위대를 끌어내는 상황 속에서, 즉위 이래 평화를 위해 싸워온 로마의 프란치스코도 이번에는 중국을 소리높여 강하게 비난하지 못한다. 수십 년의 갈등 끝에 중국과 바티칸의 주교서임권 정교협약 물밑협상이 막바지에 다다라 있는 상황에서, 그 어떤 전임자들보다 미디어와 도덕성이라는 소프트파워를 잘 다뤄온 교황이 적극적으로 홍콩 편을 든다면, 안 그래도 그리스도교를 체제의 위험분자로 인식해 탄압하는 중국 정부에 의해 본토의 수천만 가톨릭과 개신교 신자들은 지금보다 더한 극도의 박해에 직면할 테니까 말이다. 1980년 광주를 두 눈으로 지켜본 ‘인권변호사’ 출신 대한민국의 대통령도 마찬가지다. 2016년 사드배치로 인한 경제보복의 기억이 생생한 상황에서, 한국에게 경제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도시 홍콩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거대한 중국과 맞서는 것은 정치적으로나 외교적으로나 자살행위일 테니까. 그를 지지하든 지지하지 않든, 홍콩에 대한 그의 침묵을 도덕적 이유가 아니라 현실정치적 이유로 욕하기는 어렵다. 여당도 제 1 야당도 제 2 야당도 이 지점에 있어서는 꿀 먹은 벙어리일 수밖에. 이렇게 전 세계가 보고 있지만, 홍콩의 시위대를 위해 중국과 맞서 줄 세력은 없다. 시진핑은 시위대를 탱크로 밀어버리지는 못하겠지만 이미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실탄사격 개시 명령을 내려놓았다. 그렇기에, 너무나도 슬프고 두렵고 안타깝지만 시위대는 아마 이 싸움에서 이기기 힘들 것이다. 며칠 안으로 홍콩 각 대학의 마지막 저항은 진압되고, 추가적인 사망자가 나올 것이며, 중국은 언제나 그랬듯이 적당히 유화적인 조치와 시위대 사면이라는 당근을 통해 세계에 변명하리라. 아마 홍콩에서 지금 시위하는 10대 소녀 소년들과 20대 남녀 대학생들도 아마 알고 있을 것이다. 거대한 괴물 중화인민공화국을, 자신들이 ‘지금’이길 수는 없을 것이라고. 그리고 민주주의를 공기처럼 누리는 우리도 그들만큼 잘 알고 있다. 홍콩의 우리 또래, 우리 동생 또래들이 왜 가망이 없는 싸움임을 알면서도 목숨을 걸고 거리로 나서고 캠퍼스에서 농성하는지를. 그렇다면, 홍콩의 시위는 ‘질 수 밖에 없는 싸움’일까? ‘고결한 희생’ 일 뿐일까? 결국 홍콩의 민주주의는 인민해방군의 군화발에 무너질까? 콘스탄티노폴리스는 이스탄불로 바뀌어, 영원히 터키의 수중에 남았다. 하지만 함락으로부터 400년 가까운 시간이 지난 후에도, 콘스탄티노폴리스를 기억하는 그리스의 동방 정교회 신도들은 ‘자유가 아닌 죽음을!’을 외치며 가슴에 도시의 회복을 품고 독립운동을 벌여 투르크와 싸웠다. 이번에는 바이런을 필두로 유럽의 열강들이 달려왔고, 그리스인들은 콘스탄티노폴리스는 되찾지 못했으나 자유는 되찾았다. 아직도 그리스에서는 이스탄불을 콘스탄티노폴리라고 부르며, 동방 정교회의 세계총대주교는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라고 불린다. 콘스탄티노폴리스는, 그렇게 이름 그대로 그리스인들에게 영원히 그리스도교를 공인한 콘스탄티누스의 도시, 그들의 마음 속 도시로 남았다. 광주 민주화 운동은 학살극으로 막을 내렸다. 하지만 그 누구도 1980년을 잊지 않았다. 그 후 7년 동안, 수많은 대학생들은 독재정권과 지속적으로 가망 없어 보이는 싸움을 했다. 대공분실에서 코로 설렁탕을 마셔야 했고, 최루탄 연기를 마셔야 했으며, 고문으로 장애를 얻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우리 모두가 알고 있다. 1980년 광주에서의 싸움은 전남도청의 피바다로 끝난 것이 아니라 1987년 백양로의 이한열의 피로 끝났다. 그 피로써 공화국은 다시 민주주의와 자유를 얻었다. 어둠이 빛을 이길 수는 없었던 것이다. 그렇게 광주는 빛고을이라는 이름 그대로, 우리에게 자유의 빛을 다시 밝혀 주었다. 7. 나는 하느님을 믿는 만큼이나 기적을 믿는다. 그래서 홍콩 시위대가 승리하기를, 더 이상 홍콩의 누구도 피를 흘리지 않기를, 중화인민공화국이 무력진압 대신 타협과 협상을 선택하기를, 그런 기적이 일어나기를 정말 간절히 바란다. 하지만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다 할지라도, 2019년의 홍콩 시위가 진압당한다고 할지라도, 소녀들과 소년들, 남녀 대학생들이 인민해방군의 군화에 짓밟히고 체포된다고 할지라도, 그것이 끝은 아닐 것이다. 콘스탄티노폴리스가 그랬고 광주가 그랬듯이, 그것이 홍콩의 끝은 아닐 것이다. 만약 중국이 홍콩을 짓밟는다면, 온 세상이 ‘중화인민공화국’이 빛나는 중화문명의 계승자도, 인민을 위한 나라도, 공동선을 추구하는 공화국도 아닌 시황제의 진나라의 21세기 복제판에 지나지 않음을 알게 될 것이기 때문이고, 중국 대륙에서 중국 공산당에 의심을 품는 모두의 마음 속에 홍콩이 흘린 피와 눈물이 영원이 기억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스인들이 콘스탄티노폴리스를 기억했고, 한국인들이 광주를 기억했듯. 그리고 그 기억이 결국 절망적인 싸움을 승리로 이끌었음을 우리는 보았다. 그렇게 2019년의 홍콩에서 벌어지는 이 절망적인 싸움을 통해, 온 세상은 ‘빛나는 중화 문명’의 계승자들이 바다를 등지고 자유와 민주를 위해 싸울 때 얼마나 고결한 향기를 뿜는지를 영원히 기억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시진핑이 아니라 마오쩌둥이 살아돌아와도, 폭력과 살육의 악취로 그 향기를 가리지 못할 것이다. 그렇게, 홍콩 사람들도 결국 가망 없는 싸움에서 승리할 것이다. 8. 홍콩은 향항, 향기로운 항구라는 뜻이다. ------------------------------------------------------------------------------ 中华人民共和国宪法 중화인민공화국 헌법 第三十三条  ....... 国家尊重和保障人权 제33조 ........국가는 인권을 존중시하고 보장한다. 第三十五条 中华人民共和国公民有言论、出版、集会、结社、游行、示威的自由。 제35조 중화인민공화국의 공민은 언론, 출판, 집합, 결사, 행진, 시위의 자유를 가진다. 第三十七条 中华人民共和国公民的人身自由不受侵犯。任何公民,非经人民检察院批准或者决定或者人民法院决定,并由公安机关执行,不受逮捕。禁止非法拘禁和以其他方法非法剥夺或者限制公民的人身自由,禁止非法搜查公民的身体。 제37조 중화인민공화국의 공민의 인신의 자유는 침해받지 아니한다. 어떠한 공민도 인민검찰원의 승인이나 결정 또는 인민법원의 결정을 거친 후 공안기관의 집행에 의하지 아니하고는 체포되지 아니한다. 불법구금 및 기타 방법으로 공민의 인신자유를 불법으로 박탈 또는 제한하는 것을 금지하며 공민의 신체를 불법으로 수색하는 것을 금지한다. 第三十八条 中华人民共和国公民的人格尊严不受侵犯。禁止用任何方法对公民进行侮辱、诽谤和诬告陷害。 제38조 중화인민공화국의 공민은 인격의 존엄성을 침해받지 아니한다.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공민에 대하여 모욕, 비방 및 무고, 모함하는 것을 금지한다.
The 3 Countries Where Adele Isn't No.1
To tell you they're sorry for breaking your heart, Adele. WHAT!? Adele didn't achieve world domination. She may be the biggest star in ALMOST every country in the world however three countries seem to disagree. They're too preoccupied with their own music tastes and Adele just isn't one of them. In 29 international markets, Adele managed to rank No.1 in 26 of them which is basically unheard of. She's the No.1 artist in 110 countries on iTunes worldwide except for three. '3' really isn't a magic number for this pop star. Despite her record breaking album '25' : 3 million copies of the album sold in the first week of American sales alone, being the biggest-selling album released since 2011, the most sold album yearly since 2004, and broke records in how quickly her European and North American tours sold out, Adele pretty much wins...99% of the time. Thanks to Fusion.com, data was collected to show that these countries have different chart toppers and their fans wouldn't want it any other way. These countries have another preference... South Korea Why they don't prefer Adele? KPOP! Its the Korean Pop sensation that seems to dominate the music tastes of the country. The singers are hot. The music makes you want to start dancing. The music videos are strangely mesmerizing. And you've never had a party without wanting to scream at the top of your lungs to the clever lyrics that most Americans don't understand (aka Gangnam Style anyone?). Also, one must take into consideration that Koreans chart differently than most other Western countries. They have : domestic album sales, international sales, and a synthesized chart. Fusion.com found that Adele may be winning over their international chart however her streaming and album sales in South Korea are no comparison to the outstanding domestic sales of KPOP within the country. Here are Korean's top albums: - "The Most Beautiful Life," Pt 2 by the Bangtan Boys - "MATRIX" by B.A.P. - "Dear Santa - X Mas Special" by Girls Generation TTS Japan Why they don't prefer Adele? Japanese only track physical sold copies and as of now, Adele has only sold enough to make her the 7th highest album as of Dec. 7, 2015. Japanese also love KPOP but they're not as influential. It's also important to take note that digital downloads in the Japan music market outsell albums by 400% according to Fusion's research. Here are the following albums that have outsold Adele : - "For You" by Infinite - "Chandelier" by Black Number - "Sight of Blue" by Motohiro Hata Greece Why they don't prefer Adele? Blame it on the way they chart. They tracked how many '25' albums were shipped into the country instead of how many albums were sold total. Talk about bizarre. Even with Greece's adoration for American and British music, Adele only hit the No. 2 spot on Greek charts. They may track domestic and foreign music sales however their marks are harshly skewed. Sorry, Adele. The data didn't help you. Here are the albums that topped Adele: - "Ap' To Vorra Mehri to Noto" by Vasilis Karras - "M' Agapouses Ki Anthize" by Eleanora Zouganeli - "Nikos Vertis" by Nikos Vertis So really, other than MAYBE South Korea, Adele has won over everyone except for KPOP fans. There's always next time, Ade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