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ine
10,000+ Views

[출첵카드]즐거운 한 주의 마무리, 오늘도 유쾌한 하루가 되길

한 주의 마무리, 금요일이 돌아왔습니다.
이번 한 주는 어떠셨나요? 이상하게 겨울이 춥지 않다는 제 생각에 반응하듯, 갑작스레 한파가 찾아들었죠. 예전에는 한파도, 그리고 이어지는 눈도 좋았지만, 요즘에는 출근하시는 분들 길이 불편하실까 그리 반갑지가 않네요.
추운 이번 주도 잘 버티셨습니다. 따스한 주말 보내실 수 있기를 고대할게요.
최근 미국은 각종 시상식이 열리며 시상식 시즌 열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최고의 영화들이 자웅을 겨루고 있지만, 항상 좋은 영화 만이 개봉되는 것은 아니죠.(...) 골든 라즈베르 시상식은 한 해 최악의 영화들을 골라 상을 수여하는 것으로 유명한데요, 얼마전 후보가 발표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여러분에게 묻고자 합니다.

골든 라즈베리상 후보중, 당신이 생각하는 올해 최악의 저질 영화는?

1. ‘판타스틱 4’

2.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3. ‘주피터 어센딩’

4. ‘픽셀’

27 Comments
Suggested
Recent
안봐서모르겠는데....ㅜㅜ
아예 본 적이 읎다는 0ㅁ0..커흗 시간과 돈을 아껴군!!!
4번
2/3
@xian114 왠지 여기저기서 최악의 영화로 1을 뽑지 않을까 싶어요 ㅋㅋ @dydwlstkfka 정말 헛웃음이 나오는 영화였죠 ㅋㅋㅋ @itsmepjy 맞아요, 좋은 것 보기도 인생은 짧은데 ㅜㅜ 지뢰는 미리미리 피해야 하는듯. 제 친구는 판타스틱4보고 극장을 나오다가 사자후를 토했더랬죠 ㅋㅋ @asgr08712 건강도 아끼셨습니다 ㅋㅋ 정신 건강 ㅋㅋ @lhi3737 정말 안 보신게 전혀 아쉽지 않으셨을 영화들이라 장담해요 ㅋㅋ 항상 따뜻한 인사 감사합니다 lhi3737님 ^0^ 따뜻한 하루 되세요. @ZUNTATA 영화를 본 제 지인이 해줬던 말이 생각나네요.ㅋㅋㅋ '이거 장르 표시가 잘 못 된거 같애. 레알 호러야' @keyword60 넵! ㅋㅋ 장담하지만, 정말 안 보신게 행운인 영화들입니다 ㅜㅜ.. @tnvjscv 저도 픽셀은 엄청 나쁜 정도까진 아니였는데 ㅎㅎ 실망한 사람들이 많았나봐요 ㅜㅜ @DeaGeunSong 정말 워쇼스키는 이제 넷플릭스에서 드라마만 만들어야하지 않을까 싶었어요. 이런 폭망의 연속이라니... @flamingo38 우와 역시 취향이 있으시군요 ㅎㅎ 저도 올해는 할리우드 영화는 좀 줄이려구요. 극장에 죄다 깔리는게 미국거다 보니, 의도하지 않아도 돌아보면, 본게 할리우드 영화가 태반이더군요. @vladimir76 역시 판타스틱 4가 인기(?)가 많네요 ㅋㅋ 댓글에 판포 지목하시는 분이 꽤 많은듯 @kara6840 @mike0126 장담하건데 다 보셨다면 더 안습이였을 겁니다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곽철용님의 말씀처럼, '말레피센트2'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이번주는 계속 새벽에 일어납니다. 나태해졌다고 생각했기에 스스로 변화를 주고 싶던 찰나였습니다. 일이 늘었기에 잠자는 시간을 확보하려고 밤낮이 원래대로 돌아오더군요. 덕분에 좋아하는 영화를 언제 봐야 하는지도 비교적 명확해진 요즘입니다. 오늘의 영화는 디즈니가 선사하는 색다른 동화 속 이야기, '말레피센트2'입니다. 이 영화를 보기 위해 바로 어제 전작 1편을 챙겨봤는데요. 확실히 안젤리나 졸리의 포스와 비주얼이 압도적이더군요. 매력적인 캐릭터에 신선한 소재를 조합하니 색다른 매력이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개봉하자마자 바로 속편을 확인하러 갔습니다. 그런데 보고나니 라디오스타에서 곽철용님이 말씀하신 명대사가 바로 떠올라버렸습니다. 원작을 뛰어넘는 속편은 없다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실 모든 시리즈가 그런 건 아닙니다만 높은 확률로 원작을 능가하는 속편은 찾기 어렵습니다. 만일 속편이 더 평이 좋다면 원작이 별로였거나 원작과 비슷한 수준을 이었을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하지만 말레피센트는 변수 없이 1편이 더 재밌습니다. 전체적인 작품성도 그렇고 마무리까지 차이가 납니다. 초반에는 1편의 설레임을 간직하고 갔습니다만 루즈함과 답답함을 이어가다 결말로 점프한 느낌이었습니다. 자세한 얘기를 계속 더 다뤄보겠습니다. 고구마 백개 가장 큰 문제는 너무나 답답한 스토리입니다. 마치 고구마를 몇 백개 먹은 듯 가슴이 답답하더군요. 중반부에는 지루한 시간이 계속되는데 그렇다고 정밀한 세계관 설명을 통해 설득력을 얻는 것도 아닙니다. 개연성도 부족하고 뜬금없는 장면이 자주 등장합니다. 결론적으로 루즈한 시간은 그대로 허무함과 당혹스러움을 바뀌게 되죠. 결말에 가서 사이다를 조금 붓긴 합니다만 고구마는 생각보다 더 무거웠고 사이다는 기대보다 덜 시원했습니다. 그리고 더 힘들었던 부분은 오로라의 역할이었습니다. 허용치 이상의 민폐 캐릭터였습니다. 주인공은 말레피센트고 영화의 반절은 안젤리나 졸리의 매력에서 나오는데 오로라의 행동이 사건에 지대한 피해를 야기시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말입니다. 계속 말레피센트는 불쌍할 정도로 연민을 달고 살고 오로라는 순수한건지 부족한건지 알 수 없는 사고를 보여줍니다. 어쩌면 작품 전체의 답답함은 오로라의 영향때문인지도 모릅니다. 결말을 향한 급발진 그 긴 러닝타임동안 이뤄낸 건 없었습니다. 결말을 향한 세세한 물밑작업도 아니었고 하이라이트를 성대하게 만들어 임팩트를 주지도 못했습니다. 어영부영 스토리를 이어가다가 끝은 봐야겠으니 갑작스럽게 엑셀을 밟은 느낌이었습니다. 자 이제 마무리갑니다! 하면서 준비도 안 된 관객에게 엔딩을 붓는 모양이었죠. 적어도 저는 마지막가서 실망감이 더 커졌습니다. 말레피센트의 매력, 화려한 비주얼로만 2편까지 이끌어가기는 역부족이었습니다. 가슴 아픈 이별에 대한 진심어린 태도도 없었고 동화인 모양새에 설득력있는 교훈도 없었습니다. 진정한 사랑의 존재보단 이기적인 인간에 더 초점이 있었고 감동스러운 재회보다는 이해못할 감정만이 부유하고 있었습니다. 마침내 해피엔딩에 도달했음에도 전혀 벅차지 않았던 이유는 아마도 전체적인 작품의 미완결성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나 합격 그럼에도 안젤리나 졸리의 존재감만은 언제나 합격점을 주고 싶습니다. 캐릭터의 이해도가 뛰어나니 매력이 넘쳐 흐르고 비주얼까지 소화하니 이제는 말레피센트 그 자체가 됐습니다. 오히려 초반의 매력은 1편보다 더 뛰어났다고도 봅니다. 게다가 영화 속 CG와 그래픽이 만들어낸 비주얼은 확실히 더 화려했습니다. 스케일도 커지다보니 보여줄 시작적인 요소들이 풍부했는데요. 광활한 디즈니의 동화 속 세상을 마음껏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이런 면을 보면 분명 디즈니의 작품이 맞는데, 왜 스토리나 전개는 생각보다 부족했을까요? 아무튼 아쉬움이 깊게 남는 후속편이었습니다. 엔딩크레딧을 끝까지 기다려봤지만 쿠키영상은 없었습니다. 관객수는 100만명 정도를 밑돌거나 간신히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정도면 할 얘기는 다 했네요. 더 이상 시리즈가 지속될 가능성은 낮아 보이는데요, 평은 회의적이지만 마지막 그녀의 태동은 그럼에도 직접 감상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영화 '말레피센트2'에 대한 솔직한 리뷰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