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oon
3 years ago5,000+ Views
문체부, ‘가상현실’ 190억 지원
VR 콘텐츠 제작에 42억원 지원
미래부, 문체부, 금융위, 산업부, 복지부, 방통위 등 6개 부처는 18일 청와대에서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통한 성장동력 확충 실현을 위한 업무계획을 보고하고 '문화융성으로 경제체질 개선'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업무보고에 따르면 미래부는 문화·한류의 부가가치를 더욱 높이는 동시에 문화·ICT 융합으로 나타나는 신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VR게임·체험, VR테마파크, 스크린X 등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문화·ICT 융합을 통한 새로운 먹거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IT 전시회 CES를 통해 많이 알려진 VR분야는 아직 시장 초기단계이나, 우리의 우수한 게임 개발 경험과 기술력을 토대로 VR게임 분야 시장선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의 업무보고 중 주요 내용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에 대한 예산 편성과 사업자의 공간 마련 등이다. 또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과 연계해 대한민국 고유의 문화콘텐츠를 알리는데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업무보고 내용 중게임웹툰영화애니메이션 등 첨단 콘텐츠의 육성에 귀추가 주목됐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VR, AR 등 새로운 기술 기반 게임 및 문화콘테츠 제작 및 테스트 공간, 중소창업업체 입주 공간 제공을 위해 190억의 예산을 마련한다. 이 중 42억은 VR 등 콘텐츠 제작 등의 지원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콘텐츠 제작 지원부분에선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판교 모바일 허브 센터 외에도 창조경제벨리에 짓고 있는 건물로 입주사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판교 창조경제벨리에 위치한 건물은 2017년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 같은 계획은 단계별로 진행한다. 공모 및 사업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준비 중인 상황이다.
창업 인큐베이팅 지원 등 청년 희망펀드와의 연계도 강화한다. 융복합콘텐츠 창작프로젝트에 100억, 창조경제혁신센터 연계 콘텐츠 제작에 80억을 지원해 제작 및 사업화에 나선다.
문화창조벤처단지 내 구 한국관광공사 건물은 K스타일 허브로 오는 3월 개관해 랜드마크로 육성한다. K스타일 허브는 쇼핑과 전통문화 체험, 전시관 등 3개관으로 구성된다.
문화를 통한 기업문화 혁신도 강화한다. 300개 기업 등에 예술가 1천명을 파견하는 내용도 발표됐다. 예술가 파견은 지난해 처음 시작해 성과를 거둔 사업이다. 올해는 미술가 등을 기업에 파견해 상품 디자인을 개발하고, 예술가의 전시품을 사내에 전시할 예정이다. 더불어 기업의 문화 예술후원 매칭펀드 규모를 작년대비 예산을 증가시켜 20억 원을 지원한다.
1 comment
Suggested
Recent
유투브 360vr틀고 card board인가 그거 쓰고 하면 가상현실 체험
5
1
7