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snori
2 years ago5,000+ Views
자고 일어나니 어깨가 뻐근하게 뭔가 너무도 불편하여 보니...
역시. 머리만 올린것이 아니라 아주 상체를 올려놨다. 안그래도 혈액순환이 좋지 않아 쥐? 지?가 잘나는 나에게... 코에 침 바르며 야옹하는 이유는 도대체 뭐였던겐가. 고양이가 쥐를 부르는 이 어처구니 없는 상황은... 먼 헛소리? ㅋㅋ
혼자 열심히 랭이를 찍는다 부시럭 거리니 깨는 랭. 절대 눈을 한번에 다 뜨기 싫어함. 항상 다시 잠들 생각을 염두에 두고 행동을 함? ㅋㅋㅋ
여긴 어디, 난 누구?
딱 표정이 아 쫌 고마하라고란 느낌인데...
응. 쥐난거 복수하는 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 랭이가 불만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얼굴이 너무 좋다. ㅋㅋㅋㅋ 아... 미안. 사랑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리 냥이는 목위에서도 자는데,,, ,,, 설마 날 죽일려고!? ㅋㅋ
Anonym
ㅎㅎ 더 잘거야. 깨우지 마라냥.
ㅋ랭아!졸려?ㅋ더자!^^♡
21
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