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das
100,000+ Views

성공하는 사람을 위한 웃음 습관 7가지

<성공하는 사람을 위한 웃음 습관 7가지>
1. 인사로 웃음 생활을 시작하라.
항상 웃음을 띠게 하는 순간은 바로 인사를 나눌 때이다.
웃음의 약 70%가 이때 이루어진다고 하니,
웃음인사가 웃음의 기초라 할 것이다.
첫 만남일 경우에는 이런 만남이었으면 좋겠다는 상상을 하며 웃음을 연습하면 실제로 멋있는 웃음을 상대방에게 줄 수 있다.
2. 나를 먼저 사랑하라.
"나는 내가 좋아.
나는 내가 참 좋아"라는 말을 아침마다 반복해보자.
이러한 자기애는 자부심을 높여주고 하루를 힘차게 살아갈 수 있도록 자신감을 준다.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왜냐하면.. 나는 나니까..",
"왜냐하면... 잘 생겼으니까...",
"왜냐하면... 입이 크니까..." 등
구체적인 이유를 찾아서 말해보자.
3. 긍정적인 단어만을 사용하라.
'미워하다. 불가능하다. 두렵다. 기분 나쁘다. 밉다.'
어떤 기분이 드는가? 아마 상당히 불쾌한 느낌일 것이다.
이제 다음 말을 중얼거려 보자.
'용서한다. 할 수 있다. 사랑한다. 웃는다. 행복하다.'
우리는 단지 몇 개의 단어를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질 수 있다.
그것이 말의 힘이다. 자신의 언어 습관을 되돌아보고 한 단어씩 바꿔 말하는 연습을 시작해 보자.
4. 칭찬으로 마음을 웃게 하라.
아무래도 칭찬이 어색하다면 동전 칭찬법을 배워보자.
출근 전 동전 5개를 왼쪽 호주머니에 넣는다.
그리고 직원을 칭찬할 때마다 동전 1개를 오른쪽 호주머니로 옮긴다.
매일 5개 모두를 옮기려고 노력한다.
습관이 되면 동전만 봐도 어떤 칭찬을 할까 고민하게 될 것이다.
5. 감사로 함께 웃어라.
감사는 칭찬보다 더 강력하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만약 감사할 일이 없다고 느끼거나 사소한 일에 감사하기 쑥스럽다고 느낀다면 '1분 행복 바캉스' 훈련을 해보자.
1분 동안 주변의 모든 것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는 것이다.
글로 써보는 것도 좋다.
자신도 모르게 웃음이 번지는 것을 느낄 것이다.
6. 먼저 용서하라.
화병(火病)을 자세히 살펴보면
사람을 용서할 수 없는 마음이 그 핵심을 이루고 있다.
미워하는 누군가를 용서할 수 없는 마음과
자신을 용서할 수 없는 두 가지의 마음이 있는 한
화병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것이다.
매일 아침, 미운 사람들에 대해서 떠올리면
'5분 용서시간'을 갖도록 하자.
화도 누그러지고 기분이 좋아질 것이다.
7. 웃음 멘토를 만들어라.
잘 웃는 사람, 재미있는 사람,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긍정적인 사람이 있다면
그를 웃음의 멘토로 정하자.
짜증나거나 우울할 때 이런 사람들을 떠올리게 되면
우리는 웃음과 긍정의 상황으로 빠져들 수 있다. 그
런 다음 언젠가는 당신도 누군가의 멘토가 되어보자.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렇죠 아름다운 미소는 사람에 마음을 무장해제 시키죠 "소문 만복래" 웃으면 복이 온다 말이 있지 않을까요 우리 다 같이 아름다운 미소로 행복했으면 합니다.
웃으니 웃을일이생기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예금과 적금, 무엇이 더 나을까?
※ 이자가 많은 예금 vs. 이자가 적은 적금 | 예금과 적금 | 예금은 목돈을 일정 기간 넣어두고 이자를 받는 상품을 말한다.  가령 1,000만 원을 한꺼번 에 넣어두고 1년 후에 찾으면 예금이다.  적금은 매월 일정한 금액을 저금해서 일정한 기간이 흐른 후에 목돈으로 찾는 상품을 말한다.  가령 매월 10만 원씩 저금한 후, 1년 뒤에 원금 120만 원과 이자를 받는 상품이 있다면 적금이다. 우리는 예금이나 적금을 이용할 때 ‘~%의 이자를 준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여기서 ‘~%의 이자’는 정확히는 ‘연 ~%’의 의미다.  예를 들어 1,000만 원을 연 2%의 이자를 주는 예금에 가입했다면 1년 동안 1,000만 원을 넣어 둔 대가로 은행에서원금 1,000만 원의 2%에 해당하는 20만 원의 이자를 지급한다.  그렇다면 1년이 아닌 6개월만 넣어두면 이자는 어떻게 될까?  1년간 넣어뒀을 때의 절반인 10만 원의 이자를 받는다.  같은 조건으로 1개월만 맡기면 이자는 1년간 받는 이자 20만 원의 1/12인 16,666원을 받게 된다.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나 보험사 등 금융회사들은 돈을 맡기면 1년을 맡기는 것을 기준으로 해서 이자율을 표시하되, 1년 이하일 경우에는 돈을 넣어둔 기간을 계산해서 그 기간 동안에 발생하는 이자만을 지급한다. 이런 원리를 이해했다면 예금과 적금의 이자율 차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연 2%의 이자를 주는 적금에 매월 100만 원씩 불입한다면, 원금은 1년간 1,200만 원이 된다.  하지만 매월 불입하는 100만 원은 통장에 넣어둔 기간에 따라 이자액이 각각 달라진다.  첫 달에 넣어둔 100만 원은 1년간 통장에 있게 되니까 연 2%에 해당하는 2만 원을 받는다.  하지만 그 다음달에 들어가는 100만 원은 1년이 아닌 11개월만 있게 되니까 1년 기준으로 1개월 동안의 이자를 빼고 준다.  즉, 100만 원에 대한 1년 이자 2만 원에서 1달 이자인 1,643원(30일 기준)을 빼고 18,357원만 이자로 받는다.  이후에 넣은 돈들도 마찬가지 방법으로 1년을 못 채운 만큼의 이자를 기간별로 빼고 받는다. 이런 식으로 1년간 적금에 불입하면 원금 1,200만 원에 대해 받는 실제 이자의 합계는 13만 원이 되고,  이는 원금 대비 1.08% 정도여서 겉으로 표시된 이자율 2%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따라서 적금의 이자율이 2%라고 해서 실제로 내가 받는 이자가 원금의 2%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1년간 목돈 1,000만 원을 예금에 넣어두고 적금도 매월 100만 원씩 붓고 싶다면, 아래의 은행 중 어디가 유리할지 따져보자. (이자소득세 15.4%는 무시한다.)   1. Olive은행 : 예금금리 2%, 적금금리 3%  2. Jin은행 : 예금금리 3%, 적금금리 2% 둘 중 어느 은행을 찾아가는 게 유리할까?  정답은 Jin은행이다. 언뜻 보면 Olive은행의 적금금리가 Jin은행보다 높은 데다 적금의 경우 원금이 1,200만 원(100만 원 × 12개월)이고, 예금은 1,000만 원이기 때문에 Olive은행이 조금 더 유리해 보인다.  하지만 앞서 설명한 대로 실제 받는 이자금액은 이자율이 같을 경우, 적금이 예금이 비해 절반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예금금리를 더 주는 Jin은행이 돈을 불리는 데 더 큰 도움이 된다. A) Olive은행에 맡겼을 경우 이자 총액 : 39만 5,000원       예금이자 200,000원 + 적금이자 195,000원 = 395,000원 B) Jin은행에 맡겼을 경우 이자 총액 : 43만 원      예금이자 300,000원 + 적금이자 130,000원 = 430,000원
삶에서 아웃 해야 할 것들
고대 그리스에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입니다. 한 육상선수가 중요한 경기에서 아쉽게도 2등을 했습니다.  그는 죽을 고생을 하며 시합을 준비했지만 군중은 오직 결과적으로 1등을 한 우승자에게만  환호를 보냈습니다.  승자를 위해 축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그의 귀에는 오직 1등의  이름밖에 들리지 않았습니다. 며칠 후 시내 한복판에는 우승자를 기리는  거대한 동상이 세워졌고, 2등 선수는 그 동상을 보며  자신이 패자임을 확인해야 했습니다. 밤마다 시기와 질투로 잠을 뒤척이던 그는  매일 밤 동상으로 가서 석상을 조금씩  파내기 시작했고 그렇게 거대한 석상은  조금씩 약해져 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밤, 여느 때와 같이 그가 석상을 파내려는 순간 동상이 큰소리를 내며 갈라지고 쓰러진 것입니다.  그 거대한 동상은 남자를 향해 덮쳤고,  그는 결국 목숨을 잃게 됐습니다. 남자는 동상이 무너진 순간에 죽은 것이 아닙니다. 그간 조금씩 커진 질투와 시기가 남자를  결국 죽게 만든 것입니다. 우리의 삶에서 질투와 시기를 '아웃' 하세요. 대신 작은 것에 만족하고 감사하며 사는 삶을 택하십시오.  질투와 시기가 계속된다면 결국 불행해지는 건  자신일 수밖에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질투는 언제나 타인과의 비교로 인해 생겨나며, 비교가 없는 곳에는 질투도 없다. – 프랜시스 베이컨 – =Naver "따뜻한 하루 "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