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nakdw
10,000+ Views

[오만과 편견]Dawn- 새벽 찬공기같이 잔잔한 피아노곡

오만과 편견 ost는 대부분 피아노곡들이 많은데 정말 다 좋은 것 같다 대학교 1학년 오만과 편견을 보면서 연애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설레했던 적이 엊그제같은데... 노래나 들으면서 마음이나 달래야지.. ㅋㅋㅋㅋㅋㅋ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영화도 gooooood입니다 ㅋㅋ 배경도 이뻐서 영국이 가고 싶다는 ㅎㅎ
피아노건반의 둑탁ᆞ맑은 소리~~~good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김범룡 - Golden
나온지 채 열흘도 되지 않은 따끈따끈한 범룡이 형님의 골드 칼라 LP 입니다. 250장 한정반이라네요. 중딩때 범룡이 형님 노래 진짜 많이 들었지 말입니다. 중2때 속리산으로 수학여행을 가는데 친구가 범룡이 형님 테잎을 가져와서 관광버스 안에서 반복해서 들었던 기억이... 형님도 벌써 환갑이 넘으셨네요... 재킷 사진속 얼굴이 넘 하얗게 나왔네요 ㅡ..ㅡ https://youtu.be/1SmH-mSSQi0 캬, 그대 이름은 바람바람바아람~~~ https://youtu.be/60wsNCrWrYo 바보같지만 바보같지만 나는 정말로 보낼수가 없어... https://youtu.be/-RNkafj8d40 고요한 밤이오면 별처럼 빛나던 그대의 눈, 밤하늘 별빛처럼 웃음짓던 그대의 얼구우울... https://youtu.be/qR3WD3ObqZo 나는 그대 너무 사랑했어 그래도 그대 자꾸 떠나가네... https://youtu.be/Lx663ZX3qSc 사랑한다는 말 왜 말을 못해 그대 나를 보며 말해 보아요... https://youtu.be/AkcejM2V8Bs 그대 내게 내게 슬픔만 주고 가나요 그대 내게 상처만 주고 가나요 https://youtu.be/TMger6ZmA8w 현아 날 버리지 말아요 현아 날 떠나지 말아요 현아 당신 떠나시면 이 슬픔 정말 어쩌란말야... 아, 저도 이름에 현이 들어가서 감정이입 많이 됐었습니다 ㅋ https://youtu.be/q1pWgROHcv8 마지막 나의 입술에 입맞춤하고 떠났네 새벽안개 속으로 서글픔만 남긴채... 아, 하나같이 주옥같은 곡들이네요...
영화 <트루먼 쇼> 속 숨겨진 디테일
트루먼이 (역할상) 엄마 집을 방문했을 때 있던 앨범 속에 어렸을 적 트루먼 사진 위에 쓰여있는 문구 'My little clown(나의 작은 광대)' 우주복 입은 우주비행사로도 볼 수 있지만, 안테나 두 개가 달린 텔레비전으로도 볼 수 있음 책상 위에 놓여있던 비타민D, 결국 트루먼이 사는 세상은 진짜가 아닌 햇빛이 없는 촬영장(돔)이라는 말 트루먼의 행동이 수상해지기 시작하자, 감시하는 사람이 LA 타임스 구직 광고를 보기 시작함 트루먼이 메릴과 씨헤븐 아일랜드를 떠나려고 할 때 다리 옆 표지판에 적혀있는 "Are you sure it's a good idea? (이게 좋은 생각이라고 생각합니까?)" 트루먼이 하는 대사 "Good morning, and in case I don't see ya: Good afternoon, good evening, and good night! (좋은 아침입니다. 그리고 만약을 위해 미리 인사할게요. 좋은 하루 보내시고 좋은 밤 되세요.)" 는 다른 전 세계에서 이 방송을 보고 있을 수도 있음을 내포 트루먼이 해변가에 앉아있을 때 벼락이 치는데 동시에 달도 빛나는 것을 볼 수 있음 우리가 보는 평범한 달은 아니라는 것 신문지 발행번호를 보면 Vol.XXIX(29), No.10,765(29년 6개월) 즉, 트루먼이 태어나면서 같이 시작된 신문이라는 뜻 트루먼이 여행사 업체에 방문했을 때 화장하느라 늦게 온 이 사람 왜냐하면 평소에는 출근할 일이 없었기 때문에 얼마나 당황+바쁘게 화장하고 왔으면 목에 묻지말라고 대놓은 것도 빼는 걸 까먹음 참고로 뒤에 브로셔가 꽂혀있는 곳 제일 위에  있는 검은 동그라미는 카메라 맨홀 뚜껑 위에 있는 벽, 이 말인즉슨 이 벽은 쇼를 위해 지어졌으며 아무런 실용성이 없는 것 추가로 닭 그림 포스터 위의 동그란 검은색 원형도 역시 카메라 생각 이상으로 영화 곳곳에서 발견하기 쉬운 카메라의 흔적 이런 트루먼을 구하고자 하는 실비아가 TV 인터뷰를 하려고 전화한 곳은 '헤이그' 네덜란드의 헤이그에는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재판을 다루는 국제사법재판소의 법원이 있음 트루먼 쇼가 제작되는 씨헤븐 스튜디오센터의 게이트에 적혀있는 문구는. 'UNUS PRO OMNIBUS, OMNES PRO UNO' 영어로 하면 One for all, all for one (하나는 전체를 위해, 전체는 하나를 위해) 트루먼이 사라지고 나서 나중에 찾기 어려워했던 이유, 예전에 역할상 아빠로부터 받았던 카메라가 달린 반지를 나중에 재회하면서 다시 그 아빠에게 돌려줬기 때문 자신의 존재에 대해 자각한 트루먼이 스튜디오를 탈출하기 위해 탔던 보트의 이름은 산타마리아 콜럼버스가 탔던 배와 같은 이름으로 "새로운 세상을 발견"하기 위함 출처ㅣ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